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일요일까지 255시간...1969년 기록 깰 것

 

news_img1_1505153236.png

(사진 : 캘거리 헤럴드) 

2017년 여름은 고온건조했던 것은 물론 연기로 고생했던 것으로 기억될 것이다. 캘거리는 지난 화요일, 1969년 기록을 갈아 엎고 최고로 연기가 많았던 한 해로 자리 매김을 할 준비가 되었다. 1969년은 최초로 달에 착륙했던 해이기도 하다. 
1969년에는 269시간동안 연기가 머물렀던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지난 일요일 아침, 캘거리는 255시간을 기록했다. “미래를 예측하는 것은 위험한 일이지만 기록을 깰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YYC 날씨 기록을 트위터 계정에서 운영하고 있는 롤프 캠벨이 말했다. 
지난 30년 동안 평균 17시간을 넘지 않았지만 기록을 갱신할 올해는 이를 훌쩍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 캠벨의 조사에 따르면, 8월 17일에만 24시간 하루종일 연기가 시를 뒤덮었고, 8월 31일에는 23시간, 7월12일에는 19시간 동안 연기가 떠나지 않았다. 
7월초부터 BC주를 휩쓴 산불의 영향이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다. 밴프 근교의 버단트 크릭 산불을 포함해 백만 헥타르 이상을 불태운 100건이 넘는 산불은 앨버타 주 근처까지 계속해서 번지고 있다. 
1969년 기록은 12월22일을 연기가 머물렀던 마지막 시간으로 적고 있다. 4개월이 남은 올해 산불은 계속해서 서부에 큰 피해를 주고 있으며 캘거리는 기록은 깨는 것은 물론 훨씬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 “불이 꺼질 기세가 없고 건조한 날씨가 계속 되고 바람이 지속적으로 캘거리로 연기를 몰고 온다면 1969년 기록을 깰 수 있는 것이며, 통계학적으로 말하자면, 당분간은 올해와 같은 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캠벨이 설명했다. 
8월13일부터 19일까지 적어도 하루에 한 시간정도는 연기가 지속되어 가장 오랫동안 연속되었다. 여름 내내 기침, 눈과 코와 목구멍을 자극하는 등의 잠재적인 건강위험을 피하기 위해 연기가 하늘을 뒤덮으면 주민들에게 실내에 머물라고 촉구하는 대기오염 경고가 여러 차례 있었다. 
앨버타 헬스 서비스는 대기오염에 노출을 피하기 위해 최대한 실내에 머물 것을 권고하고 있다. 천식을 이미 앓고 있다면 악영향을 더 받을 수 있다. 창문 닫기, 보일러 팬이나 온도를 최소 세팅으로 돌려놓기, 에어컨 공기 흡입기를 닫기 등을 조언하고 있다. 추가적으로 주민들은 나무를 때는 벽난로의 통풍조절판을 닫아야만 하고 나무를 때는 기기 사용은 피해야만 한다. 
앨버타 헬스 서비스는 연기로 인한 증상을 느끼는 사람들에게는 헬스링크 811에 연락을 해 간호사의 상담을 받도록 권하고 있다. (박미경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660 캐나다 BC주 올해 최고 인기 있는 아기 이름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9 캐나다 연말 우편물 배달차에 치인 리치몬드 여성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8 캐나다 캐나다인에게 알카에다 보다 더 위협 존재는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7 캐나다 캐나다 달러 환율 851.87원으로 올 마감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6 캐나다 내년 경기 성장률 다소 둔화 밴쿠버중앙일.. 17.12.23.
1655 캐나다 배우자초청 취업비자 2019년 1월까지 연장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4 캐나다 캐나다 정부 비트코인으로 세금 받는 중?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3 캐나다 7월부터 10월 사이 캐나다 인구 큰 폭 증가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2 캐나다 10월 방문 한인 2만 6000명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1 캐나다 밴쿠버 비거주자 소유 주택, 수는 적어도 고가로 몰려 밴쿠버중앙일.. 17.12.20.
1650 캐나다 "캐나다 이민 친화적 국가 자랑스럽다"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9 캐나다 이번 주 밴쿠버 한파 '꽁꽁'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8 캐나다 BC주 그리즐리 전면 사냥 금지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7 캐나다 연방 보수당, 마리화나 합법화 저지 총력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6 캐나다 마리화나 흡연자 490만명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5 캐나다 주정부 탄소세 강화 조치에 오일샌드 반응은? CN드림 17.12.19.
1644 캐나다 비트코인이 뭐길래 캐나다 중은 총재까지...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3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주말 연장 운행 검토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2 캐나다 올해 캐나다인의 구글 검색어 1위는?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1 캐나다 BC 경제자유도 북미 지역 상위 수준 밴쿠버중앙일.. 17.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