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odfrey_1130_B-Line-e1460665732743.jpg

 

트랜스링크, "주정부 투자 부족" 지적 "자체적으로 서비스 확대 노력 중"

 

트랜스링크(Translink)가 2015년 대중교통 서비스 평가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버스나 스카이트레인이 지나치게 붐비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고 평하며 현존하는 메트로 밴쿠버 지역 대중교통 서비스의 주요 문제점으로 꼽았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의 서비스 이용 인구는 총 364만 명으로 2014년과 비교해 2.1% 증가했다. 버스 이용 인구는 236만 명으로 2.8% 증가했다. 스카이트레인 역을 통하는 인구는 28% 증가했으며, 웨스트코스트 익스프레스는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이렇게 서비스 이용 인구가 증가하는 동안 서비스 공급량은 변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트랜스링크 측은 "주정부의 투자 부족"을 지적하며 "문제를 완화시키기 위해 노력 중이지만 지금으로선 서비스 확대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이 점에 대해 대중교통 전문가인 SFU 대학의 고든 프라이스(Gordon Price)는 "현재 주정부는 교통 관련 예산을 다리와 도로를 새로 짓거나 보수하는데 주로 투자하고 있다"며 "이러한 입장이 변하지 않는한 대중교통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의견을 보였다.[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16 캐나다 노스쇼어 안전위원회, 주택가 속도 제한 시속 30 km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1.27.
1015 캐나다 대표 부자동네 웨스트밴, 인구 감소로 울쌍 밴쿠버중앙일.. 17.01.27.
1014 캐나다 '벚꽃 등축제', 퀸엘리자베스 공원에서 열려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3 캐나다 대표 중국 음식점은 역시 리치몬드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2 캐나다 FIDO포럼, 밴쿠버에서 열린 세미나 통해 한국 보안 생태계 소개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1 캐나다 알렉스 프레이져 교통사고, 구급차 늑장대응 도마 올라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0 캐나다 뉴 웨스트민스터, 엠버 경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17.01.26.
1009 캐나다 아트 갤러리와 이발소에서 주류 판매 가능, 실효성 의문 밴쿠버중앙일.. 17.01.26.
1008 캐나다 한인살인범 필리핀경찰, 캐나다로 도주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7 캐나다 밴쿠버 전역에 High-Rise 빌딩 공사 진행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6 캐나다 음력설측제, 오는 주말 QET 플라자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5 캐나다 비와이, 생애 첫 단독 콘서트 밴쿠버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4 캐나다 트럼프 취임, BC주 경제 긍정 전망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3 캐나다 밴쿠버 부동산, 중국인 주춤 vs 미국인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2 캐나다 加 공정거래위, 애플 불공정 거래 무죄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1 캐나다 캐나다 전국, 12월 주택거래 전년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0 캐나다 한국, 11월 캐나다 수출입 증가율 1위 밴쿠버중앙일.. 17.01.19.
999 캐나다 도서관에서 원격 인쇄 가능 밴쿠버중앙일.. 17.01.19.
998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운행 횟수 확대 밴쿠버중앙일.. 17.01.19.
997 캐나다 CMHC 모기지 보험 인상 밴쿠버중앙일.. 17.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