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평화지수 2018 보고서

한국 49위, 북한 150위, 미 121위

 

사회 안전 및 안보, 지속되고 있는 대내외 갈등, 군비 수준 등 평화와 관련한 내용을 근거로 한 세계평화 순위에서 캐나다는 상위권을 차지했다.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에 소재하는 경제ㆍ평화 연구소(Institute for Economics and PeaceㆍIEP)가 6일 발표한 2018년도 ‘세계평화지수(Global Peace Index,GPI)’ 보고서에서, 캐나다는 1.372점으로 6위를 차지했다.

 

전 세계 163개국을 대상으로 한 순위에서 한국은 1.823점으로 49위, 북한이 2.95점으로 150위를 기록했다.  

 

세계에서 가장 ‘평화로운 나라’로는 1.096점의 아이슬랜드가 차지했고, 이어 뉴질랜드, 오스트리아, 포르투칼, 덴마크까지 5위를 차지하며 캐나다에 앞섰다.  

 

10위안의 나머지 국가로는 체코, 싱가포르, 일본, 아일랜드가 자리를 잡았다. 영세중립국으로 평화로운 국가로 잘 알려진 스위스는 12위를, 오스트레일리아는 13위를 차지했으며, 중국은 112위를 차지했다. 

 

세계 최강국인 미국은 121위를 차지해 낮은 수준의 평화국가에 속했다. 

 

북한보다 13개 계단 아래 있는 최악의 국가는 시리아이고 이어 아프카니스탄, 남수단, 이라크, 소말리아 예멘, 리비아 등 주로 내전상태에 있는 나라다. 즉 '아무리 좋은 전쟁도 가장 나쁜 평화보다 나을 순 없다'는 것을 입증해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 이번 2018년도 보고서에서 캐나다는 순위 변동이 없다고 나와 있지만 2017년도 보고서에서는 8위로 나타나 2계단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6계단 하락했다고 나왔지만 작년 47위에서 두 계단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변동이 없었다. 북한은 2016년 전년에 비해 3계단 오른 이후 3년째 같은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07년부터 시작된 세계평화지수에서 첫 해에는 노르웨이가 1위를 차지했으며, 캐나다는 8위를, 한국은 32위에 자리했으며, 북한은 포함되지 않았었다. 2008년 처음 북한이 들어갓을 때는 140개국 중 133위를 차지했다. 

 

미국은 2007년 121개국 중 96위를 시작으로 2008년 2008년 140개국 중 97위를 차지했고, 2016년에도 94위, 2017년도에 114위 등 하위권에 머물렀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41 캐나다 한국 전통 사물놀이, 밴쿠버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밴쿠버중앙일.. 18.06.30.
2140 캐나다 휘발유에 또 지방세 1.5센트 추가부담 밴쿠버중앙일.. 18.06.30.
2139 캐나다 한인 부모 말만 잘 들으면 돈은 번다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8 캐나다 해외 우수인재 비자 신청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7 캐나다 밴쿠버 생활비는 서울에 비하면 조족지혈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6 캐나다 EE 초청장 수령 후 서류 접수 60일로 단축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5 캐나다 논란 일고 있는 캘거리 시의원 연금 혜택 CN드림 18.06.26.
2134 캐나다 한남슈퍼, 경북 명품 특산물장터 행사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3 캐나다 한국 자동출입국심사대 도입 10년…1억명 넘게 이용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2 캐나다 캐나다 맥주 '기준' 바뀐다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1 캐나다 타이타닉의 잭과 로즈의 사랑과 슬픔을 체험하는 시간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0 캐나다 곰이 사람 주거지 왔나, 사람이 곰의 거주지에 갔나? 밴쿠버중앙일.. 18.06.21.
2129 캐나다 4월 캐나다를 찾은 한국인 2만 5000명 밴쿠버중앙일.. 18.06.21.
2128 캐나다 트럼프 "캐나다인들은 탈세범...신발도 밀수해" 밴쿠버중앙일.. 18.06.21.
2127 캐나다 UCP케니 리더, “온타리오와 탄소세 반대 연대 가능” CN드림 18.06.19.
2126 캐나다 토피노 인근 선박 전복 3명 실종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5 캐나다 밴쿠버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확대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4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대규모 확장 공사 착공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3 캐나다 트럼프, 연일 트뤼도 공격 밴쿠버중앙일.. 18.06.14.
2122 캐나다 연방 EE 3750명에게 초청장 발송 밴쿠버중앙일.. 18.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