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정부에 불리한 협약 채결 "더 나은 조건 제시받을 가능성 없어 결단 내려"

 

지난 주, BC 보건부가 의료 시스템에서 주정부 역할을 강조한 연방 정부와 새 협약을 맺은 바 있다. 해당 협약 내용은 과거 협약과 비교해 주 정부에 불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이유로 온타리오와 퀘벡, 앨버타 등이 체결을 거부하고 있다. BC주 역시 이들과 입장을 같이 했으나 다소 이르게 백기를 들었다. <본지 18일(토) 기사 참조>

 

이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일자 테리 레이크(Terry Lake) 보건부 장관이 "오타와가 더 나은 조건을 제시할 가능성이 없다는 것을 확인한 후, 더 이상 시일을 끌 수 없었다"며 "현 연방 정부는 협상하기 까다로운 상대"라고 말했다. 또 "특히 온타리오 주와 소통하는 과정에서 오타와 연방 정부의 강경한 입장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협약은 앞으로 10년 동안 유효하며, 이 기간동안 자택 요양 프로그램에 10억 달러, 그리고 불법약물 문제 해결에 1천만 달러 등이 투입된다. 그러나 캐나다 의료연합의 BC지부(B.C. Health Coalition)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대변인은 "현 시스템 유지에만 매년 5%의 예산이 더 필요하다. 10년 동안 수십억 달러가 부족할 것"이라고 말했다. /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80 캐나다 밴쿠버공항 스카이팀 라운지 오픈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9 캐나다 스무 해 맞은 세인트폴 병원 조명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8 캐나다 한인타운 지나는 이층버스는 어느 노선?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7 캐나다 10월 소비자물가 1.4% 상승 밴쿠버중앙일.. 17.11.22.
1576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온라인 판매는 주정부가 맡는다 CN드림 17.11.21.
1575 캐나다 캐나다 가장 비싼 상권은 임대료 얼마?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4 캐나다 하키, 6.25참전 캐나다인의 아리랑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3 캐나다 운전대서 새어 나오는 불빛, 뭔가 봤더니...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2 캐나다 캐나다-한국 통화스와프 체결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1 캐나다 카-한 스와프 체결 반응, 한국 화끈, 캐나다 냉담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0 캐나다 리얼터 매수매도 동시 중개 불가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9 캐나다 "BC 온실가스 실행 계획 효과 없다"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8 캐나다 캐나다인 사망에 이르는 10대 요인은?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7 캐나다 캐나다 서부 재외동포 수 제자리걸음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6 캐나다 밴쿠버, 에어비앤비 합법화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5 캐나다 외국 국적 동포 배척하는 행안부 용어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4 캐나다 UN 평화유지군 규모 공개, 파병지역은 논의 중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3 캐나다 쿠데타 난 짐바브웨, 캐나다와의 관계는?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2 캐나다 주정부 "복합문화행사 지원금 신청하세요"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1 캐나다 은퇴자 BC주 이주로 멍드는 BC주 복지예산 밴쿠버중앙일.. 17.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