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34279980_7Iywrx0m_760dfb8cdd8e3f2

(사진) BC주에서 코로나19 감염에 의한 사망자가 늘자 병원 시체안치실 부족으로 정부가 냉동트럭을 배치했다. 사진은 뉴욕시에서 비슷한 이동식 시체안치실에 시신을 옮기는 장면. 

 

 

 

지난 주말 신규확진자 총 천오백 명

6만 명 백신 접종...백신 물량 바닥나

 

 

BC주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사망자가 천 명을 넘어섰다. 지난 주말 3일간 사망자 22명이 더해지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의한 누적 사망자가 총 1,010명(11일 발표 기준) 집계됐다. 이처럼 사망자 수가 늘어나자 병원 시체안치실이 부족한 지경에 이르렀고 정부는 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이동식 냉동트럭을 도입했다.

 

정부 보건당국은 11일 코로나 사태 상황 보고에서 주말 동안 신규 확진자가 총 1,475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는 일일 500명 내외로 8일 538명, 9일 507명, 10일 430명 각각 발생했다. 또 현재 감염 상태에 있는 사람은 총 5,220명으로 집계됐다.

 

 

보건당국은 또 발표 전날까지 총 5만9,902명에게 최소 1회차 접종이 이뤄졌다고 보고했다. 보건당국이 밝힌 바에 따르면 11일 현재 백신 물량이 바닥나 접종이 장소에 따라 한시적으로 중단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된다.

 

공공보건 책임자 보니 헨리(Bonnie Henry) 박사는 확보된 화이자 백신이 11일 중에 재고가 바닥을 낼 것이며 모더나 백신의 공급도 며칠 후에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화이자 백신이 이주 후반에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여 백신 접종의 공백기는 그리 크지 않음을 시사했다. 헨리 박사는 아울러 지난 12월보다 1월이, 1월보다는 2월, 3월에 백신 공급이 더 많아질 것이라면서 접종 상황이 갈수록 향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접종 1회차와 2회차 간격을 최소 35일로 한 결정에 대해 과학적 기반에 근거함을 강조했다. 이는 한정된 백신으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접종하기 위해 이 간격을 마냥 늘리는 주가 늘어남에 따라 화이자 등 백신 제조사가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한 응답으로 해석된다. 한 예로 퀘벡주 정부가 1, 2회차 간격을 수개월 두기로 결정하자 화이자사가 다음 공급분을 중단할 수도 있다고 엄포를 놓은 상태다.

 

한편, 정부는 병원 시체안치실 부족으로 프레이저 보건위원회(Fraser Health) 관할 지역에 이동식 냉동차량을 최소 한대 배치했다고 밝혔다. 정부에 따르면 BC주의 많은 병원들이 지난해 11월부터 시체안치실 부족을 호소해왔으며 이는 코로나19 감염과 마약 과다에 의한 사망이 겹쳐진 결과인 것으로 판단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459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정부예산안, 부채 사상최대 기록 updatefile CN드림 21.03.06.
6458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노인에 이어 성인들도 접종 시작 update CN드림 21.03.06.
6457 캐나다 이민부 이민신속처리 위해 62명 신규 채용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6.
6456 캐나다 캐나다 전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앞당겨 질 수도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6.
6455 캐나다 BC 코로나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급증세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6.
6454 캐나다 BC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급증세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5.
6453 캐나다 써리 월리지역 2명 16세 청소년 마약에 총기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5.
6452 캐나다 프레지어보건소 ,감기 독감 증상 보여도 검사 권고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5.
6451 캐나다 세계한인총연합회 창립 추진...10월 목표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4.
6450 캐나다 미 국적자 금융정보 미국 양도 법정 싸움 2라운드 돌입...한인에게도 영향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4.
6449 캐나다 팬데믹으로 쓰지 않고 쌓인 돈 천억 달러...여행, 투자 순으로 돈 풀릴 듯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4.
6448 캐나다 BC주 7월까지 성인 모두에게 1차 접종 마칠 계획...1,2차 간격 4개월로 늘려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3.
6447 캐나다 국립면역자문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5세 이상에 권장치 않는다’...정부와 엇박자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3.
6446 캐나다 일선 필수인력 3단계 백신 접종 가능성 열려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3.
6445 캐나다 일반인 대상 백신 예약 첫날, 노인 7만여명 예약신청 file Hancatimes 21.03.02.
6444 캐나다 통행금지 등 COVID-19관련 각종 정책, 일반 대중 지지 여전 file Hancatimes 21.03.02.
6443 캐나다 퀘벡주 새 반인종차별부 장관 임명 file Hancatimes 21.03.02.
6442 캐나다 캐나다·미국 첫 정상회담서 양국 유대관계 강화 file Hancatimes 21.03.02.
6441 캐나다 퀘벡주, 25일부터 노년층을 위한 COVID-19 1차 백신 접종 예약 시작 Hancatimes 21.03.02.
6440 캐나다 몬트리올 초등학생들 3월 봄방학 이후 학교에서 마스크 의무화 Hancatimes 21.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