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7ohCwiFg_f73a354723272705

 

페어몬트패시픽림 호텔 주차장 입구(구글맵 캡쳐)

 

15일, 페어몬트패시픽림 호텔 주차장

35세 남성 사망, 용의 차량 전소 발견

 

밴쿠버에서 올해 들어 13번째 살인사건이 다운타운의 고급 호텔에서 발생했다.

 

밴쿠버경찰서(VPD)는 지난 15일 오후 3시 30분에 다운타운 중심지인 코르도바와 버라드 스트리트에 위치한 고급호텔인 페어몬트 호텔의 지하 3층 주차장에서 차량에 반응이 없는 남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았다.

 

응급요원들과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남성이 현장에서 사망한 것을 확인했다.

 

밴쿠버 경찰은 이번 살인사건으로 수사에 들어갔고, 16일 밴쿠버에서 발생한 13번째 살인사건의 희생자가 35세의 아맨딥 만지(Amandeep Manj)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벌건 대낮에 많은 관광객이 붐비는 호텔에서 발생한 뻔뻔스러운 살인사건라는 점에 강력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경찰은 16일 오전 이스트밴쿠버의 챨스와 펜틱톤 스트리트에서 전소된 차량 시신고가 들어왔는데, 이 차량이 이번 사건과 관련이 있는 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과 관련한 제보는 밴쿠버경찰서의 살인사건 담당팀의 604-717-2500이나 크라임 스토퍼즈(Crime Stoppers)의 1-800-222-8477번으로 받고 있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메트로밴쿠버 범죄조직간 총격 살인 전쟁과 관련이 있는 지 여부에 대해서는 밴쿠버 경찰이 밝히지 않았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20 캐나다 퀘벡주 예정대로 17일부터 다시 대면 수업 재개 file Hancatimes 22.01.13.
5019 캐나다 퀘벡주, COVID-19 격리 기간 감축 및 고위험군에게 우선 PCR 검사 진행 file Hancatimes 22.01.13.
5018 캐나다 퀘벡주 낮은 어린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고민 file Hancatimes 22.01.13.
5017 캐나다 퀘벡주, 통금 및 개학 연기 등 새로운 COVID-19 규제 시행 file Hancatimes 22.01.13.
5016 캐나다 12일 출근시간 포트만 대교 코퀴틀람 지역 대형 교통사고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3.
5015 캐나다 밴쿠버 2명의 여성들, 낯선 남성들에 추격 당해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3.
5014 캐나다 코로나19로 임시휴업 명령 사업체 구제지원금 신청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3.
5013 캐나다 BC주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저렴한 주택 공급 주체는?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2.
5012 캐나다 새해벽두부터 이어지는 메트로밴쿠버의 강력 사건들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2.
5011 캐나다 BC 주말 3일간 코로나 확진자 6966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2.
5010 캐나다 밴쿠버 평통 신년 정기회의 및 신년하례회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1.
5009 캐나다 상처로 가득 찬 그 시절을 위로하는 영화로 코로나19 극복 기원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1.
5008 캐나다 폭우 예보에 또 홍수 범람 우려 높아져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1.
5007 캐나다 송해영 신임 총영사, 평화의 사도 기념비에 헌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6 캐나다 캐나다 출발 한국 도착 확진자 수도 이제 못 말릴 정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5 캐나다 BC 백신접종완료자 한국에선 인정 못 받을 수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4 캐나다 캐나다라인 캡스탠역 공사로 제한 운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3 캐나다 폭설에 얼음비 예보, 상황 따라 교량 고속도로 통행금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2 캐나다 5일 BC 확진자 수 다시 4000명에 육박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1 캐나다 올해 재산세 부과 기준 주택 자산 가치 작년 비해 큰 폭 상승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