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fMY4ce9o_d0c95e1e73d7dded


 
깊어가는 긴 겨울 아름다운 가야금과 피아노, 오케스트라의 선율로  감동을 전해준 이종은 교수의 24번째 공연

 



 758783364_Ml5BGmJV_9dea00ff4c241d139672817cc42f110c0e72b391.png 

 

코로나 팬데믹으로 우리의 일상이 멈추고, 이전에 겪어보지 못했던 전혀 다른 세상을 접하며 지내온지 어느덧 2년이 되었다. 평소에 만나던 가족, 친구, 동료, 지인들과의 모임도 갖지 못하고 갑작스럽게 맞이한 가까운 가족 친지 친구 지인의 마지막 가는길 조차 인사도 나누지 못한채 동동 거리는 마음으로 머나먼 타국에서 눈물로 지새운 날들로 가득찼던 지난 시간들...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우리 일상에 불어닥친 변화로 다니던 직장과 사업, 일을 잃어버린 수많은 우리주변의 보통사람들... 그들 모두 우리의 가까운 가족, 친구이자 소중한 사람들이다.

우리의 평범했던 일상이 멈춰버리고 자유롭게 다니던 여행과 공연, 음악회, 스포츠 경기 관람등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제약으로 인해 그동안 문화 예술 공연 분야는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았고 예술가들은 본인들의 창작활동 및 공연을 할 수 없는 어려움에 직면해왔다.
 

다행히 지난 10월 주정부의 문화예술 스포츠경기 관람에 대한 완화정책이 시행되면서 최근 많은 문화 예술 공연이 개최되고 있다.

지난 11월 18일 목요일 저녁 7:30 밴쿠버 예일타운에 위치한 Round House Theater에서 제24회 이종은의 음악세계 연주회가 개최되었다. 약 2년만에 청중들의 관람이 허용되어 개최한다는 점에 많은 의미가 있었다.
 

24년간 꾸준히 본인의 작곡 음악을 선보이며 한국과 카나다, 동양과 서양을 연결하는 교량역할로 다양한 크로스오버 작품을 연주해온 최초의 한국인/캐네디언, 작곡가, 가야금연주가, 피아니스트, 대학교수, 영국여왕  즉위 60주년 주빌리 다이아몬드메달 수상자 등 다양한 수식어를 가진 이종은 교수의 연주회는 코로나로 인해 멈춰진 우리의 일상 가운데 지치고 힘들고 어려운 우리의 이웃들에게 꿈과 희망과 소망을 전해주고 마음의 치유와 사랑을 전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희망하는 마음으로 개최되었다.
 

지난 13~14일 주말동안 BC 주 일대에 몰아친 폭우와 강풍으로 인해 지역 곳곳에 정전, 산사태, 침수, 홍수 등 자연재해가 발생하여 수많은 이재민이 발생하고 도로 및 철도가 유실되어 우리의 일상에 필요한 물류공급망이 마비되는 사상초유의 상황이 벌어졌고 이로인해 당분간 많은 불편이 따를것으로 예보되었다.  우리가 거주하고 있는 이곳 BC주에서 펼펴진 광경에 모두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힘겹고 어렵게 극복하며 지내고 있던 우리앞에 지난 한주간은 자연의 섭리앞에 인간은 한없이 나약한 존재라는 것을 여실없이 보여주는 시간이었다. 이로인해 정신적으로도 지친 우리의 마음에 힐링이 필요한 시기에 이종은 교수의 아름다운 연주는 우리으 아픔과 고통을 씻어주는 치유의 시간이 되어주었다.

이종은 교수가 작곡한 음악세계를 선보이는 첫 무대의 서막은 그녀의 지휘로 Canada Symphony Orchestra의 장엄하고 웅장한 팀파니의 강한 울림으로 시작되었다. ‘Great Love 크나큰 사랑’으로는 시편 33장1-3의 말씀을 주제로 작곡된 곡으로 오케스트라의 아름다운 선율과 하모니를 통해 감사의 연주가 펼쳐졌다. 이어진 ‘True Love 진실한 사랑’ 그녀의 가장 최근 대표곡으로 사랑에 대한 진실함과 간절한 마음을 표현한 곡으로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연주였다.

