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큘러스’에서 음악, 영상, 춤 어우러진 깜짝 이벤트

‘냉장고 문 두 번 두드리는 ‘노크’ 소리로 음악 연주

대형 LED 디스플레이 영상 장관..20여명 댄스 퍼포먼스

 

뉴스로=민병옥기자 newsroh@gmail.com

 

 

LG InstaView Consumer Activation 00001.jpg

 

 

LG전자가 맨해튼 한복판에서 이색 이벤트로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알리기에 나섰다.

 

LG전자는 7일 미국 뉴욕의 월드트레이드센터 역(驛)에 위치한 대형 쇼핑몰 오큘러스(Oculus)‟에서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를 활용한 음악과 화려한 영상, 열정적인 춤이 어우러진 깜짝 이벤트를 진행했다.

 

오큘러스는 뉴욕의 교통 중심 월드트레이드 센터 환승 허브(World Trade Center Transportation Hub)‟에 세워진 건물로, 하루 방문객이 약 25만 명에 이른다. 스페인 출신의 저명한 건축가인 산티아고 칼라트라바(Santiago Calatrava)가 설계한 독특한 디자인으로 관광 명소로 떠오른 곳이다.

 

 

LG InstaView Consumer Activation 00004.jpg

 

 

이날 행사에는 책상, 와인잔 등 일반 사물을 이용해 음악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한 앤드류 황(Andrew Huang)이 나와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의 문을 두 번 두드리는 ‘노크’ 소리를 활용한 감각적인 비트로 눈길을 끌었다.

 

앤드류 황은 18대의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를 비롯한 LG전자의 프리미엄 주방 가전들을 활용해 연주하는 모습을 담은 뮤직 비디오를 무대 위 5.5미터 높이의 원형 LED 디스플레이에 보여주며 장관(壯觀)을 연출했다.

 

 

LG InstaView Consumer Activation 00003.jpg

 

 

또 20여 명의 무용수들이 무대에 깜짝 등장해, 저명한 브로드웨이 연출가 마르시아 밀그롬 도지(Marcia Milgrom Dodge)가 구성한 안무에 맞춰 춤을 추며 분위기를 돋궜다.

 

LG전자 미국법인 마케팅총괄 데이빗 반더월(David VanderWaal)은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의 차별화된 가치를 소비자들이 잊지 못할 특별한 경험을 통해 자연스럽게 전달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LG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신개념 수납공간인 매직스페이스에 ‘노크온’ 기능을 적용한 혁신 제품으로 문을 두 번 두드리면 내부 조명이 켜져, 사용자가 문을 열지 않아도 보관 중인 음식물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글로벌웹진 뉴스로 www.newsroh.com

 

 

LG InstaView Consumer Activation 00005.jpg

 

 

<꼬리뉴스>

 

LG전자, 맨해튼 102층 전망대 ‘프리미엄 주방가전’ 런칭 (2015.12.19.)

1WTC에서 한국기업 첫 행사…美 HGTV와 함께'상상 속 주방' 현실 구현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4765

 

 

  • |
  1. LG InstaView Consumer Activation 00001.jpg (File Size:159.2KB/Download:16)
  2. LG InstaView Consumer Activation 00003.jpg (File Size:169.9KB/Download:15)
  3. LG InstaView Consumer Activation 00004.jpg (File Size:134.6KB/Download:15)
  4. LG InstaView Consumer Activation 00005.jpg (File Size:189.2KB/Download:1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03 캐나다 밴쿠버-포틀랜드 고속철 실현 가능성 높아져 밴쿠버중앙일.. 17.07.25.
2102 캐나다 29일 밴쿠버 불꽃놀이 일본팀 시작으로 경연 돌입 밴쿠버중앙일.. 17.07.25.
2101 캐나다 메트로 밴쿠버 학교서 살 파 먹는 바이러스 감염 학생 영구 장애 밴쿠버중앙일.. 17.07.25.
2100 캐나다 산불 진정 국면, 건조한 기후 위험 잔존 밴쿠버중앙일.. 17.07.25.
2099 캐나다 NDP 빈곤 퇴치 예산 편성 시간 소요 밴쿠버중앙일.. 17.07.25.
2098 캐나다 캐나다 입국 한인 음란물 소지로 감옥행 밴쿠버중앙일.. 17.07.25.
2097 캐나다 6월 연간 소비자 물가 1% 상승 밴쿠버중앙일.. 17.07.25.
2096 캐나다 캘거리 스탬피드, 성공적으로 마무리 CN드림 17.07.25.
2095 미국 플로리다 6월 실업률 4.1%, 10년래 최저 file 코리아위클리.. 17.07.24.
2094 미국 미국인 ‘선망 직종’ 1위는 크레에이티브 메니저 file 코리아위클리.. 17.07.23.
2093 미국 빅뱅 태양, 9월 8일(금) 달라스 공연 KoreaTimesTexas 17.07.22.
2092 미국 북텍사스 주택시장 “뜨겁다” KoreaTimesTexas 17.07.22.
2091 미국 '선샤인 스테이트' 플로리다에서 얼음나라 구경을? file 코리아위클리.. 17.07.22.
2090 미국 번개에 시달리는 플로리다... 지킬만한 건 지킨다 코리아위클리.. 17.07.22.
2089 미국 '크루즈의 수도' 플로리다... 잘 알고 여행하자 코리아위클리.. 17.07.22.
2088 미국 미국사회 임신 관련 '신화' 조심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17.07.22.
2087 미국 애틀랜타 차기 시장은 백인 여성? file 뉴스앤포스트 17.07.22.
2086 미국 아시안 시민단체에 인종차별 욕설 날아와 뉴스앤포스트 17.07.21.
2085 미국 총격살인으로 끝나버린 가족여행 뉴스앤포스트 17.07.21.
2084 미국 조지아주 기업수 최고 기록 갱신 뉴스앤포스트 17.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