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평화지수 2018 보고서

한국 49위, 북한 150위, 미 121위

 

사회 안전 및 안보, 지속되고 있는 대내외 갈등, 군비 수준 등 평화와 관련한 내용을 근거로 한 세계평화 순위에서 캐나다는 상위권을 차지했다.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에 소재하는 경제ㆍ평화 연구소(Institute for Economics and PeaceㆍIEP)가 6일 발표한 2018년도 ‘세계평화지수(Global Peace Index,GPI)’ 보고서에서, 캐나다는 1.372점으로 6위를 차지했다.

 

전 세계 163개국을 대상으로 한 순위에서 한국은 1.823점으로 49위, 북한이 2.95점으로 150위를 기록했다.  

 

세계에서 가장 ‘평화로운 나라’로는 1.096점의 아이슬랜드가 차지했고, 이어 뉴질랜드, 오스트리아, 포르투칼, 덴마크까지 5위를 차지하며 캐나다에 앞섰다.  

 

10위안의 나머지 국가로는 체코, 싱가포르, 일본, 아일랜드가 자리를 잡았다. 영세중립국으로 평화로운 국가로 잘 알려진 스위스는 12위를, 오스트레일리아는 13위를 차지했으며, 중국은 112위를 차지했다. 

 

세계 최강국인 미국은 121위를 차지해 낮은 수준의 평화국가에 속했다. 

 

북한보다 13개 계단 아래 있는 최악의 국가는 시리아이고 이어 아프카니스탄, 남수단, 이라크, 소말리아 예멘, 리비아 등 주로 내전상태에 있는 나라다. 즉 '아무리 좋은 전쟁도 가장 나쁜 평화보다 나을 순 없다'는 것을 입증해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 이번 2018년도 보고서에서 캐나다는 순위 변동이 없다고 나와 있지만 2017년도 보고서에서는 8위로 나타나 2계단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6계단 하락했다고 나왔지만 작년 47위에서 두 계단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변동이 없었다. 북한은 2016년 전년에 비해 3계단 오른 이후 3년째 같은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07년부터 시작된 세계평화지수에서 첫 해에는 노르웨이가 1위를 차지했으며, 캐나다는 8위를, 한국은 32위에 자리했으며, 북한은 포함되지 않았었다. 2008년 처음 북한이 들어갓을 때는 140개국 중 133위를 차지했다. 

 

미국은 2007년 121개국 중 96위를 시작으로 2008년 2008년 140개국 중 97위를 차지했고, 2016년에도 94위, 2017년도에 114위 등 하위권에 머물렀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92 캐나다 한인회관 관리할 재단 새로 꾸린다 밴쿠버중앙일.. 18.08.08.
2191 캐나다 세계한인법률가회, 한국외교부와 업무협력약정 체결 밴쿠버중앙일.. 18.08.08.
2190 캐나다 [교통경찰 JJ KIM이 알려주는 BC주 교통 법규-2] 교통신호 이것만은 알아둬야 한다 밴쿠버중앙일.. 18.08.03.
2189 캐나다 병무청 모든 병적증명서 인터넷 발급 가능 밴쿠버중앙일.. 18.08.03.
2188 캐나다 제17차 세계한상대회 사전등록 D-30, 9월2일 마감! 밴쿠버중앙일.. 18.08.03.
2187 캐나다 밴쿠버, 높은 주택가격에 살기 좋은 도시 순위 저조 밴쿠버중앙일.. 18.08.01.
2186 캐나다 외교부 사실상 골프금지령?…"공관 골프회원권 정리하라" 밴쿠버중앙일.. 18.08.01.
2185 캐나다 노틀리 주정부, 클린 기술 혁신에 7천만 달러 투입 발표 CN드림 18.07.31.
2184 캐나다 해외여행, 이것만은 알고 가세요 밴쿠버중앙일.. 18.07.28.
2183 캐나다 "랭리 한인사회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밴쿠버중앙일.. 18.07.28.
2182 캐나다 밴쿠버박물관을 빛낼 한국의 전통과 현대 문화 밴쿠버중앙일.. 18.07.28.
2181 캐나다 에지워터 카지노 건물, 다시 컨벤션센터로 밴쿠버중앙일.. 18.07.26.
2180 캐나다 BC주에서 한인여성 유독 유방암 걸릴 위험성 높은 이유는 밴쿠버중앙일.. 18.07.26.
2179 캐나다 우수한 한국문화 콘텐츠 함께 제작하고 해외에 알린다 밴쿠버중앙일.. 18.07.26.
2178 캐나다 서부 캐나다, 트럭 수송 규제 표준화 논의한다 CN드림 18.07.24.
2177 캐나다 UCP, 보궐선거 두 곳 모두 승리 CN드림 18.07.24.
2176 캐나다 버나비 살인범 한국에서 체포돼 캐나다로 압송 밴쿠버중앙일.. 18.07.24.
2175 캐나다 캐나다 3년 연속 범죄율과 범죄심각도 상승 밴쿠버중앙일.. 18.07.24.
2174 캐나다 토론토 무차별 총격에 10대 여성 두 명 사망 등 16명 사상 밴쿠버중앙일.. 18.07.24.
2173 캐나다 오카나간 산불 커져 주민 대피령 [5] 밴쿠버중앙일.. 18.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