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c-school-is-our-future.jpg

폐교 반대 시위 모습

 

초등학교 10 곳과 고등학교 1곳,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들 의견 수렴

 

폐교 후보를 선정 중인 밴쿠버 교육청(Vancouver School Board)이 지난 26일(월) 열린 회의에서 '후보 명단을 두고 주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기로' 결정했다.

 

이 명단은 원래 10 곳 초등학교와 2 곳의 고등학교를 포함하고 있었으나, 지난 15일(목) 미팅에서 브리태니아 고등학교(Britannia Secondary)의 명단 제외가 결정된 바 있다. <본지 17일(토) 기사 참조>

 

마이크 롬바르디(Mike Lombardi) 교육청장은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린 학교들의 폐교가 실행될 경우 영향을 받는 주민들과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기로 했다. 현 시점에서는 무엇도 확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주민 의견 수렴 과정은 아직 그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으나, 온라인 창구가 10월 11일에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고 11월 초까지 진행된 후 12월 중에 교육위원회의 최종 결정이 발표된다. 확정된 학교 폐교는 16/17년도 학기가 마무리되는 내년 6월 말으로 예상된다.[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16 캐나다 노스쇼어 안전위원회, 주택가 속도 제한 시속 30 km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1.27.
1015 캐나다 대표 부자동네 웨스트밴, 인구 감소로 울쌍 밴쿠버중앙일.. 17.01.27.
1014 캐나다 '벚꽃 등축제', 퀸엘리자베스 공원에서 열려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3 캐나다 대표 중국 음식점은 역시 리치몬드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2 캐나다 FIDO포럼, 밴쿠버에서 열린 세미나 통해 한국 보안 생태계 소개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1 캐나다 알렉스 프레이져 교통사고, 구급차 늑장대응 도마 올라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0 캐나다 뉴 웨스트민스터, 엠버 경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17.01.26.
1009 캐나다 아트 갤러리와 이발소에서 주류 판매 가능, 실효성 의문 밴쿠버중앙일.. 17.01.26.
1008 캐나다 한인살인범 필리핀경찰, 캐나다로 도주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7 캐나다 밴쿠버 전역에 High-Rise 빌딩 공사 진행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6 캐나다 음력설측제, 오는 주말 QET 플라자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5 캐나다 비와이, 생애 첫 단독 콘서트 밴쿠버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4 캐나다 트럼프 취임, BC주 경제 긍정 전망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3 캐나다 밴쿠버 부동산, 중국인 주춤 vs 미국인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2 캐나다 加 공정거래위, 애플 불공정 거래 무죄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1 캐나다 캐나다 전국, 12월 주택거래 전년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0 캐나다 한국, 11월 캐나다 수출입 증가율 1위 밴쿠버중앙일.. 17.01.19.
999 캐나다 도서관에서 원격 인쇄 가능 밴쿠버중앙일.. 17.01.19.
998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운행 횟수 확대 밴쿠버중앙일.. 17.01.19.
997 캐나다 CMHC 모기지 보험 인상 밴쿠버중앙일.. 17.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