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보수당 하원의원 후보자 데비드 헌트, 

 

최근 랭리지역으로 많은 새 한인들이 정착하고 있는 가운데, 연아 마틴 상원의원과 같은 연방보수당 소속 데비드 헌트 차기 크로버데일-랭리시(Cloverdale-Langley City) 지역구 하원의원 후보가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연방 총선이 아직 1년 넘게 남아 있지만, 현재 연방자유당을 대신할 유일한 수권정당이자 제1 야당인 보수당은 지역구 표밭갈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헌트 후보는 써리-클로버데일에서 주의원을 지낸 마빈 헌트가 아버지로 이 지역의 정치가 집안인 셈이다. 헌트 후보는 2010년 밴쿠버에서  'Arturo’s Mexico to Go'라는 성공적인 푸드 트럭 사업을 출범시킨 것을 비롯해 밴쿠버에서는 사업들을 성공시킨 사업가이기도 하다.

올해 30세인 헌트 후보는 지역구에서 성장했다는 점과 지역구에 있는 콴틀란 폴리테크 대학교의 졸업생 이사진을 맡는 등 지역사회와 오랜 유대 관계를 맺어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헌트 후보는 현재 연방정부의 문제점이 한인사회와도 관련이 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2019년 10월 21일로 예정된 연방총선에서 한인사회를 위해 일할 수 있도록 한인사회의 지지를 호소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60 캐나다 BC주민 "트뤼도도 자유당도 바뀌었으면" 밴쿠버중앙일.. 19.03.27.
2559 캐나다 연방 자유당정부, 2019년 예산안 발표 file CN드림 19.03.27.
2558 캐나다 앨버타주에도 사업이민이 도입될 것인가? - 최근 움직임과 전망_ 한우드 이민 칼럼 (211) file CN드림 19.03.27.
2557 캐나다 앨버타 총선, 드디어 막 올랐다. file CN드림 19.03.27.
2556 캐나다 모바일 시대를 앞서가는 마케팅 전략 - 인스타그램 활용 마케팅 프로그램 밴쿠버중앙일.. 19.03.26.
2555 캐나다 BC 장관들, 한국서 협력관계 모색 밴쿠버중앙일.. 19.03.26.
2554 캐나다 올 첫달 한인 영주권자 350명 탄생 밴쿠버중앙일.. 19.03.26.
2553 캐나다 에어캐나다 B-737맥스 7월 1일까지 운항 배제 밴쿠버중앙일.. 19.03.21.
2552 캐나다 예일타운 폭행, 피해자 의식불명 밴쿠버중앙일.. 19.03.21.
2551 캐나다 총선 앞둔 연방자유당의 선심성 예산안 편성 밴쿠버중앙일.. 19.03.21.
2550 캐나다 캐나다 시내버스 천연가스 정비 시설에 한인2세 제임스 노 참여 CN드림 19.03.20.
2549 캐나다 좋은 게 그냥 좋은 것으로 끝난 노인회 총회 밴쿠버중앙일.. 19.03.20.
2548 캐나다 한인타운 인근서 교통사고 운전자 사망 밴쿠버중앙일.. 19.03.20.
2547 캐나다 다국어 가능하면, 다양한 이미지 변신 가능 밴쿠버중앙일.. 19.03.20.
2546 캐나다 뉴질랜드 테러사건 남일 같지 않은 캐나다 밴쿠버중앙일.. 19.03.19.
2545 캐나다 노인회 행사를 빛내는 아름다운 손길들 밴쿠버중앙일.. 19.03.19.
2544 캐나다 밴쿠버한인장학재단, 차세대 지도자에게 최대 5000달러 지급 밴쿠버중앙일.. 19.03.19.
2543 캐나다 위기의NDP, 총선 앞둔 여론조사 보니? CN드림 19.03.19.
2542 캐나다 김영철 평북지사 밴쿠버 방문 밴쿠버중앙일.. 19.03.16.
2541 캐나다 BC주 공동 1위 공립초교 웨스트밴쿠버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9.0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