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경찰서의 마크 샌들러 서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22일 발생한 총격사건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상) 

 

범인이 갑자기 총격을 가하는 장면(Arielanise의 인스타그램 동영상 캡쳐)(하) 

 

총격범도 사망

총 16명 사상자

 

 

광역토론토의 동쪽 편에 위치한 댄포스 지역(Danforth area)에서 총격이 사건이 발생해 2명의 10대 여성이 사망했다.

 

토론토경찰서(Toronto Police)의 마크 샌들러 서장은 22일 오후 10시 경 발생한 총격으로 10세와 18세 여성이 사망했다고 23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공식 발표했다. 29세의 총격범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총격 직후 출동한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다, 경찰의 총에 사망했다고 현장에 출동한 특별수사대가 밝혔다.

 

23일 토론토시간으로 오후 12시 15분에 가진 기자회견에서, 샌들러 서장은 이번 총격에 의한 3명의 사망자를 포함해 사상자가 총 16명으로 이중 여성이 8명, 그리고 남성이 8명이라고 밝혔다. 현재 부상자 13명은 아직 병원에 입원 중이지만 모두 생명에 지장이 없는 부상이다. 

사건이 발생한 지역은 광역토론토의 한인주거지와는 거리가 먼 곳이다. 경찰은 현재 모든 피해자들의 신원이 파악돼 가족들과 연락을 취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부상을 당했거나 현장 목격으로 인해 트라우마를 갖게 된 시민은 피해자서비스(Victim Services, 416-808-7066)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지난 4월 광역토론토의 북쪽에 위치한 노스욕에서 묻지마 질주로 10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한 사건 이후 또 다시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셈이다.

 

이번 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올해 토론토에서만 56건의 살인사건이 일어났다. 이중 24건이 총격사건이다.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토론토에서 총격사건이 15% 그리고 총격 살인사건은 44%가 늘어났다. 최근 토론토에서는 조직범죄집단에 의한 총격사건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미국의 대도시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총 관련 사건이 적은 편이지만 안전하다는 캐나다 국가 이미지를 감안하면 토론토 총격 사건 증가세는 간과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를 의식해서 토론토의 존 토리 시장도 주정부와 연방정부에 총기 규제를 강화하도록 로비를 펼치겠다는 입장을 내 놓았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트위터에 "지난밤 댄포스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사건으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음을 잘 안다"며, "토론토의 시민들은 강하고, 회복가능하고, 그리고 용감하다 믿으며,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 시민들을 돕기 위해 함께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96 캐나다 바디 월드 전시회, 에드먼튼 텔러스 센터서 열려 CN드림 18.12.04.
2295 캐나다 캘거리 최초 인터렉티브 벽화 생겨 CN드림 18.12.04.
2294 캐나다 써리 올해 14번째 살인사건 발생 [1] 밴쿠버중앙일.. 18.11.29.
2293 캐나다 전체 이민자 14명 중 1명 농업 종사 file 밴쿠버중앙일.. 18.11.29.
2292 캐나다 산타와 함께 떠나는 웨스트코스트익스프레스 file 밴쿠버중앙일.. 18.11.29.
2291 캐나다 연말시즌 분위기를 살린 루돌프 버스를 보면 사진 찰칵 file 밴쿠버중앙일.. 18.11.27.
2290 캐나다 캐나다 인재 경쟁력 세계 6위 밴쿠버중앙일.. 18.11.27.
2289 캐나다 26일 오전 7시 32분 메트로밴쿠버 호우 경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18.11.27.
2288 캐나다 캐나다인 대부분 스노우 타이어 사용 CN드림 18.11.27.
2287 캐나다 앨버타, 하키 테마 번호판 만들어 CN드림 18.11.27.
2286 캐나다 서부 캐나다 최고 69층 건물, 에드먼튼 스카이라인 바꾼다 CN드림 18.11.27.
2285 캐나다 캘거리 올림픽 유치, 공식적으로 끝났다 CN드림 18.11.27.
2284 캐나다 로메인 상추 식중독 우려 밴쿠버중앙일.. 18.11.22.
2283 캐나다 연방정부 이민자 지원 프로그램 재정비 CN드림 18.11.20.
2282 캐나다 캘거리 시민, 2026년 동계 올림픽 유치 반대 CN드림 18.11.20.
2281 캐나다 크리스마스 글로우 페스티벌 에드먼튼서 열린다 CN드림 18.11.20.
2280 캐나다 캘거리 올림픽 유치 신청, 시민들 손에 달렸다 CN드림 18.11.14.
2279 캐나다 북한 단체 여행 시리즈-2, 북한 여행, 관광만 말고 사업기회도 찾아 보자 밴쿠버중앙일.. 18.11.14.
2278 캐나다 재외국민 주민등록 발급 때 출입국 확인 강화 밴쿠버중앙일.. 18.11.14.
2277 캐나다 BC주정부이민 추가점수 직업군 조정 밴쿠버중앙일.. 18.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