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v1pgUAZC_cd942a979f1608ae

지난 16일에 열린 제5회 밴쿠버총영사배 태권도 대회에서 경희대태권도 시범단의 태권도 시범 공연 (표영태 기자)

 

758783364_9nIeR0kt_0a3c008ea2c50bfd7f5659ae30010d0bab8dd216.JPG

10명의 자원봉사자들이 한국문화체험부스에서 전통한복과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오징어게임의 게임 진행자 복장을 차려 입고 봉사를 하고 있다. (표영태 기자)

 

 

제5회 밴쿠버총영사배 태권도 대회 개최

서부캐나다 태권도 수련생과 자곡 참석

한국전통 문화를 체험하는 다양한 놀이도

 

지난 16일(토) 리치몬드 오벌 센터에서 '제5회 총영사배 태권도 대회'가 주밴쿠버총영사관과 BC주태권도협회(회장 김송철) 공동주최로 개최됐다. 이번 대회에는 밴쿠버를 비롯해 서부캐나다의 태권도 수련생과 가족들이 참여했다. 

 

식전 공연행사로 작년도 밴쿠버총영사관 K-POP 댄스 콘테스트 수상팀인 BGM댄스스튜디오와 채널2 팀의 콜라보 댄스팀의 공연이 있었다. 또 식후 공연으로 경희태권도장의 시범단의 태권도 시범 공연이 펼쳐졌다. BC주태권도협회 토니 쿡 부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공식 행사장에는 정병원 총영사와 김송철 협회장을 비롯해 서정길 서부캐나다 고단자 초기 회장이 자리를 했다. 또 외부 인사로 서병길 불가리아 밴쿠버 명예영사가 자리했다. 

 

김 회장은 태권도의 기본 정신으로 존경(respect)를 강조하며 캐나다의 태권도 발전에 초석을 닦은 고단자 선배들에게 존경을 뜻을 전하며 모든 참가자들과 함께 한국식 인사인 머리를 숙여 예의를 보였다.

 

행사장 한쪽에는 한복체험’,‘투호 던지기’,‘딱지 치기’,‘날아라 태극바람개비 만들기’체험 등 한국문화 체험장도 마련됐다. 여기에는 10명의 한인 자원봉사자들이 넷플릭스 흥행작 오징어 게임의 진행 요원 복장을 차려 입는 등 한국 알리기를 위해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았다. 밴쿠버총영사관은 이번 대회 참석자 중 싱위 리우(Xingyi Liu, 12세) 랭리 소재 태권도 도장 학생이 에어캐나다가 협찬한 한국 왕복 항공권에 당첨됐다고 밝혔다.

 

표영태 기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472 캐나다 대중교통 성추행범 공개수배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4.
7471 캐나다 밴쿠버 평통, 12일 정세현 전장관 초청 통일 강연회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4.
7470 캐나다 12월 들어 2일간 코로나19 사망자 12명이나 나와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4.
7469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송년회, 다문화 송년회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3.
7468 캐나다 BC 고속도로 개폐 반복 중 새 고속도로 공사 마무리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3.
7467 캐나다 산사태에 2일 오전 웨스트코스트 익스프레스 출근길 차질 빚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3.
7466 미국 휴양지 플로리다, 오미크론 존재 가능성 높다… 확인엔 수주 걸릴 듯 file 코리아위클리.. 21.12.02.
7465 캐나다 퀘벡주 재무장관, 인플레이션 대비 ‘직접지불제’ 발표 file Hancatimes 21.12.02.
7464 캐나다 몬트리올 시내, 크리스마스 시즌 동안 무료 주차 가능 file Hancatimes 21.12.02.
7463 캐나다 캐나다 주 및 준주, 연방정부에 정신건강 기금을 늘려달라고 촉구 file Hancatimes 21.12.02.
7462 캐나다 아동 백신 관련 이모저모 file Hancatimes 21.12.02.
7461 캐나다 5~11세 어린이를 위한 COVID-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홈페이지에 8만 건 이상 예약 file Hancatimes 21.12.02.
7460 캐나다 아시아 청소년 민속문화제 및 BC 시니어 공연예술제 온라인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1.
7459 캐나다 BC남부 폭우, 주유 제한, 축산물 공급 부족...장기적 물가 상승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1.
7458 캐나다 캐나다인 16%, 아시안이 난폭 운전 주범이라 본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1.
7457 캐나다 캐나다 오타와서 오미크론 코로나 바이러스 변종 첫 사례 확인 file 밴쿠버중앙일.. 21.11.30.
7456 캐나다 캐나다, 오미크론 변이 전파에 다시 빗장 걸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11.30.
7455 미국 플로리다, 미국 최초로 ‘직장 백신 의무화 금지’ 새 법안 승인 file 코리아위클리.. 21.11.29.
7454 미국 캘리포니아 디즈니 고급 인력팀, 대거 올랜도로 이주 file 코리아위클리.. 21.11.29.
7453 미국 올랜도매직 구단주, 자선단체 30곳에 300만 달러 기부 file 코리아위클리.. 21.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