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경찰서의 마크 샌들러 서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22일 발생한 총격사건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상) 

 

범인이 갑자기 총격을 가하는 장면(Arielanise의 인스타그램 동영상 캡쳐)(하) 

 

총격범도 사망

총 16명 사상자

 

 

광역토론토의 동쪽 편에 위치한 댄포스 지역(Danforth area)에서 총격이 사건이 발생해 2명의 10대 여성이 사망했다.

 

토론토경찰서(Toronto Police)의 마크 샌들러 서장은 22일 오후 10시 경 발생한 총격으로 10세와 18세 여성이 사망했다고 23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공식 발표했다. 29세의 총격범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총격 직후 출동한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다, 경찰의 총에 사망했다고 현장에 출동한 특별수사대가 밝혔다.

 

23일 토론토시간으로 오후 12시 15분에 가진 기자회견에서, 샌들러 서장은 이번 총격에 의한 3명의 사망자를 포함해 사상자가 총 16명으로 이중 여성이 8명, 그리고 남성이 8명이라고 밝혔다. 현재 부상자 13명은 아직 병원에 입원 중이지만 모두 생명에 지장이 없는 부상이다. 

사건이 발생한 지역은 광역토론토의 한인주거지와는 거리가 먼 곳이다. 경찰은 현재 모든 피해자들의 신원이 파악돼 가족들과 연락을 취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부상을 당했거나 현장 목격으로 인해 트라우마를 갖게 된 시민은 피해자서비스(Victim Services, 416-808-7066)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지난 4월 광역토론토의 북쪽에 위치한 노스욕에서 묻지마 질주로 10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한 사건 이후 또 다시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셈이다.

 

이번 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올해 토론토에서만 56건의 살인사건이 일어났다. 이중 24건이 총격사건이다.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토론토에서 총격사건이 15% 그리고 총격 살인사건은 44%가 늘어났다. 최근 토론토에서는 조직범죄집단에 의한 총격사건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미국의 대도시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총 관련 사건이 적은 편이지만 안전하다는 캐나다 국가 이미지를 감안하면 토론토 총격 사건 증가세는 간과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를 의식해서 토론토의 존 토리 시장도 주정부와 연방정부에 총기 규제를 강화하도록 로비를 펼치겠다는 입장을 내 놓았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트위터에 "지난밤 댄포스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사건으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음을 잘 안다"며, "토론토의 시민들은 강하고, 회복가능하고, 그리고 용감하다 믿으며,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 시민들을 돕기 위해 함께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12 캐나다 블루칼라 80% 현재 일에 만족 밴쿠버중앙일.. 18.09.05.
2211 캐나다 인천시, 한상대회 준비 차질없다 장담 밴쿠버중앙일.. 18.09.05.
2210 캐나다 외교부 내년 재외국민보호 예산 대폭 증액 편성 밴쿠버중앙일.. 18.09.05.
2209 캐나다 후배 한인 차세대들의 방향타가 되어줄 C3 캠프코리아의 카운슬러들 밴쿠버중앙일.. 18.09.01.
2208 캐나다 연방항소법원 "송유관 공사 허가 무효" 밴쿠버중앙일.. 18.09.01.
2207 캐나다 캐나다 6월 노동자 평균 주급 1000달러 코앞 밴쿠버중앙일.. 18.09.01.
2206 캐나다 캐나다서 태어나도 캐나다 여권 못 받게될까 밴쿠버중앙일.. 18.08.30.
2205 캐나다 미국-멕시코 무역협정 합의 밴쿠버중앙일.. 18.08.30.
2204 캐나다 밴쿠버 대표예술인 이종은, 한-카 수교 55주년 기념 정기공연 밴쿠버중앙일.. 18.08.28.
2203 캐나다 코퀴틀람 드라이브 바이 슈팅 사건 발생 밴쿠버중앙일.. 18.08.28.
2202 캐나다 EE 이민 초청인원 3750명, 통과점수 440점 유지 밴쿠버중앙일.. 18.08.28.
2201 캐나다 모든 민족문화가 어우러진 의미 있는 행사 밴쿠버중앙일.. 18.08.22.
2200 캐나다 이영은, 밴쿠버 공무원... 미스퀸코리아 본선 진출 밴쿠버중앙일.. 18.08.22.
2199 캐나다 중국이 평가한 캐나다 대학의 세계 순위는... 밴쿠버중앙일.. 18.08.22.
2198 캐나다 BC주는 불타고 있다. 밴쿠버중앙일.. 18.08.18.
2197 캐나다 한국 국적자 대마초 손대면 한국 감옥으로 밴쿠버중앙일.. 18.08.18.
2196 캐나다 한국, 캐나다를 통해 목조건축 메가트렌드를 바라본다 밴쿠버중앙일.. 18.08.18.
2195 캐나다 ICBC 보험료율 대대적인 수술 단행 밴쿠버중앙일.. 18.08.10.
2194 캐나다 이재정 교육감 "4차산업혁명 시기 교육이 중요하다" 밴쿠버중앙일.. 18.08.10.
2193 캐나다 이상 고온과 산불에 밴쿠버 공기의 질까지 위험경고 밴쿠버중앙일.. 18.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