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pEODu1Lh_ea4836ffffedf3b3

아프리카에 고립돼있던 국민이 지난 4월 19일 일본 전세 항공편으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방역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귀국 항공편을 구하는 데 애를 먹던 이들은 케냐, 수단, 르완다, 세네갈, 가나, 부룬디, 기니, 우간다, 코트디부아르 등에서 일본 전세 항공편을 타고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로 집결해 입국했다. [뉴스1]

코로나19대응 모범국, 재외국민보호도 모범

99개국 한국 국민 29,560명 대한 귀국 지원

 

대구 신천지발 집단 감염으로 한 때 코로나19 발생 2위라는 오명을 얻었던 한국이 이제 코로나대응 모범국가로 부상한 가운데, 코로나19로부터 재외국민 보호에도 가장 모범적인 국가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대책본부)는 20일(한국시간) 정세균 본부장(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 부처 및 17개 시·도와 함께 ▲재외국민 귀국 지원 현황 등을 논의하였다고 발표했다.

 

대책본부 전 세계적으로 많은 국가들에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상황으로 △국경 봉쇄, △항공편 운항 중단, △출입국 금지, △국내 이동 금지 등의 조치가 지속되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하고, 현지의 열악한 의료 환경으로 인해 재외국민이 코로나19 진단검사 또는 치료를 받기 곤란한 상황이 가중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 정부는 귀국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외국에서 체류 중인 한국국적자 확진 환자에 대한 적절한 의료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해나갈 예정인데, 5월 19일 오후 6시 기준(한국 시간) 27개 국가·지역에서 121명의 재외국민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됐다는 내용도 나왔다.

 

한국정부는 5월 20일(수) 기준 99개국에서 한국국적 국민 2만 9560명에 대한 귀국을 지원하였으며, 현재 23개국에서 귀국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귀국 지원을 받은 숫자를 지역별로 보면, 아주지역이 가장 많은 1만 9449명, 북미가 1843명, 중남미가 884명, 유럽이 4313명, 중동이 2430명, 아프리카가 641명 등이다.

 

 

다시 귀국편 관련 유형별로 보면 정부 임차 전세기로 총 1647명, 이외의 방법으로 귀국한 인원은 2만 7691명이다.

 

정부는 귀국을 희망하는 국민이 체류하는 국가와 임시항공편 운항 및 영공통과 허가 승인, 국내이동 허가증 발급, 경유 비자 신속 발급 등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귀국 항공편이 확정될 경우, 공항에 헬프데스크를 설치하여 우리 국민 비자 도과 사례를 비롯한 출국 심사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차량을 제공하여 봉쇄 도시 간 이동을 지원하고, 기내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등 방역 물품 등도 제공하고 있다.

 

또한 한국이 주도하여 마련한 민간 임시항공편에 제3국 국민 탑승을 지원하거나, 제3국 임차 전세기 운항 정보를 파악하여 한인회 등에 전파하고, 임시항공편을 공동으로 마련하는 등 타국 외교단과 협의도 지속 추진하고 있다.

 

대책본부는 앞으로도 재외국민들의 귀국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선제적인 대응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더불어 귀국 지원 모범 사례를 다른 국가와도 공유하고, 현재 외국에 체류하고 있는 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방지 수칙 등도 지속 홍보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96 캐나다 한인신협, 한인공립요양원기금 1만불 쾌척 new 밴쿠버중앙일.. 08:17
5495 캐나다 재외국민 보호도 이제 빅데이터로 한다 new 밴쿠버중앙일.. 08:17
5494 캐나다 밴쿠버 환경사회운동가 레이 윤 '신기루' 전자책자 출간 new 밴쿠버중앙일.. 08:16
5493 캐나다 BC주 80% 가정 450달러 추가 환경세환급 밴쿠버중앙일.. 20.07.03.
5492 캐나다 캐나다 한인 한국 돌아가기 또 멀어져 밴쿠버중앙일.. 20.07.03.
5491 캐나다 상업용 렌트 세입자 보호 지속 밴쿠버중앙일.. 20.07.03.
5490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사망자 83%가 65세 이상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9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사망자 상당수, 기저 질환 보유자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8 미국 주정부 대학 장학금 신청 마감, 한 달 늘어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7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환자 폭발적 증가, 2차 셧다운 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6 미국 이번엔 애틀랜타에서 흑인 총격 사망… 다시 시위 격화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5 미국 미 연방대법원, 성 소수자 직장 차별 금지 판결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4 미국 므누신 재무장관 "미국 경제 봉쇄 다시 없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3 미국 미군 역사상 최초 흑인 참모총장 탄생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2 미국 조지 플로이드 동생 "고통 느끼는 것 자체에 지쳤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1 캐나다 코퀴틀람서 미국 여성이 캐나다 소녀들 인종차별 모욕 밴쿠버중앙일.. 20.07.01.
5480 캐나다 캐나다 58%, 공공장소 마스크 필수 착용 찬성 밴쿠버중앙일.. 20.07.01.
5479 캐나다 캐나다 정부 워킹홀리데이 유효기간 90일 연장 밴쿠버중앙일.. 20.07.01.
5478 캐나다 재외동포 사증(F-4) 신청시 결핵검사 결과 의무 제출? 밴쿠버중앙일.. 20.06.30.
5477 캐나다 코로나 이후 한국문화 해외홍보 전략은…학술대회 열린다 밴쿠버중앙일.. 20.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