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1B_suspended.jpg
취업비자 신청자들에게 숨통과도 같았던 급행서비스(Premium Processing)가 4월부터 길게는 6개월간 잠정중단된다.

 

취업비자 급행서비스, 4월부터 한시 중단

 

4월 시작되는 취업비자 문턱 높이겠다는 뜻으로 풀이

 

 

취업비자 신청자들에게 숨통과도 같았던 급행서비스(Premium Processing)가 당분간 중단된다.

연방이민서비스국(USCIS)은 4월 3일부터 길게는 6개월간 취업비자(H-1B) 급행서비스를 한시적으로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민국이 2001년부터 시작한 급행서비스는 일반적으로 취업비자 신청자들이 비자 처리결과를 알기 위해서는 3개월~6개월 걸리지만, 추가금액 1225달러와 I-907 신청서를 같이 제출하면 취업비자 승인여부를 15일만에 알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후 일부 이슬람 국가들을 겨냥한 1차 반이민 행정명령이 발동하자 취업비자(H-1B)가 다음 타켓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돼왔다. 허나 이번 조치는'반이민 행정명령'과는 별도로 취해진 것으로, 4월 시작되는 취업비자 접수와 동시에 쿼터가 소진되는 H-1B 문턱을 높이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취업비자는 통상적으로 매년 4월 3일부터 새 회계연도분에 대한 사전접수를 받는다. 최근에는 비자 신청자들이 많아 3일간의 신청 후 추첨을 통해 취업비자 당첨자를 공지한다.
이번 조치로 올해 신청자들은 급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게 됨에 따라 비자 당첨 결과를 알기 위해서는 최대 6개월까지 기다려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00 캐나다 산불 진정 국면, 건조한 기후 위험 잔존 밴쿠버중앙일.. 17.07.25.
2099 캐나다 NDP 빈곤 퇴치 예산 편성 시간 소요 밴쿠버중앙일.. 17.07.25.
2098 캐나다 캐나다 입국 한인 음란물 소지로 감옥행 밴쿠버중앙일.. 17.07.25.
2097 캐나다 6월 연간 소비자 물가 1% 상승 밴쿠버중앙일.. 17.07.25.
2096 캐나다 캘거리 스탬피드, 성공적으로 마무리 CN드림 17.07.25.
2095 미국 플로리다 6월 실업률 4.1%, 10년래 최저 file 코리아위클리.. 17.07.24.
2094 미국 미국인 ‘선망 직종’ 1위는 크레에이티브 메니저 file 코리아위클리.. 17.07.23.
2093 미국 빅뱅 태양, 9월 8일(금) 달라스 공연 KoreaTimesTexas 17.07.22.
2092 미국 북텍사스 주택시장 “뜨겁다” KoreaTimesTexas 17.07.22.
2091 미국 '선샤인 스테이트' 플로리다에서 얼음나라 구경을? file 코리아위클리.. 17.07.22.
2090 미국 번개에 시달리는 플로리다... 지킬만한 건 지킨다 코리아위클리.. 17.07.22.
2089 미국 '크루즈의 수도' 플로리다... 잘 알고 여행하자 코리아위클리.. 17.07.22.
2088 미국 미국사회 임신 관련 '신화' 조심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17.07.22.
2087 미국 애틀랜타 차기 시장은 백인 여성? file 뉴스앤포스트 17.07.22.
2086 미국 아시안 시민단체에 인종차별 욕설 날아와 뉴스앤포스트 17.07.21.
2085 미국 총격살인으로 끝나버린 가족여행 뉴스앤포스트 17.07.21.
2084 미국 조지아주 기업수 최고 기록 갱신 뉴스앤포스트 17.07.21.
2083 미국 플로리다대학, ‘가치있는 대학’ 전국 18위 코리아위클리.. 17.07.21.
2082 미국 탬파베이에서 싱크홀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코리아위클리.. 17.07.21.
2081 미국 당뇨병 전단계, 생활습관 교정에 힘써라 코리아위클리.. 17.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