758783364_WhjRCwZK_c5b40aba7cafaac276b23a3a0c0f857016875a89.JPG

 

758783364_tebfZynH_3beb249d022d9b14e6a5ea2b743af4efbf7a1f09.JPG

 

 

 

월드옥타 세계 18개 지회 중 하나로 선정

한인 차세대와 멘토들의 네트워크 시간

 

미래 한인 무역인을 양성하기 위해 2000년대 초부터 시작된 차세대무역스쿨이 올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밴쿠버에서 개최됐다.

 

월드옥타 밴쿠버지회(지회장 황선양)는 지난 4일과 5일 1박 2일간 노스로드의 이규젝큐티브 호텔에서 2021년도 차세대 글로벌 창업무역스쿨 현지교육을 실시했다.

 

4일 개회식에는 정병원 주밴쿠버총영사와 넬리 신 연방하원의원 등이 참석했다.

 

신 하원의원은 축사를 통해 "코퀴틀람이 고향 같다"며, "여기에 모인 한인 차세대 무역인들이 바로 경제 발전의 미래"라고 말했다. 또 "기업가(entrepreneur)로의 꿈을 갖고 이를 성취해 나가게 된 것에 대해 축하하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황선양 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월드옥타에 대해 소개 시간을 통해 64개국 140개 지회 7000 여 명의 한인 경제인 CEO와 2만 명의 차세대 회원들이 있다고 밝혔다. 밴쿠버 지회는 1995년 설립돼 100명의 정회원과 차세대 20명 임원진들이 활동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황 지회장은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사태를 겪고 있는데, (중략) 이런 도전과 위기는 인류가 좀 더 새롭게 발전하고 진화할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한다"며, "대면으로 창업 스쿨에 참여해 준 차세대 여러분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영사는 특별강연에 앞서 축사를 통해 "차세대 리더를 만나게 되서 기쁘다. 밴쿠버 총영사를 하며 가장 많이 한 말이 차세대라는 단어"라며, "한인사회가 발전해 나가는데 차세대가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뜻에 이렇게 모인 것에 매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정 총영사는 강연에서 한국과 캐나다는 산업적으로 서로 보완적인 관계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이를 위해 한인 차세대가 잠재력이 큰 분야로의 진출, 창업, 양국간 협력 매개체가 될 것을 주문했다. 또 캐나다 내 분야별 직업별 네트워킹 강화를,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한국과의 교량 역할도 강조했다.

 

1박 2일의 행사를 마친 후 만난 참가자인 한 금융기관의 토론토에서 밴쿠버로 발령 받아온 김준서 씨는 "네트워크가 좋고, 선배들에게 배울 수 있는 것이 많아서 좋았다"며, "기간이 좀 더 길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밴쿠버에서 컨텐츠 마케팅 컨설턴트로 일하고 있는 정여진 씨는 "한인 네트워킹을 하고 싶어 참석하게 됐고, 1박 2일 동안 전문지식을 얻고 발표의 시간 등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며, "좀 더 일정이 길었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20 캐나다 퀘벡주 예정대로 17일부터 다시 대면 수업 재개 file Hancatimes 22.01.13.
5019 캐나다 퀘벡주, COVID-19 격리 기간 감축 및 고위험군에게 우선 PCR 검사 진행 file Hancatimes 22.01.13.
5018 캐나다 퀘벡주 낮은 어린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고민 file Hancatimes 22.01.13.
5017 캐나다 퀘벡주, 통금 및 개학 연기 등 새로운 COVID-19 규제 시행 file Hancatimes 22.01.13.
5016 캐나다 12일 출근시간 포트만 대교 코퀴틀람 지역 대형 교통사고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3.
5015 캐나다 밴쿠버 2명의 여성들, 낯선 남성들에 추격 당해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3.
5014 캐나다 코로나19로 임시휴업 명령 사업체 구제지원금 신청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3.
5013 캐나다 BC주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저렴한 주택 공급 주체는?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2.
5012 캐나다 새해벽두부터 이어지는 메트로밴쿠버의 강력 사건들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2.
5011 캐나다 BC 주말 3일간 코로나 확진자 6966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2.
5010 캐나다 밴쿠버 평통 신년 정기회의 및 신년하례회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1.
5009 캐나다 상처로 가득 찬 그 시절을 위로하는 영화로 코로나19 극복 기원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1.
5008 캐나다 폭우 예보에 또 홍수 범람 우려 높아져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1.
5007 캐나다 송해영 신임 총영사, 평화의 사도 기념비에 헌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6 캐나다 캐나다 출발 한국 도착 확진자 수도 이제 못 말릴 정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5 캐나다 BC 백신접종완료자 한국에선 인정 못 받을 수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4 캐나다 캐나다라인 캡스탠역 공사로 제한 운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3 캐나다 폭설에 얼음비 예보, 상황 따라 교량 고속도로 통행금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2 캐나다 5일 BC 확진자 수 다시 4000명에 육박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1 캐나다 올해 재산세 부과 기준 주택 자산 가치 작년 비해 큰 폭 상승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