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xmNaX7iB_43f55664852a1316

11월 22일 세계김치의 날에 맞춰 한인회관서 개최

무궁화여성회, 민주평통 등 동참 함께 팔 걷고 나서

 

758783364_coWZdgSx_f9c905376ea2a4241ec468f7eaf2bd0ba247f654.JPG

 

758783364_OXM6UY1l_d4b3a752fd9758c73c55c33c93784621af5b837b.JPG

 

758783364_heiqwZUP_e8d4f0491b25aa52a90305cd0bd4641e602099b9.JPG

 

758783364_3ei8krN4_a0077f0854a8b65986d8e8892f9b7deb373249da.JPG

 

758783364_H5xozud7_a35c28afb44da0a08841f6b995562c16b82762c8.JPG

 

 

밴쿠버에서 최초의 '세계 김치의 날'을 축하하기 위한 다문화 행사가 열려 복합문화사회 속에 한국 김치의 우수성을 다시 한 번 알리는 기회가 됐다. 

 

무궁화여성회(회장 김인순)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밴쿠버협의회(회장 정 기봉) 여성분과위원는 지난 22일 오전 10시부터 한인회관에서 밴쿠버 김치 나눔축제(Kimchi Festival)를 개최했다.

 

주밴쿠버총영사관, 재외동포재단, 밴쿠버장학재단, 그리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밴쿠버협의회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평통 여성분과위원회의 분과위원장이자 무궁화재단의 이사인 우애경 한식연구가가 20명의 현지인들의 참가 신청을 받아 현장에서 김치 담그기 강연과 시연 등의 체험을 했다.

 

본격적인 김치 담그기에 앞서 이번 밴쿠버 김치 나눔축제에 세계 많은 도시 중 밴쿠버 유치에 힘을 쓴 정기봉 민주평통 밴쿠버협의회 회장은 "김치는 2013년에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록이 되었으며 작년에는 한국정부가 법정기념일로 정한 김치의 날"이라며, "24절기 중 소설 이 때가 김장김치를 담기 가장 좋은 때"라고 소개했다.

정 회장은 "밴쿠버에서도 처음으로 김치의 날 행사를 K김치연대라 하여  세계 주요 도시와 함께 기념하고 홍보하고 있다. (중략) 함께 만든 김치를 환경이 좋지 못한 이웃들에게 김치를 나눠주는 행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무궁화여성회의 김인순 회장은 "금년에 처음하는 것이기에 부족하고 시행착오도 있을 수 있지만 즐기고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밴쿠버총영사관의 나용욱 부총영사는 "최근 밴쿠버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한국문화가 환영을 받고 있다. 또 한국 문화 중에서도 K-푸드, 한국음식이 사랑을 받고 있는데 밴쿠버에서 한국 치킨 등 한국 음식 등이 많이 팔리고 있다"며, 한국의 대표음식이자 고유의 음식인 김치를 알리는 축제가 되길 기원했다.

 

한국문화를 소개하는 자리가 된 이번 축제에는 캔남사당(원장 조경자)이 나와 사물놀이 공연을 했다. 이어 김영주 캐나다 중앙 무용단 단장이 한국 전통 무용을 선보이며 축제 분위기를 달구었다.

 

이번 행사 참가자 중에는 밴쿠버에서 인스타그램으로 음식 관련해 가장 많은 팔로워를 가지고 있는 밴쿠버푸디(vancouverfoodie)도 친구 등과 함께 참석해 동영상 촬영을 하며 김치 담그기에 열을 올렸다.

 

밴쿠버푸디는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에 한국을 방문해 제주, 서울 등에서 한국 음식을 접했고, 여기 밴쿠버에도 많은 좋은 한국 음식점이 있어, 많은 사람들이 한국 프라이드 치킨, 떡볶이, 잡채, 갈비를 즐길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또 한국 음식점에서 나오는 반찬도 훌륭한 한국 음식이라며 많은 타민족 미식가에게 추천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처음 김치를 담그는 다민족 20명의 참가자들을 위해 무궁화여성회 회원들이 자원봉사자로 나와 옆에서 도움을 줬다.

 

이번 김치 담기 행사에 참석한 참석자들은 자신들이 담근 김치를 가져갔다. 그리고 무궁화여성회 회원들과 평통위원들이 추가로 만든 김치를 김치통에 담아 6.25참전 유공자회 등에 전달했다.

 

표영태 기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09 캐나다 상처로 가득 찬 그 시절을 위로하는 영화로 코로나19 극복 기원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1.
5008 캐나다 폭우 예보에 또 홍수 범람 우려 높아져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1.
5007 캐나다 송해영 신임 총영사, 평화의 사도 기념비에 헌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6 캐나다 캐나다 출발 한국 도착 확진자 수도 이제 못 말릴 정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5 캐나다 BC 백신접종완료자 한국에선 인정 못 받을 수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4 캐나다 캐나다라인 캡스탠역 공사로 제한 운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3 캐나다 폭설에 얼음비 예보, 상황 따라 교량 고속도로 통행금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2 캐나다 5일 BC 확진자 수 다시 4000명에 육박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1 캐나다 올해 재산세 부과 기준 주택 자산 가치 작년 비해 큰 폭 상승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5.
5000 캐나다 새해 첫 휴일 3일간 코로나19 확진자 수 1만 명 육박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5.
4999 캐나다 BC주민 1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 적극 지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1.
4998 캐나다 2021년 가장 흔한 신생아 이름은 올리비아(Olivia)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1.
4997 캐나다 밴쿠버총영사관 코인 사기 주의 당부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1.
4996 캐나다 퀘벡주, 26일 이후 다시 모임 인원 제한 강화 file Hancatimes 21.12.31.
4995 캐나다 몬트리올 일부 병원 직원들 사이에 COVID-19 사례 급증 file Hancatimes 21.12.31.
4994 캐나다 몬트리올 2022년 예산안 발표…”노숙자 문제 해결 및 경찰 인력 증가에 투자” file Hancatimes 21.12.31.
4993 캐나다 몬트리올 오미크론 확산으로 인해 다시 비상사태 선포 file Hancatimes 21.12.31.
4992 캐나다 퀘벡주, 학교, 술집, 체육관 및 영화관 폐쇄 결정 file Hancatimes 21.12.31.
4991 캐나다 퀘벡주, 오미크론 확산에 병원 수술 연기 file Hancatimes 21.12.31.
4990 캐나다 퀘벡 주민들 COVID-19 진단 장비를 위해 약국에서 장시간 대기 file Hancatimes 21.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