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리스들이 많이 모이는 곳으로 알려진 헤이스팅과 메인이 만나는 지역의 모습 (밴쿠버 중앙일보 사진DB)

 

유학생들이 다른 나라로 이동 하고나서, 특히나 부모님들께서 걱정하시는 것은 그 지역의 치안이다. 밴쿠버는 비교적 굉장히 안전한 지역이고 한국과 비슷하다.

 

하지만 특정 골목이나 지역에 가면 전혀 안전한 곳 같지 않고 무서운 곳들이 존재한다. 특히 헤이스팅스 거리, 그랜빌, 차이나타운, 써리지역은 유학생들끼리 이야기하는 ‘위험한 곳’이다. 조금만 더 찾아보고 검색하면 이미 사실인 다양한 기사들이 나온다.

 

가끔 밴쿠버의 특정 거리를 지나다니다보면 밤이든 낮이든 홈리스들이 지나다닌다. 그냥 힘없이 걸어다니는 사람들도 있고, 이상한 괴성이나 행동을 하며 사람들의 길을 막는 홈리스들 있다. 이들이 다 위험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조심해야 할 이유가 있다. 밴쿠버는 한국과는 다르게 마약류에 속하는 특정약품이 합법화 되어있다. 그것에 취한 홈리스들은 위험할 수 있다. 

 

헤이스팅스거리는 홈리스들이 정말 많고 이상한 행동을 하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다. 그곳을 꼭 지나야 한다면 동행자를 두고 가는 것이 좋다. 이곳은 가급적 안 가는 것을 권한다. 그랜빌은 20대들이 쉽게 놀고 즐길 수 있는 것들이 많이 있는 곳이다. 다양한 국적들과 함께 공존하는 지역인 위험하지 않을 수 없다. 그리고 차이나타운은 다운타운과 가깝게 위치하여 많은 유학생들의 살고 있는 곳 중에 하나다 아침에는 위험하지 않지만 밤이 되면 홈리스들이 많아 조금 위험하므로 가까운 곳에 꼭 필요한 외출만 하는 것을 권한다. 

 
당연히 이런 일은 일어나지 말아야 하고 ‘설마 나에게..’ 하며 안일하게 생각할 수 있는데 한국이 아니기 때문에 합법이건 불법이건 실제로 그들이 사용하고 있는 것은 위험한 것들이고 그것에 대한 대비책을 준비해서 나쁠 것은 없을 것이다. 

 

따라서 자기 자신을 지킬 수 있는 방법 하나정도는 있어야 한다.  20대 여성이라면 사용할 일이 없다고 하더라도 꼭 호신용품 같은 것을 챙기고 다니는 것을 권한다. 호루라기, 후추스프레이, 립스틱사이렌 등등 이미 많은 것이 시중에 나와 있다. 단순한 호신술이나 힘으로는 직면한 상황을 마주하기 힘들 것이기 때문이다.

문선우 인턴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93 캐나다 2월 주택 건설 허가액도 크게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4.10.
2592 캐나다 살모넬라 전국 감역 확산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9.04.10.
2591 캐나다 1월 시민권을 취득한 한인 영주권자 423명 밴쿠버중앙일.. 19.04.10.
2590 캐나다 밴쿠버아일랜드서도 홍역 확진 밴쿠버중앙일.. 19.04.09.
2589 캐나다 올해 말까지 BC학교 무료 생리대 비치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19.04.09.
2588 캐나다 밴쿠버에서 가장 트랜디한 결혼식을 하는 방법은? 밴쿠버중앙일.. 19.04.09.
2587 캐나다 UCP 집권하면 어떻게 달라지나? file CN드림 19.04.09.
2586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NDP, 지역경제, 일자리 지키는 정당” CN드림 19.04.09.
2585 캐나다 NDP, 대규모 사회정책, 인프라 투자 공약 CN드림 19.04.09.
2584 캐나다 한국기획사 대표들이 한인문화의 날 K-POP 콘테스트 심사와 오디션 밴쿠버중앙일.. 19.04.06.
2583 캐나다 한인신협, 4월 30일까지 청년인턴 모집 밴쿠버중앙일.. 19.04.06.
2582 캐나다 연방EE 이민 통과점수 451점 밴쿠버중앙일.. 19.04.06.
2581 캐나다 3월 프레이져 주택거래 2013년래 최저 밴쿠버중앙일.. 19.04.04.
2580 캐나다 재외캐나다인 참정권 회복 밴쿠버중앙일.. 19.04.04.
2579 캐나다 새 홍역환자, 스카이트레인 동승자들 전염 가능성 밴쿠버중앙일.. 19.04.04.
2578 캐나다 4월 자동차 범죄 예방의 달 밴쿠버중앙일.. 19.04.03.
2577 캐나다 에어캐나다 한국도심공항터미널 서비스 종료 밴쿠버중앙일.. 19.04.03.
2576 캐나다 에어캐나다 한국도심공항터미널 서비스 종료 밴쿠버중앙일.. 19.04.03.
2575 캐나다 3월 밴쿠버 주택거래 30년래 최저 수준 밴쿠버중앙일.. 19.04.03.
2574 캐나다 릿지메도우, 공중감시 새 수단 도입 밴쿠버중앙일.. 19.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