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 직업학교 등으로 채워, 정체성 혼란
 

close.jpg
▲올랜도 다운타운에서 멀지 않은 패션 스퀘어몰 1층의 한 코너에 있던 상점들이 모두 문을 닫아 썰렁한 채 남아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근래 전국적으로 지점을 둔 대형 소매업체들이 경영난으로 파산, 재조정 등 절차를 연이어 밟고 있는 가운데 이들 상점을 잃은 몰이나 쇼핑센터 건물주들은 덩달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아마존 등 온라인 업체들은 건물내에 자리잡은 업소들의 이익을 잠식시켜 큰 부분을 차지했던 J.C. 페니, 시어즈 , 메이시스, 스포츠 오소리티 그리고 오피스 디포 등의 문을 닫게 했다. 이에 건물주들은 다른 방책으로 인터넷 상업과 경쟁이 필요없는 새로운 비즈니스 활로를 모색중이다.

중앙플로리다 역시 예외는 아니다. 지역 쇼핑몰 건물에는 피트니스 센터, 의료 프로젝트, 콜센터, 직업학교 등이 들어와 상대적으로 저렴한 렌트비를 내고 있다.

일례로 캘리포니아주를 기반으로 한 ‘24시간 피트니스 센터’는 앨버슨 수퍼마켓 등 대형 업체가 떠난 자리 이곳 저곳에서 문을 열고 있다. 수영장, 탈의실, 사우나, 증기탕 등을 설비하기에 충분한 공간이다.

일부 지역들 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건물주들은 소매업이나 식당의 불투명한 앞날을 애써 감내하면서 쇼핑과 연관없는 입주 업체로 눈을 돌리고 있다.

미국에서 권위가 있는 아도비 디지털 인사이트(Adobe Digital Insights) 조사업체 기준으로 지난해 연말 기간 온라인 판매는 전년 대비 11%나 상승했다. 반면 타겟, 메이시스 등 대형 업소들은 홀리데이 기간에 상점 판매량의 감소를 경험했다. 이들 업소 역시 온라인을 보유하고 있지만 아직은 상점 판매에 대폭 의존하고 있다. 이에 아마존이 펼치고 있는 혁신적인 방식들, 예를 들어 드론이나 무인 자동차를 이용한 배달은 아직은 온라인 판매에 크게 뒤떨어져 있다.

결국 현대 소비자의 구미에 따라가지 못한 대형 업소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면서 몰 건물의 입주자 유형이 그만큼 달라지고 있다.

오비도 몰의 경우 베드 베스 & 비욘드가 있던 자리에 주 헬스 클럽과 유치원, 탁아소등이 들어섰다. 오코이 웨스트 옥스 몰은 시어즈 자리를 제록스 콜 센터로 채웠다. 이 센터는 주 유료고속도로 지불카드인 선패스 고객 서비스가 주 업무로 500여명을 고용 중에 있다.

일부에서는 아파트나 직업학교 유입은 건물 공간을 채울 뿐만 아니라 고객들의 삶의 반경을 좁히는 장점이 있다고 지적한다.

그러나 이같은 새로운 유형의 쇼핑 지구가 성공을 거둘지는 의문이다. 전문가들은 10만스퀘어피트 규모의 건물을 헐어내고 새로운 것으로 전환할 수 있지만, 쇼핑센터의 목적을 달리해 커뮤니티가 모일 수 있는 공간으로 나아가는 것이 보다 바람직하다고 지적한다. 일례로 어떤 곳에서는 지역사회가 나서서 몰 건물을 커뮤니티 칼리지, 운전면허 사무소, 병원, 도서관 등 주민들이 필요한 공간으로 성공리에 변환시켰다는 것이다.

앞으로 대형 쇼핑몰 공간이 어떤 식으로 변모해 갈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03 캐나다 BC주 2016년 캐-미 항공편 이용객 증가율 최고 밴쿠버중앙일.. 17.08.17.
2202 캐나다 올 산불 화재 최고기록 경신 밴쿠버중앙일.. 17.08.17.
2201 캐나다 주정부, ICBC에 운전 중 핸드폰 사용 방지 기술 지시 밴쿠버중앙일.. 17.08.17.
2200 캐나다 밴쿠버 2026년 월드컵 유치에 나서다 밴쿠버중앙일.. 17.08.17.
2199 캐나다 NDP 정부 최저시급 인상, 고용주 부정 반응 밴쿠버중앙일.. 17.08.17.
2198 미국 크루즈 여행 계획은 '선입관' 제거부터 코리아위클리.. 17.08.17.
2197 미국 바닥 친 신용점수 어떻게 끌어 올릴까 file 코리아위클리.. 17.08.17.
2196 미국 3대도시 ‘트럼프전쟁책동’ 규탄시위 file 뉴스로_USA 17.08.17.
2195 캐나다 BC 최저임금 시간 당 11.35달러로 인상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4 캐나다 7월 주택거래 전달 대비 2.1% 감소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3 캐나다 산불지역 자영업자 임시 보상금 지급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2 캐나다 국경서 총기 19정 압수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1 캐나다 그리즐리 곰 트로피 사냥 금지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0 캐나다 차이나타운 축제의 활력소 한인문화의 힘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9 캐나다 영화 데드풀2 밴쿠버 촬영중 스턴트우먼 사망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8 캐나다 트뤼도 총리 캐나다도 잠재적 인종차별 경고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7 캐나다 캐나다플레이스 관광버스 교통 사망사고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6 캐나다 중국식 다이소 잡화 매장 '미니소' 밴쿠버에 상륙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5 미국 카터 전 대통령 ‘북에 대한 군사 조치 포기 확약하라’ 코리아위클리.. 17.08.15.
2184 캐나다 찌는 더위 남부 앨버타 농부들 애간장 태워 CN드림 17.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