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커 연합 회장, "긴 싸움에서 의미있는 한 걸음"

 

오랜 시간 다툼을 벌여온 BC주정부와 BC 공립학교 교사연합간의 법정다툼에서 캐나다 대법원(Supreme Court of Canada)이 교사연합(BC Teachers Federation)의 항소를 받아들여 사건을 다시 하급법원으로 돌려 보냈다.

 

1심 고등법원에서 교사연합은 주정부 교육부가 주장한 ‘빌 22(Bill 22)’의 합헌성(또는 위헌성)을 두고 승소한 바 있으나 주정부가 이에 항소했고, 지난 해 4월, 항소법원(BC Court of Appeal)은 다시 판결을 뒤집어 주정부의 손을 들어주었다.


이에 최종 대법원에 항소할 것’이라고 밝힌 교사연합은 지난해 6월에 항소장(Leave to Appeal)을 정식으로 제출했다.

 

1심 고등법원과 항소법원에서 각각 엇갈리 판결을 받은 이 건에 대해 일반적으로 연방 대법원이 BC주 항소법원을 거쳐온 케이스 중 10%에 대해서만 번복된 판결을 내리고 90%는 기각하고 있어 ‘대법원이 과연 교사엽합의 항소를 받아들일 것인가?’에 관심이 모아졌었다.


해를 넘긴 지난 1월 14일(목) 아침, 대법원은 사건을 다시 항소법원으로 돌려보내 재심을 하라는 최종 판결을 내린 것이다.


짐 아이커(Jim Iker) 교사연합 회장은 소식을 전해듣고 “매우 기쁘다. 긴 싸움에서 의미있는 한 걸음을 내딛었다.

 

연합에 소속된 모든 교사들과 우리와 함께 일하는 사람들, 그리고 학생들을 위해 싸우겠다”고 말했다. 교사 연합은 앞으로 30일 이내에 정식 소장을 다시 제출해야 하며, 반려된 연방 법원의 첫 공판은 일반적으로 10개월 이후에 진행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81 캐나다 벨링엄 소매업계 수익률 크게 하락, 캐나다 달러 약세 영향 밴쿠버중앙일.. 16.08.09.
1180 캐나다 코퀴틀람, 3일간 절벽에 매달려 있던 남성 구조 밴쿠버중앙일.. 16.08.09.
1179 미국 트럼프아내 불법취업? 온라인청원운동 file 뉴스로_USA 16.08.08.
1178 미국 43년만에 열린 마이애미-쿠바 크루즈 ‘순항중’ 코리아위클리.. 16.08.05.
1177 미국 플로리다 모기 통한 지카 감염 15명 발견 ‘초비상’ 코리아위클리.. 16.08.05.
1176 미국 플로리다 공립학교 개학일 빨라졌다 코리아위클리.. 16.08.05.
1175 미국 플로리다 지방 정부들, 재산세 증가로 '희색' 코리아위클리.. 16.08.05.
1174 미국 피부병 건선은 관절염 등 다른 질환도 동반 코리아위클리.. 16.08.05.
1173 미국 北미사일…UN안보리 무용론 file 뉴스로_USA 16.08.04.
1172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허스키 기름 누출, 정치적 여파 크지 않을 것” CN드림 16.08.03.
1171 캐나다 칠리왁, 백인우월주의 집단 KKK 전단지 다량 유포 밴쿠버중앙일.. 16.08.03.
1170 캐나다 외국인 부동산 취득세, '효과 없다' 42 % 차지 밴쿠버중앙일.. 16.08.03.
1169 미국 휴스턴 인근 Alvin 시 7세 소년 총기오발 사고로 중상 YTN_texas 16.07.31.
1168 미국 출판예정 텍사스 낙태지침서 부정 여론 직면 YTN_texas 16.07.31.
1167 미국 서양마켓 새우는 대부분 양식 새우 코리아위클리.. 16.07.30.
1166 캐나다 외국인 취득세 발표 이후 혼란 포착 밴쿠버중앙일.. 16.07.30.
1165 캐나다 BC 데이 롱 위크엔드, 연중 아동 사고 가장 많이 발생하는 기간 밴쿠버중앙일.. 16.07.30.
1164 캐나다 밴쿠버, 캐나다 주요 도시 중 인구 대비 자전거 도난율 1위 밴쿠버중앙일.. 16.07.30.
1163 캐나다 노스쇼어 구조대, "하이킹 인구 늘며 조난객 크게 증가" 밴쿠버중앙일.. 16.07.30.
1162 캐나다 유럽 여행 캐나다인들, 테러 소식 긴장 그러나 유럽 사랑은 여전 밴쿠버중앙일.. 16.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