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주요 여행업자 및 항공사 관계자 초청 로드쇼 개최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와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지난 14일과 16일 각각 캐나다 밴쿠버와 토론토에서 현지 주요 여행업자 및 항공사 관계자 대상 ‘인천공항 환승․스탑오버 관광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올해 말 제2청사 완공을 앞두고 인천공항이 다시 한 번 제1의 아시아 허브공항으로 도약하기 위해 마련한 행사다.

 

캐나다인 대상 인천공항을 환승 경유지 또는 스탑오버 목적지로 널리 홍보하기 위해 열린 이 행사에는 중국계, 필리핀계, 베트남계 등 아시아계 전문 여행사는 물론 한-캐 직항노선을 운영 중인 대한항공과 에어캐나다, 기타 캐세이퍼시픽, 필리핀 에어라인, 홍콩 에어라인 등 아시아 인접국 주요 항공사 관계자 150여 명이 대거 참석했다. 이 자리를 통해 공항공사는 인천공항이 제공하는 각종 환승객 편의시설 및 서비스에 대해, 관광공사는 인천공항 무료 환승투어 프로그램 및 스탑오버 상품 이용방법, 세일즈 포인트 등에 대해 교육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이를 캐나다 소비자에게 널리 홍보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천공항공사 김진식 환승서비스팀 팀장은 “인천공항은 환승객 편의 증진을 위해 입국 수속부터 세관 심사, 터미널 이동 등의 절차 간소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보다 유익한 환승시간이 될 수 있도록 무료 환승투어 및 스톱오버 프로그램 운영은 물론 면세점, 라운지, 캡슐호텔, 샤워 및 마사지 시설 등 공항 내 편의시설을 지속 확충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 말 제 2여객터미널이 완공되면 환승절차가 더욱 간편해져 기존 같은 항공사로 환승하지 않을 때 평균 70분 걸리던 환승시간이 45분까지 단축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한국관광공사 박형관 토론토지사장은 “캐나다는 중국, 필리핀, 베트남 등 아시아계 이민 인구의 비율이 상당히 높기 때문에 아시아행 항공 수요가 높은 편”이라며, “작년 한 해 인천공항 무료 환승투어 프로그램을 이용한 캐나다인은 총 4,180명으로 전년대비 45% 증가한 바 있다”며, “이번 환승관광 유치 로드쇼와 함께 8월부터 Expedia 등 대형 온라인 여행 예약사이트를 통한 환승관광 배너광고를 실시함으로써 환승관광객 유치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밴쿠버 행사를 마친 후 토론토 관광공사의 김수진 과장은 "한국에 대해 잘 모르는 외국인들이 '지루한 환승시간을 무료하게 보내지 않고 짤막하게라도 관광을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면 한국에 대해 좀 더 친숙해질 수 있고, 이것이 곧 향후 순수 방한객으로 한국을 다시 찾게하는 데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로드쇼의 참가자들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무료로 제공하는 5시간 이내의 환승투어 프로그램, 저렴하게 판매 중인 1박2일 스탑오버 관광상품 등에 대해 주요 관광일정 및 예약/이용방법 등에 대해 설명을 듣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한편, 2016년 기준 인천공항 총 환승객 수는 약 741만 명이며, 그 가운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제공하는 무료 환승투어 프로그램 이용객 수는 66,179명으로 ‘13년 대비 80% 이상 급증한 바 있다. (2013년 37,084명, 2016년 66,179명 78.5%)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292 캐나다 넨시 시장, “인구 유입 증가, 경기 회복의 신호탄” CN드림 17.08.01.
1291 캐나다 주택시장 주의 경보 상황 밴쿠버중앙일.. 17.07.28.
1290 캐나다 밴쿠버시, 겨울철 스노우타이어 의무화 추진 밴쿠버중앙일.. 17.07.28.
1289 캐나다 트뤼도, 산불 피해복구 지원 차 BC 방문 밴쿠버중앙일.. 17.07.28.
1288 캐나다 통행료 회피 도운 보험브로커 처벌 밴쿠버중앙일.. 17.07.28.
1287 캐나다 캘거리 갱단, BC주에서 총격 사망 밴쿠버중앙일.. 17.07.28.
1286 캐나다 보수당, 새 시민권 시험 가이드 비판 밴쿠버중앙일.. 17.07.27.
1285 캐나다 메트로타운 곳곳 재개발 갈등 심화 밴쿠버중앙일.. 17.07.27.
1284 캐나다 27일, “정전협정 제64주년 및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 밴쿠버중앙일.. 17.07.27.
1283 캐나다 내각 장관된 트라이시티 MLA 2인, "지역 위해 최선을 다할 것" 밴쿠버중앙일.. 17.07.27.
1282 캐나다 2016년 경찰신고 범죄 2년 연속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7.25.
1281 캐나다 시민권 시험 가이드라인 초안 공개 밴쿠버중앙일.. 17.07.25.
1280 캐나다 2년만에 루니화 미 달러 대비 80센트 돌파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9 캐나다 밴쿠버-포틀랜드 고속철 실현 가능성 높아져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8 캐나다 29일 밴쿠버 불꽃놀이 일본팀 시작으로 경연 돌입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7 캐나다 메트로 밴쿠버 학교서 살 파 먹는 바이러스 감염 학생 영구 장애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6 캐나다 산불 진정 국면, 건조한 기후 위험 잔존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5 캐나다 NDP 빈곤 퇴치 예산 편성 시간 소요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4 캐나다 캐나다 입국 한인 음란물 소지로 감옥행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3 캐나다 6월 연간 소비자 물가 1% 상승 밴쿠버중앙일.. 17.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