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디딤돌 외연 확장

 

 

밴쿠버의 한인사회 인사인 서병갈 불가리아 밴쿠버 명예영사가 불가리아 대사관과 공동으로 '제75주년 불가리아 유대인 구원의 날' 기념식 겸 음악행사를 지난 27일 오후 7시 다운타운의 오퓸 에넥스 극장에서 개최했다.

 

불가리아는 2차세계 대전 당시 독일에 점령돼 불가리아 정부가 독일의 지배 하에 움직였다. 나찌 독일은 다른 독일 점령지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불가리아 정부에도 유대인을 독일 나찌에 신고하도록 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불가리아 시민들은 유대인을 같은 국민으로 보고 신고를 하지 않아 1941년부터 1943년 사이 불가리아에 살던 유대인들은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이런 불가리아 시민들의 용기와 박애정신을 기리기 위한 이번 행사에는 한인사회에서 앰브로즈 홀딩스의 최원철 대표 부부 등 한인인사들과, 주밴쿠버 아사코 오카이 일본 총영사를 비롯해 다양한 불가리아 외부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는 서 명예영사가 갖고 있는 다양한 네트워크를 통해 알고 있는 인사들을 불가리아 행사에 초대해서 이루어졌다.

 

불가리아 초기 이민자들은 뉴웨스트민스터에 정착을 했으며, 현재 한국어 학교와 같은 불가리아어학교가 버나비에 주말마다 열리고, 불가리아 전통 문화인 춤을 가르치는 문화교실이 뉴웨스트민스터에서 열리는 등 한인중심지인 노스로드와 가까운 곳에 이웃해 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52 캐나다 2026년 동계 올림픽 유치 경쟁은 3파전 CN드림 18.10.16.
2251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첫날, 캘거리에 판매점 2개 문 연다 CN드림 18.10.16.
2250 캐나다 로얄 앨버타 박물관, 10월3일 문 열어 CN드림 18.10.16.
2249 캐나다 지자체 선거 일주일 앞, 몇 명의 한인 당선자를 배출할까? 밴쿠버중앙일.. 18.10.16.
2248 캐나다 위스콘신대 김난 박사 '4.3제주 학살' 조명 UBC 세미나 밴쿠버중앙일.. 18.10.16.
2247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에 한국 비상 거렸다 밴쿠버중앙일.. 18.10.16.
2246 캐나다 캐나다 신생아 18년 후 인적자산가치는 10위, 한국 2위 밴쿠버중앙일.. 18.10.13.
2245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천연가스 공급 끊기나 밴쿠버중앙일.. 18.10.13.
2244 캐나다 주택여유도 문제 지자체선거판 뒤흔들 기세 밴쿠버중앙일.. 18.10.13.
2243 캐나다 앨버타, 최저임금 시간당 15달러 시대 열어 CN드림 18.10.10.
2242 캐나다 캘거리대학, 교내 마리화나 이용 전면 금지 결정 CN드림 18.10.02.
2241 캐나다 온라인에서 힘을 합쳐 도난 차량 되찾아 CN드림 18.10.02.
2240 캐나다 아마존, 밴쿠버에 물류창고 추가 밴쿠버중앙일.. 18.10.02.
2239 캐나다 NDP 정부 1년 성과 각 민족사회 알리기 밴쿠버중앙일.. 18.10.02.
2238 캐나다 한국문화예술전시회 밴쿠버박물관에서 개최 밴쿠버중앙일.. 18.10.02.
2237 캐나다 캐나다인 자연 속에서 보낼 때 행복해 밴쿠버중앙일.. 18.09.29.
2236 캐나다 밴쿠버국제영화제 본격 개막 16일간의 대장정에 돌입 밴쿠버중앙일.. 18.09.29.
2235 캐나다 주정부 부동산 통한 자금세탁과의 전쟁 선포 밴쿠버중앙일.. 18.09.29.
2234 캐나다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 이번엔 캐나다 화답 밴쿠버중앙일.. 18.09.26.
2233 캐나다 캐나다 경제자유도 10점 만점에 7.98점 10위 밴쿠버중앙일.. 18.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