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디딤돌 외연 확장

 

 

밴쿠버의 한인사회 인사인 서병갈 불가리아 밴쿠버 명예영사가 불가리아 대사관과 공동으로 '제75주년 불가리아 유대인 구원의 날' 기념식 겸 음악행사를 지난 27일 오후 7시 다운타운의 오퓸 에넥스 극장에서 개최했다.

 

불가리아는 2차세계 대전 당시 독일에 점령돼 불가리아 정부가 독일의 지배 하에 움직였다. 나찌 독일은 다른 독일 점령지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불가리아 정부에도 유대인을 독일 나찌에 신고하도록 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불가리아 시민들은 유대인을 같은 국민으로 보고 신고를 하지 않아 1941년부터 1943년 사이 불가리아에 살던 유대인들은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이런 불가리아 시민들의 용기와 박애정신을 기리기 위한 이번 행사에는 한인사회에서 앰브로즈 홀딩스의 최원철 대표 부부 등 한인인사들과, 주밴쿠버 아사코 오카이 일본 총영사를 비롯해 다양한 불가리아 외부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는 서 명예영사가 갖고 있는 다양한 네트워크를 통해 알고 있는 인사들을 불가리아 행사에 초대해서 이루어졌다.

 

불가리아 초기 이민자들은 뉴웨스트민스터에 정착을 했으며, 현재 한국어 학교와 같은 불가리아어학교가 버나비에 주말마다 열리고, 불가리아 전통 문화인 춤을 가르치는 문화교실이 뉴웨스트민스터에서 열리는 등 한인중심지인 노스로드와 가까운 곳에 이웃해 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38 캐나다 해외 우수인재 비자 신청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7 캐나다 밴쿠버 생활비는 서울에 비하면 조족지혈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6 캐나다 EE 초청장 수령 후 서류 접수 60일로 단축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5 캐나다 논란 일고 있는 캘거리 시의원 연금 혜택 CN드림 18.06.26.
2134 캐나다 한남슈퍼, 경북 명품 특산물장터 행사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3 캐나다 한국 자동출입국심사대 도입 10년…1억명 넘게 이용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2 캐나다 캐나다 맥주 '기준' 바뀐다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1 캐나다 타이타닉의 잭과 로즈의 사랑과 슬픔을 체험하는 시간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0 캐나다 곰이 사람 주거지 왔나, 사람이 곰의 거주지에 갔나? 밴쿠버중앙일.. 18.06.21.
2129 캐나다 4월 캐나다를 찾은 한국인 2만 5000명 밴쿠버중앙일.. 18.06.21.
2128 캐나다 트럼프 "캐나다인들은 탈세범...신발도 밀수해" 밴쿠버중앙일.. 18.06.21.
2127 캐나다 UCP케니 리더, “온타리오와 탄소세 반대 연대 가능” CN드림 18.06.19.
2126 캐나다 토피노 인근 선박 전복 3명 실종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5 캐나다 밴쿠버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확대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4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대규모 확장 공사 착공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3 캐나다 트럼프, 연일 트뤼도 공격 밴쿠버중앙일.. 18.06.14.
2122 캐나다 연방 EE 3750명에게 초청장 발송 밴쿠버중앙일.. 18.06.14.
2121 캐나다 트럼프에 맞서 간만에 한목소리낸 캐나다 정계 밴쿠버중앙일.. 18.06.14.
2120 캐나다 앨버타 주정부, “미국 철강관세, 캐나다에 대한 모욕” CN드림 18.06.13.
2119 캐나다 22년만에 밴쿠버 욕조 경주 대회 재개 밴쿠버중앙일.. 18.0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