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64aa090a35e7d29fd527fcdfaf04b04e_1455951332_21_600x338.jpg

[메리엔 마히척(MaryAnn Mihychuk) 연방 '고용-인력개발-노동부' 장관​(Minister of Employment, Workforce Development and Labour) / 사진: Canadian Press]

 

연방 자유당정부가 전 보수당정권 당시 논란을 빚은 '임시 외국인 노동자 프로그램(TFWP:Temporary Foreign Worker Program)'에 대한 전면적인 개편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7일 수요일, 메리엔 마히척(Maryann Mihychuk) 연방 '고용-인력개발-노동부' 장관은 “이 프로그램의 실태를 면밀히 파악해 개편해야 할 시점”이라며 “의회 관련 소위원회에 건의안을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산업현장의 인력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도입됐으나, 지난 2013년 고용주의 임금 착취 등 물의가 일자 당시 보수당정부가 정원과자격을 규제하는 조치를 취했다.  

 

당시 34만명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에 취업했으나, 대부분이 저임금 직종으로 일부 고용주들이 임금을 체불하는 등 악용을 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며 논란을 불러왔다.  
이에 보수당정부는 인원을 줄이고, 실업률이 높은 지역에선 취업할 수 없도록 제한했다. 

그러나 요식업계 등 고용주들은 “국내인들이 힘든일을 꺼려 일손을 찾기가 힘들다”며 시정을 요구하고 있다. 

 

노바 스코샤주 지역구 출신의 로저 쿠즈너 자유당의원은 “농업과 서비스업 부문의 인력 수요를 감안해 프로그램을 개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전 보수당정부의 규제조치로 비숙련 인력 유입이 크게 줄어들어 농장과 식당 업주등이 일손을 제때 고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자유당 정부는 지난해 총선 당시 TFWP에 관한 공약은 내놓지 않았으나, 이번 개편 검토는 규제를 완화하기 위한 수순으로 풀이되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5 캐나다 써리, 학생 인구 증가 발 못 맞춰 밴쿠버중앙일.. 16.05.03.
634 캐나다 UBC 캠퍼스에서 불태워진 프라이드 깃발, 가해자는 소외감 느껴온 성전환자 밴쿠버중앙일.. 16.05.03.
633 캐나다 밴쿠버, 지진 대비해 재난대피소 25곳 지정 밴쿠버중앙일.. 16.05.03.
632 캐나다 코퀴틀람 기증함에서 수류탄 발견돼 일대 소동 밴쿠버중앙일.. 16.04.28.
631 캐나다 패스밴더 장관, 포트무디 찾아 에버그린 라인의 원활한 공사 진행 자축 밴쿠버중앙일.. 16.04.28.
630 캐나다 BC 녹색당, 우버 도입 앞당기기 위한 입법안 발의 밴쿠버중앙일.. 16.04.28.
629 캐나다 새 삶 찾은 6마리 개, 환한 웃음 되찾아 밴쿠버중앙일.. 16.04.28.
628 캐나다 집에서 수제 맥주 즐길 날, 조만간 온다 밴쿠버중앙일.. 16.04.28.
627 캐나다 신민당 조디 위킨스 MLA 의원, 개소식 열려 밴쿠버중앙일.. 16.04.28.
626 캐나다 야생동물 보호단체, "따뜻한 날씨 탓에 야생 조류 구조 늘어" 밴쿠버중앙일.. 16.04.28.
625 캐나다 스쿼미쉬 주택가, 총 맞은 곰 숨진 채 발견 밴쿠버중앙일.. 16.04.28.
624 캐나다 써리 인도계 커뮤니티, 18회 바이사키 퍼레이드에 모여 밴쿠버중앙일.. 16.04.28.
623 캐나다 패툴로 다리 보수 공사, 29일(금)부터 시작 밴쿠버중앙일.. 16.04.28.
622 캐나다 [주말에 가족과 함께 놀러가세요] 어른과 아이들을 위한 레고 전시회 열려 밴쿠버중앙일.. 16.04.27.
621 캐나다 이색 가족 탁구 대회, 도전해 보세요 ! 밴쿠버중앙일.. 16.04.27.
620 캐나다 BC주 북부 그래니즐, 경찰 출동 현장 총기 발포 사망자 발생 밴쿠버중앙일.. 16.04.27.
619 캐나다 BC 캠핑장, "예약 신청 크게 늘어" 밴쿠버중앙일.. 16.04.27.
618 캐나다 지난 해 BC주 입양률, 입양법 제정 이후 제일 높아 밴쿠버중앙일.. 16.04.27.
617 캐나다 스탠리 파크 출근길 트럭 사고, 큰 혼잡 발생 밴쿠버중앙일.. 16.04.27.
616 캐나다 써리 나이트 마켓, 태풍 상처 추스르고 올해 행사 준비 박차 밴쿠버중앙일.. 16.0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