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하고 이주하고 싶은 나라 1위
캐나다인 1위 선호기업 구글
 
캐나다가 세계에서 가장 친근하고 살기 좋은 나라로 꼽히지만 캐나다 국민에게 캐나다 기업의 명성은 높은 편은 아니었다.
 
Reputation Institute가 23일 발표한 캐나다의 명성 관련 보고서에서 밝힌 Canada Country RepTrak® Pulse and Rank (2012-2017)에 따르면 캐나다는 지난 6년간 2014년 2위를 한 것을 제외하고 세계 순위 1위의 명성을 지켰다.
 
친근감(friendly), 환영분위기(welcoming) 등에서 계속 세계 1위의 국가 브랜드 순위를 지키는 것을 비롯해 가장 방문(visit)하고 싶고 또 이주하고(live-in) 싶은 명성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그런데 캐나다인에게 명성이 있는 세계 기업 순위 10위 안에 캐나다 기업은 한 개도 포함되지 못했다. 1위는 미국의 구글, 2위는 덴마크의 레고, 3위는 스위스의 로렉스, 4위는 일본의 닌텐도였으며, 5위에 밴쿠버에 본사가 있는 캐나다 기업인 MEC(Mountain Equipment Co-op)가 자리를 잡았다. 
 
이어 6위에는 한국의 삼성이, 7위에는 일본의 소니, 8위에는 다시 몬트리올에 본사가 있는 JCG(Jean Coutu Group)이 자리했으며, 9위에는 굿이어타이어, 10위는 월트디즈니 등 미국 기업이 차지했다.
 
올해 새로 10위권 안에 들어온 기업은 삼성, JCG, 굿이어 그리고 월트디즈니 등 4개 기업이다.
 
캐나다 기업만 두고 보면 3위에는 캐네디언 타이어, 4위에 파마프릭스/쇼퍼스드러그마트, 5위에는 홈 하드웨어, 6위에 케스케이드가 7위에는 씨네플렉스, 8위에 루츠, 9위에 슬리 칸추리 캐나다, 그리고 10위에 맥케인 푸드가 올랐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41 캐나다 한국 전통 사물놀이, 밴쿠버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밴쿠버중앙일.. 18.06.30.
2140 캐나다 휘발유에 또 지방세 1.5센트 추가부담 밴쿠버중앙일.. 18.06.30.
2139 캐나다 한인 부모 말만 잘 들으면 돈은 번다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8 캐나다 해외 우수인재 비자 신청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7 캐나다 밴쿠버 생활비는 서울에 비하면 조족지혈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6 캐나다 EE 초청장 수령 후 서류 접수 60일로 단축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5 캐나다 논란 일고 있는 캘거리 시의원 연금 혜택 CN드림 18.06.26.
2134 캐나다 한남슈퍼, 경북 명품 특산물장터 행사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3 캐나다 한국 자동출입국심사대 도입 10년…1억명 넘게 이용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2 캐나다 캐나다 맥주 '기준' 바뀐다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1 캐나다 타이타닉의 잭과 로즈의 사랑과 슬픔을 체험하는 시간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0 캐나다 곰이 사람 주거지 왔나, 사람이 곰의 거주지에 갔나? 밴쿠버중앙일.. 18.06.21.
2129 캐나다 4월 캐나다를 찾은 한국인 2만 5000명 밴쿠버중앙일.. 18.06.21.
2128 캐나다 트럼프 "캐나다인들은 탈세범...신발도 밀수해" 밴쿠버중앙일.. 18.06.21.
2127 캐나다 UCP케니 리더, “온타리오와 탄소세 반대 연대 가능” CN드림 18.06.19.
2126 캐나다 토피노 인근 선박 전복 3명 실종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5 캐나다 밴쿠버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확대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4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대규모 확장 공사 착공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3 캐나다 트럼프, 연일 트뤼도 공격 밴쿠버중앙일.. 18.06.14.
2122 캐나다 연방 EE 3750명에게 초청장 발송 밴쿠버중앙일.. 18.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