758783364_4VvDt0uR_d11dbe23e1d4d02eabb295e2a9dc1c0491a23db8.jpeg

연주회에 캐네디언 지인을 초대하여 함께 연주를 감상하였는데 그는 한국 전통악기인 가야금의 독특한 선율과 연주기법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동양과 서양이 멋진 하모니를 이룬 아름다운 연주에 심취되고 그 매력에 푹 빠져들었다. 가야금에 대한 호기심과 높은 관심과 서양악기들과의 멋진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처음 접한 그 모습이 마냥 신기하게 보였다. 나는 한국에서 태어나 자라면서 어릴때부터 자연스럽게 접했던 전통악기와 가야금연주, 그냥 당연하게 여기며 자라왔었던터라 외국인들의 반응을 보는데 오히려 더많은 관심을 가지게 된것같다. 새로운 세계를 접하고 우리의 전통악기가 이렇게 멋진 것을 알게된 지인의 감동은 나를 자극시켰고 그분을 초청해서 모시고 온것에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이종은 교수가  모든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금까지 만들어 왔던 그 노력과, 옆에서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고 함께 희생해온 가족들의 사랑과 헌신과 격려가 없었더라면  아마 이런 감동을 느끼지 못했을 것이다. 최고로 가기위한 여정은 늘 외롭고 힘들고 어렵다. 최고의 자리는 늘 자신과의 외로움과 싸워야하고 세상과 타협하지 않고 고뇌하며 더 높은 경지로 가기위해 스스로에게 자극을 가하고 더 혹독하게 자신을 관리해야 하는 고통이 따른다.
 

지난 24년간 한 길만 바라보며 노력하고 정진해온 그 노력과 희생과 아픔과 고통은 알수 가 없지만 음악의 선율을 통하여 전달된 정서와 감정은 느낄 수 있었던것 같다.  
 

758783364_aMjvXG7m_81d918e4d4e2ac2aa7348ec7f749a888fed1f506.png 

 

단아하고 아름다운 우리나라 전통의상 한복을 입고 가야금 산조를 연주할때는  관객모두가 숨죽여 바라보고만 있을 수 밖에 없었고 무대 바로 가까이에서 지켜본 가야금 연주는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  특히 우리나라 전통 악기인 가야금 연주에서 들을 수 있는 특징은 감정의 표현이 뚜렷이 나타난다는 점에서 특별한 것 같다.  12줄 현에서 손끝의 울림과 힘의 조절을 통해 강약으로 표현되는 슬픔, 서글픔, 애절함, 아픔, 여운 등 우리가  느낄수 있는 모든 감정들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절제됨 가운데 느껴지는 슬픔과 한의 애절함을 지나고나면 빠르고 경쾌하고 역동적인 기쁨과 즐거움과 환희의 절정으로 치닫으며 흥이 절로 우리의 손과 발을 박자에 맞춰 동동거리게 만들고 몸도 흔들게 만드는 묘한 매력을 가진 악기인것 같다. 우리나라 전통 마법의 악기임에 틀림없다!   우리조상들, 특히 양반들이 즐겼던 멋과 음식과 풍류 문화 가운데 가야금 연주는 가장 대표적인 것이고 왕실만찬과 연회, 외국 사신들을 위한 국악연주는 우리 고유의 품격과 정제된 멋을 극대화 하여 표현된 최고의 걸작이라 할 수 있다.  

지난 주말 American Music Award에서 한국의 인기 그룹 BTS가 올해의 아티스트 그룹 상을 수상했다.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흥행성공으로 이제는 대한민국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 모든 문화예술 분야에서 한국의 멋과 아름다움을 전세계에 펼치고 있는 문화,예술, 음악인들을 응원한다. 이제는 K-Pop뿐만이 아닌 우리나라 전통문화와 악기, 연주들이 더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전세계로 뻗어나아가길 소원한다. 가장 전통적인 것이 아름답다는 것을 더 알리길 바란다. 대한민국과 캐나다 양국을 대표하는 문화예술가로써 또 작곡가이자 가야금 연주자로써 한결같은 창작활동을 해온 이종은 교수의 도전과 노력에 깊은 경의 와 찬사와 감사를 전한다..


이종은 교수는..

1987년 캐나다로 이민 오기전부터 피아노대회에서 수차례 수상을 하고 작곡에 재능을 보였고 밴쿠버의 UBC 대학교에서 피아노 및 작곡을 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 작곡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한국전통악기인 가야금의 12줄 선율에 매료되어 인간문화재 제17호 봉산탈춤, 장고, 가야금 의 양소운 씨에게 사사하였다. 한국 전통음악과 서양음악을 연주하며 캐나다에서 상호문화주의 와 다문화주의를 반영하는 독특한 음악을 작곡하는데 헌신을 하는 작곡가 겸 연주자로 입지를 다져왔으며 가야금 연주를 위한 작곡을 하는데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왔고 새로운 창작과 동양과 서양의 만남을 모티브로 한 실험적인 연주활동을 해왔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한국 전통음악연주 또는 서양음악 연주가 아닌 한국의 대표적인 전통악기인 가양금을 주제로 서양 오케스트라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하여새로운 연주분야를 개척하고 도전을 아끼지 않았다. 이종은 교수는 ‘처음 가야금과 서양음악 연주를 시도 했을 때는 사람들이 잘 이해를 하지 못했어요. 반응은 냉담했고 시큰둥 했어요. 이게 무슨 음악인지 알 수 없다는 반응으로 인정을 하지 않았어요.’ 새로운 음악장르를 개척하며 연주 활동을 하는 것이 사실상 처음에는 쉽지 않았다. ‘ 계속해서 한국 전통음악을 선보이고 알리는 것이 나의 임무이자 작곡자로써 연주자로써 해야할 사명이라 생각을 하고 노력을 아끼지 않았어요. 그러한 땀과 노력의 결과 대중들이 관심을 갖기 시작하였고 새로운 음악세계에 아낌없는 찬사와 성원을 보내왔어요.'

