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트리올의 노인들을 상대로 마약성분이 든 초콜릿을 권하며 먹게 한 후 물건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Hamid Chekakri가 송환되었다.
몬트리올경찰 동부지청 소속 두 명의 형사는 미국 아틀랜타로 가서 지난 3월 31일 체포되어 구금상태에 있던 용의자를 본국인 캐나다로 인도해왔다. 
47세의 이 남성은 수요일 상업용 비행기편으로 몬트리올로 돌아온 후 저녁까지 조사를 받았으며 목요일 법정에 출두할 예정이다. 
몬트리올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 Chekakri는 “팔기 위해 집을 내놓은 노인들에게 찾아가 집에 관심 있는 것처럼 접근하여 고마움의 표시로 초콜릿을 권하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 초콜릿 안에는 신경교란을 일으키는 향정신성 물질로 채워져 있었으며 이 초콜릿을 먹은 노인들은 10시간 정도 깊은 잠에 빠졌다.
기사제공: PETIT TOKEBI
사진 Journaldemontreal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52 캐나다 2026년 동계 올림픽 유치 경쟁은 3파전 CN드림 18.10.16.
2251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첫날, 캘거리에 판매점 2개 문 연다 CN드림 18.10.16.
2250 캐나다 로얄 앨버타 박물관, 10월3일 문 열어 CN드림 18.10.16.
2249 캐나다 지자체 선거 일주일 앞, 몇 명의 한인 당선자를 배출할까? 밴쿠버중앙일.. 18.10.16.
2248 캐나다 위스콘신대 김난 박사 '4.3제주 학살' 조명 UBC 세미나 밴쿠버중앙일.. 18.10.16.
2247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에 한국 비상 거렸다 밴쿠버중앙일.. 18.10.16.
2246 캐나다 캐나다 신생아 18년 후 인적자산가치는 10위, 한국 2위 밴쿠버중앙일.. 18.10.13.
2245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천연가스 공급 끊기나 밴쿠버중앙일.. 18.10.13.
2244 캐나다 주택여유도 문제 지자체선거판 뒤흔들 기세 밴쿠버중앙일.. 18.10.13.
2243 캐나다 앨버타, 최저임금 시간당 15달러 시대 열어 CN드림 18.10.10.
2242 캐나다 캘거리대학, 교내 마리화나 이용 전면 금지 결정 CN드림 18.10.02.
2241 캐나다 온라인에서 힘을 합쳐 도난 차량 되찾아 CN드림 18.10.02.
2240 캐나다 아마존, 밴쿠버에 물류창고 추가 밴쿠버중앙일.. 18.10.02.
2239 캐나다 NDP 정부 1년 성과 각 민족사회 알리기 밴쿠버중앙일.. 18.10.02.
2238 캐나다 한국문화예술전시회 밴쿠버박물관에서 개최 밴쿠버중앙일.. 18.10.02.
2237 캐나다 캐나다인 자연 속에서 보낼 때 행복해 밴쿠버중앙일.. 18.09.29.
2236 캐나다 밴쿠버국제영화제 본격 개막 16일간의 대장정에 돌입 밴쿠버중앙일.. 18.09.29.
2235 캐나다 주정부 부동산 통한 자금세탁과의 전쟁 선포 밴쿠버중앙일.. 18.09.29.
2234 캐나다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 이번엔 캐나다 화답 밴쿠버중앙일.. 18.09.26.
2233 캐나다 캐나다 경제자유도 10점 만점에 7.98점 10위 밴쿠버중앙일.. 18.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