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보수당 하원의원 후보자 데비드 헌트, 

 

최근 랭리지역으로 많은 새 한인들이 정착하고 있는 가운데, 연아 마틴 상원의원과 같은 연방보수당 소속 데비드 헌트 차기 크로버데일-랭리시(Cloverdale-Langley City) 지역구 하원의원 후보가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연방 총선이 아직 1년 넘게 남아 있지만, 현재 연방자유당을 대신할 유일한 수권정당이자 제1 야당인 보수당은 지역구 표밭갈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헌트 후보는 써리-클로버데일에서 주의원을 지낸 마빈 헌트가 아버지로 이 지역의 정치가 집안인 셈이다. 헌트 후보는 2010년 밴쿠버에서  'Arturo’s Mexico to Go'라는 성공적인 푸드 트럭 사업을 출범시킨 것을 비롯해 밴쿠버에서는 사업들을 성공시킨 사업가이기도 하다.

올해 30세인 헌트 후보는 지역구에서 성장했다는 점과 지역구에 있는 콴틀란 폴리테크 대학교의 졸업생 이사진을 맡는 등 지역사회와 오랜 유대 관계를 맺어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헌트 후보는 현재 연방정부의 문제점이 한인사회와도 관련이 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2019년 10월 21일로 예정된 연방총선에서 한인사회를 위해 일할 수 있도록 한인사회의 지지를 호소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78 캐나다 재외국민 주민등록 발급 때 출입국 확인 강화 밴쿠버중앙일.. 18.11.14.
2277 캐나다 BC주정부이민 추가점수 직업군 조정 밴쿠버중앙일.. 18.11.14.
2276 캐나다 캘거리 Co-op 마리화나 판매점 문 열었다 CN드림 18.11.06.
2275 캐나다 연방정부 탄소세 발표에 즉각 반격 나선 제이슨 케니 CN드림 18.11.06.
2274 캐나다 폭설 대비 트랜스링크 버스 타이어양말 착용 밴쿠버중앙일.. 18.11.06.
2273 캐나다 참전용사 추모 컴패스카드 특별 에디션 밴쿠버중앙일.. 18.11.06.
2272 캐나다 UBC 학생들이 즐기는 가을맞이 축제 밴쿠버중앙일.. 18.11.03.
2271 캐나다 유능한 인재 이민자 유치에 발벗고 나선 AB·MB 밴쿠버중앙일.. 18.11.03.
2270 캐나다 부광약품 기능성 치약 '시린메드' 캐나다 진출 밴쿠버중앙일.. 18.11.03.
2269 캐나다 코퀴틀람 RCMP 보행자 사고 다시 경고 밴쿠버중앙일.. 18.10.31.
2268 캐나다 세계한인의 날 유공 포상전수식 밴쿠버중앙일.. 18.10.31.
2267 캐나다 加 최초 프로게임팀 창단, 韓 게이머로 구성 밴쿠버중앙일.. 18.10.31.
2266 캐나다 마리화나 첫날, 앨버타 모습 살펴보니 CN드림 18.10.30.
2265 캐나다 국제 유가 상승에 반색하던 주정부 아연실색? CN드림 18.10.30.
2264 캐나다 캐나다포스트 배달 중단 밴쿠버중앙일.. 18.10.24.
2263 캐나다 캐나다, 사우디 언론인 살인 비난 성명 발표 밴쿠버중앙일.. 18.10.24.
2262 캐나다 포브스 세계 500대 최고 고용주 캐나다 고작 1개 밴쿠버중앙일.. 18.10.24.
2261 캐나다 마리화나, 이제 무엇이 불법이고 무엇이 합법인가 CN드림 18.10.23.
2260 캐나다 캘거리 공항, 국제 여행객에 “마리화나는 놔두고 타세요” CN드림 18.10.23.
2259 캐나다 앨버타, 캘거리 올림픽에 7억불 지원 결정 CN드림 18.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