양국간 문화예술분야의 Ambassador로써 공공외교분야의 소프트파워(문화,예술,체육,사회, 교육 등)를 통해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캐나다 주류사회와의 상호공감대형성과 교량역할을 담당해오며 그 공로를 인정받아 2008년 10월 11일 캐나정부의 주관으로 미국 뉴욕 카네기 홀에서 이종은의 은혜로운 가야금 선율의 음악세계 (Enchanted Kayagum Music of Grace Jong Eun Lee) 가 펼쳐졌고 2008월 10월 이명박 대통령 외교 통상부 장관상 (문화 및 음악)을 수상하였고, 2013년 1월 캐나다 Christy Clark BC 주수상을 통하여 영국여왕 즉위 60주년 쥬빌리 다이아몬드 메달 (문화 및 예술)상을 수여받았다.

자연의 아름다움과 그 소리에서 영감을 얻고 자유와 평화가 공존하는 동양의 문화와 예술을 표현하여 사람들에게 사랑을 전달하고 희망과 소망을 전달하고 치유하는 작곡가겸 연주가로 활동하고자 하며 한국의 전통문화가 세계에 새로운 음악으로 승화되어 한국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는 문화예술대사로써 활약하고자 하는 앞으로의 사명을 밝혔다.
또한 한국전쟁에서 꽃다운 나이에 우리 모국 대한민국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참전한 캐네디언 한국전 참전 용사분들과 전사자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그들을 위한 평화 음악연주회도 개최하고자 하는 뜻을 전했다.

이종은 교수의 멋진 꿈과 포부에 아낌없는 격려와 찬사와 응원을 보내며 이곳 아름다운 밴쿠버에 한국과 캐나다를 대표하는 멋진 작곡가, 연주가가 있다는 것에 감사와 행복을 느낀다. 그녀의 더 멋진 활동과 비상을 모두 기대해본다!

글. 한준태 마케팅 전문기자
연세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석사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09 캐나다 상처로 가득 찬 그 시절을 위로하는 영화로 코로나19 극복 기원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1.
5008 캐나다 폭우 예보에 또 홍수 범람 우려 높아져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1.
5007 캐나다 송해영 신임 총영사, 평화의 사도 기념비에 헌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6 캐나다 캐나다 출발 한국 도착 확진자 수도 이제 못 말릴 정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5 캐나다 BC 백신접종완료자 한국에선 인정 못 받을 수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4 캐나다 캐나다라인 캡스탠역 공사로 제한 운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3 캐나다 폭설에 얼음비 예보, 상황 따라 교량 고속도로 통행금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2 캐나다 5일 BC 확진자 수 다시 4000명에 육박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1 캐나다 올해 재산세 부과 기준 주택 자산 가치 작년 비해 큰 폭 상승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5.
5000 캐나다 새해 첫 휴일 3일간 코로나19 확진자 수 1만 명 육박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5.
4999 캐나다 BC주민 1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 적극 지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1.
4998 캐나다 2021년 가장 흔한 신생아 이름은 올리비아(Olivia)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1.
4997 캐나다 밴쿠버총영사관 코인 사기 주의 당부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1.
4996 캐나다 퀘벡주, 26일 이후 다시 모임 인원 제한 강화 file Hancatimes 21.12.31.
4995 캐나다 몬트리올 일부 병원 직원들 사이에 COVID-19 사례 급증 file Hancatimes 21.12.31.
4994 캐나다 몬트리올 2022년 예산안 발표…”노숙자 문제 해결 및 경찰 인력 증가에 투자” file Hancatimes 21.12.31.
4993 캐나다 몬트리올 오미크론 확산으로 인해 다시 비상사태 선포 file Hancatimes 21.12.31.
4992 캐나다 퀘벡주, 학교, 술집, 체육관 및 영화관 폐쇄 결정 file Hancatimes 21.12.31.
4991 캐나다 퀘벡주, 오미크론 확산에 병원 수술 연기 file Hancatimes 21.12.31.
4990 캐나다 퀘벡 주민들 COVID-19 진단 장비를 위해 약국에서 장시간 대기 file Hancatimes 21.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