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일), 관광객들이 많은 곳에서 퀘벡에서 온 여성이 교통사고를 당해 현장에서 사망하는 일이 있었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필드(Field) 타운 근처 타카카와 폭포 도로에서 퀘벡에서 온 54세 여성이 사진을 촬영하던 중 그를 보지 못한 차량에 치었다. 

 

사고가 발생한 것은 오후 3시 반 경으로, 4시 경에는 앰뷸런스 헬리콥터가 현장에 출동하기도 했으나 여성이 이미 사망해 그를 병원으로 옮기지는 않았다. 사고 차량은 2017년형 기아 차량이라고만 알려졌으며, 운전자 외 1명 이상이 동승하고 있었다. 이들은 사고로 경상을 입어 치료받았다. 

 

운전자는 사고와 관련해 조사를 받고 있으며, 음주는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한 목격자는 "사고를 당한 여성과 그 차량 외에 행인 한 사람을 치일 뻔했다"고 증언했다. 선샤인 코스트 RCMP는 "여행 차량이 많이 지나는 곳에서 사고가 발생한 점이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한편 캐나다 내 타주에서 사고나 질병이 나서 앰뷸런스 헬리콥터 등으로 후송을 하게 될 경우 모든 이송 비용은 본인이 부담을 해야 한다. 특히 퀘벡주는 다른 주의 의료보험으로 커버되지 않아 큰 낭패를 볼 수 있다.

 

이에 따라 BC주를 벗어나 타주로 여행을 할 때도 여행자 보험을 들어야 한다.(본지 8월 19일자 기사)

특히 미국의 경우는 의료비가 천문학적으로 비싸 여행자 보험이 없어 큰 낭패를 보는 사례가 비일비재 하다.

 

/밴쿠버 중앙일보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48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긍정 비율 36% 밴쿠버중앙일.. 17.09.20.
2347 캐나다 중국산 펜타닐 캐나다 밀반입 경계 밴쿠버중앙일.. 17.09.20.
2346 캐나다 산불사태 끝나자 겨울 빙판 걱정 밴쿠버중앙일.. 17.09.20.
2345 캐나다 원주민 추장 '산불 고통 무스 사냥 금지' 호소 밴쿠버중앙일.. 17.09.20.
2344 캐나다 천사들의 마음을 담은 아름다운 뮤직 향연 밴쿠버중앙일.. 17.09.20.
2343 미국 뉴욕 ‘컬럼버스 동상’ 철거 압박 file 뉴스로_USA 17.09.19.
2342 캐나다 최악의 상황 대비하는 워터톤 CN드림 17.09.19.
2341 캐나다 8월 부동산 시장 다시 상승세 기록 밴쿠버중앙일.. 17.09.19.
2340 캐나다 향후 부동산 시장 열기 한 풀 꺾일 전망 밴쿠버중앙일.. 17.09.19.
2339 캐나다 15일부터 BC 최저 시급 11.35달러 밴쿠버중앙일.. 17.09.19.
2338 캐나다 태양의 무대를 만든 밴쿠버 한인의 힘 밴쿠버중앙일.. 17.09.19.
2337 캐나다 주말 산불 재난 경보 해제 가능성 밴쿠버중앙일.. 17.09.19.
2336 캐나다 사이트 C 댐 반대 단체, 중단이 상책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9.19.
2335 캐나다 밴쿠버 다운타운 수상비행기 타고 시애틀로 밴쿠버중앙일.. 17.09.19.
2334 캐나다 세인트 폴 병원, 폐혈증 사망률 낮출 획기적 연구 진행 중 밴쿠버중앙일.. 17.09.19.
2333 캐나다 밴쿠버 패션 위크를 빛낼 한인 디자이너들 밴쿠버중앙일.. 17.09.19.
2332 미국 미 대학교수들 "이메일 때문에 교수짓 못해 먹겠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18.
2331 미국 잔디 깎는 기계 요주의! 안전수칙 잘 지켜야 file 코리아위클리.. 17.09.18.
2330 미국 미국 직장인들의 왕따 문화 file 코리아위클리.. 17.09.18.
2329 미국 안 팔리는 집 세 놓으니, 그것도 골치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