랭리타운쉽의 포로에제 시장이 지난 18일 가평석이 시의 수목원에 들어서게 됐다고 공식 선언을 했다.(상)

랭리타운쉽 섬머페스티발에 참가한 노름마치가 흥겨운 한국 전통 문화를 선보였다.(하)

 

 

노름마치 공연 앞서 공식 발표

데렉더블데이수목원 설치 예정

 

 

한국의 전통예술을 선보이는 자리를 기회로 한국전에서 캐나다 참전군인의 가장 빛나는 업적을 기리는 상징물 설치를 알리는 공식행사가 열렸다.

 

랭리타운쉽의 윌로우바이 커뮤니티 파크 야외공연장(Willoughby Community Park Amphitheatre)에서는  2018년 섬머페스티발의 일환으로 지난 18일 오후 7시부터 한국에서 온 타악연주팀인 노름마치의 공연이 예정됐다.

 

이날 공연장에는 랭리타운쉽의 잭 포로에제 시장을 비롯해 연아 마틴 연방상원의원, 김건 주밴쿠버총영사와 가평석추진위원회(Gapyeong Stone Committee of the Korea Veterans Association of Canada )의 이우석 625참전유공자회 회장, 이상진 재향군인회 캐나다 서부지회 회장, 정기동 월남참전유공자회 회장, 그리고 장민우 캠비로타리클럽 회장, 그리고 캐나다의 랄프 드코스테 한국전 참전용사 등이 참석했다.

 

바로 랭리타운쉽의 데렉더블데이수목원(Derek Doubleday Arboretum)에 가평석을 설치하는 안이 시의회에서 통과됐다는 사실을 공표하기 위해서다. 이로써 메트로밴쿠버에는 버나비의 센트럴파크에 세워진 평화의 사도 동상과 함께 한국전 참전 용사를 추모하는 대형 기념비가 두 번째로 들어서게 됐다. BC주로 따지만 밴쿠버섬의 토피노에 있는 참전기념비도 있는 등의 추모비가 세워진 셈이다.

 

가평석 설치는 한국의 가평군에서 랭리타운쉽에 가평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운 캐나다 참전군인을 기리기 위해 대형 기념석인 가평석을 보내기 위해 지난 4월 4일 공식적으로 랭리타운쉽에 제안서를 제출하며 추진됐다. 이에 따라 랭리타운쉽은 시의회에서 의결을 거쳐 마침내 빛을 보게됐다.

 

가평군은 지난 9일 가평전투에 참전했던 영국 연방군대인 오스트레일리아의 참전을 기념하기 위한 가평석이 부산항을 통해 멜버른으로 출항했다고 밝혔다. 멜버른에서는 11월 중 가평석에 대한 제막식이 예정돼 있다.

 

랭리타운쉽의 가평석에 대해, 포로에제 시장은 가평전투에 대해 소개를 하고 "한국전 참전용사를 기리는 기념비가 시에 세워지게 된 것에 대해 기쁘다"고 말했다. 

 

마틴 상원의원은 "가평석추진위원회가 랭리타운쉽에 가평석을 설치하도록 많은 노력을 했다"며, "올해가 한국전 휴전 65주년이라 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 총영사는 가평전투에 희생한 참전군인을 기리는 기념비가 랭리타운쉽에 세워지는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공식적인 가평석 관련 행사를 마치고 노름마치의 공연이 펼쳐지며, 65년을 넘나드는 한국전의 폐허와 문화민족 한국의 현재를 함께 경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12 캐나다 블루칼라 80% 현재 일에 만족 밴쿠버중앙일.. 18.09.05.
2211 캐나다 인천시, 한상대회 준비 차질없다 장담 밴쿠버중앙일.. 18.09.05.
2210 캐나다 외교부 내년 재외국민보호 예산 대폭 증액 편성 밴쿠버중앙일.. 18.09.05.
2209 캐나다 후배 한인 차세대들의 방향타가 되어줄 C3 캠프코리아의 카운슬러들 밴쿠버중앙일.. 18.09.01.
2208 캐나다 연방항소법원 "송유관 공사 허가 무효" 밴쿠버중앙일.. 18.09.01.
2207 캐나다 캐나다 6월 노동자 평균 주급 1000달러 코앞 밴쿠버중앙일.. 18.09.01.
2206 캐나다 캐나다서 태어나도 캐나다 여권 못 받게될까 밴쿠버중앙일.. 18.08.30.
2205 캐나다 미국-멕시코 무역협정 합의 밴쿠버중앙일.. 18.08.30.
2204 캐나다 밴쿠버 대표예술인 이종은, 한-카 수교 55주년 기념 정기공연 밴쿠버중앙일.. 18.08.28.
2203 캐나다 코퀴틀람 드라이브 바이 슈팅 사건 발생 밴쿠버중앙일.. 18.08.28.
2202 캐나다 EE 이민 초청인원 3750명, 통과점수 440점 유지 밴쿠버중앙일.. 18.08.28.
2201 캐나다 모든 민족문화가 어우러진 의미 있는 행사 밴쿠버중앙일.. 18.08.22.
2200 캐나다 이영은, 밴쿠버 공무원... 미스퀸코리아 본선 진출 밴쿠버중앙일.. 18.08.22.
2199 캐나다 중국이 평가한 캐나다 대학의 세계 순위는... 밴쿠버중앙일.. 18.08.22.
2198 캐나다 BC주는 불타고 있다. 밴쿠버중앙일.. 18.08.18.
2197 캐나다 한국 국적자 대마초 손대면 한국 감옥으로 밴쿠버중앙일.. 18.08.18.
2196 캐나다 한국, 캐나다를 통해 목조건축 메가트렌드를 바라본다 밴쿠버중앙일.. 18.08.18.
2195 캐나다 ICBC 보험료율 대대적인 수술 단행 밴쿠버중앙일.. 18.08.10.
2194 캐나다 이재정 교육감 "4차산업혁명 시기 교육이 중요하다" 밴쿠버중앙일.. 18.08.10.
2193 캐나다 이상 고온과 산불에 밴쿠버 공기의 질까지 위험경고 밴쿠버중앙일.. 18.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