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 실업률 0.3% 포인트 증가

 

8월에 캐나다 전체나 BC주 차원에서 노동시장 상황이 별로 좋지 못한 성적을 거두었다.

 

연방통계청이 7일 발표한 노동시장 통계에 따르면 실업률이 전달에 비해 0.2% 포인트 오른 6%를 기록했다. 총 노동자 수도 1863만 1000명으로 전달에 비해 0.3%가 감소했다. 총 5만 2000명이 줄어든 셈이다.

 

그러나 고용의 질에서 보면 파트타임이 9만 2000명 줄어들었지만 풀타임은 약간 상승을 해 다소 개선이 됐다.

 

작년 8월과 비교하면, 노동자 수는 0.9% 상승한, 17만 2000명이 증가했다. 풀타임이 2.2% 증가하고 파트타임은 4.3% 감소해 고용의 질이 연간 기준으로도 나아졌다.

 

BC주의 경우 전체 노동자 수는 조금 증가했지만, 새로 노동시장에 구직을 하려고 참여한 인구가 증가하면서 실업률은 상승하는 양상을 보였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8월 BC주 총인구는 약 404만 1300명이다. 이중 노동인구는 262만 800명인데 고용된 노동자 수는 248만 3100명으로 7월의 274만 3200명보다 1만 200명이 늘어났다. 이중 풀타임 노동자는 196만 6600명으로 전달에 비해 1만 5900명이 늘어났다.

 

하지만 실업자 수도 7월 12만 9400명에서 7700명이 늘어난 13만 7800명이 됐다. 이에 따라 실업자 비중이 전달에 비해 6.5% 늘어나면서, 실업률이 5%에서 5.3%로 0.3% 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로 보면 15-24세의 실업률은 9.4%에서 9.7%로 늘어났다. 25세 이상 남성은 4.7%에서 4.6%로 오히려 감소를 했다. 반면 25세 이상 여성은 3.7%에서 4.3%로 실업률이 크게 높아졌다. 

 

밴쿠버 노동시장을 보면 총 노동인구가 149만 400명으로 전달에 비해 1만 1600명이 늘어났다. 이중 취업자는 141만 9000명으로 전달에 비해 1만 1500명이 늘어난 반면 실업자 수는 7만 1400명으로 전달에 비해 6700명이 늘어났다. 

이에 따라 밴쿠버의 총 실업률은 4.8%로 제자리 걸음을 했다.

 

토론토의 실업률은 5.5%에서 0.8% 포인트가 높아진 6.3%로 늘어났다. 몬트리올은 6.2%에서 6.1%로 0.1% 포인트가 낮아지면 3대 도시 중에 유일하게 긍정적인 성적을 거두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675 캐나다 캘거리 올림픽 유치 신청, 시민들 손에 달렸다 CN드림 18.11.14.
3674 캐나다 북한 단체 여행 시리즈-2, 북한 여행, 관광만 말고 사업기회도 찾아 보자 밴쿠버중앙일.. 18.11.14.
3673 캐나다 재외국민 주민등록 발급 때 출입국 확인 강화 밴쿠버중앙일.. 18.11.14.
3672 캐나다 BC주정부이민 추가점수 직업군 조정 밴쿠버중앙일.. 18.11.14.
3671 미국 플로리다주 차기 주지사에 론 드샌티스 코리아위클리.. 18.11.08.
3670 미국 플로리다 입시생 SAT 점수 여전히 낮아 코리아위클리.. 18.11.08.
3669 미국 남부플로리다 웨스톤, 스몰 비즈니스 창업 적절한 소도시 2위 코리아위클리.. 18.11.08.
3668 미국 오바마 케어 연례 등록 11월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8.11.08.
3667 미국 “조지아 주지사 선거, 끝나지 않았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1.08.
3666 미국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당선 file 뉴스앤포스트 18.11.08.
3665 캐나다 캘거리 Co-op 마리화나 판매점 문 열었다 CN드림 18.11.06.
3664 캐나다 연방정부 탄소세 발표에 즉각 반격 나선 제이슨 케니 CN드림 18.11.06.
3663 캐나다 폭설 대비 트랜스링크 버스 타이어양말 착용 밴쿠버중앙일.. 18.11.06.
3662 캐나다 참전용사 추모 컴패스카드 특별 에디션 밴쿠버중앙일.. 18.11.06.
3661 캐나다 UBC 학생들이 즐기는 가을맞이 축제 밴쿠버중앙일.. 18.11.03.
3660 캐나다 유능한 인재 이민자 유치에 발벗고 나선 AB·MB 밴쿠버중앙일.. 18.11.03.
3659 캐나다 부광약품 기능성 치약 '시린메드' 캐나다 진출 밴쿠버중앙일.. 18.11.03.
3658 캐나다 코퀴틀람 RCMP 보행자 사고 다시 경고 밴쿠버중앙일.. 18.10.31.
3657 캐나다 세계한인의 날 유공 포상전수식 밴쿠버중앙일.. 18.10.31.
3656 캐나다 加 최초 프로게임팀 창단, 韓 게이머로 구성 밴쿠버중앙일.. 18.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