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의 BC 주민 평균 가계 부체는 23, 522 달러다. 그러한 가운데 'BC 주민의 과반은 앞으로 1년간 더 빚을 내지 않고 가계를 감당할 수 있으나, 그 이상의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비되어 있는 사람들은 그보다 훨씬 적다'는 내용의 여론조사 결과가 공개되었다. 

 

BC주민의 46%는 향후 5년간 현재의 채무 상황이 나아질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한 비율이 전국에서 꼴찌에서 2번째를 기록했다.

 

이렇게 BC주민이 느끼는 이유는 다른 지역에 비해 주택가격이 감당할 수 없이 높아 주거비가 점점 높아질 것으로 우려하기 때문이다.

 

그래도 현재 BC주민의 90일간 연체 비율이 0.94%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편에 속했다. 

이 조사는 'MNP Debt' 사가 실시했다.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 57%는 '앞으로 1년 간의 가계를 빚 없이 감당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나 '빚 없이 이혼을 감당할 수 있는가?' 항목에서는 긍정적인 답변이 33%로 크게 하락했으며, '갑자기 아파서 일을 3개월 쉬어야 할 경우'에 대비되어 있는 응답자는 27%였다. 또 '갑자기 일자리를 잃을 경우'와 '새 차를 구입해야 하거나 수리해야 하는 경우'에 금전적으로 대비되어 있는 응답자는 24%였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13 미국 ‘미스아메리카’, 트럼프 비판 화제 file 뉴스로_USA 17.09.13.
2312 미국 ● 9.11 16주기 추도식 file 뉴스로_USA 17.09.13.
2311 캐나다 호건, "정부가 마리화나 팔지 않겠다" 밴쿠버중앙일.. 17.09.13.
2310 캐나다 운전기사의 장애인 승객 차별 불가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9 캐나다 NDP 정부 'BC주민 보다 여유로운 삶 약속'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8 캐나다 리얼터, 매매자와 구매자 동시 중개 불가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7 캐나다 학생 수 감소에 학생 당 교육비는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6 캐나다 캐나다 노동시장 평가지수 북미 하위권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5 캐나다 세계 최고의 슈퍼카가 한 자리에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4 캐나다 캘거리, 기록적인 연기 자욱한 여름 보내 CN드림 17.09.12.
2303 미국 [3신] 허리케인 어마 플로리다 상륙… “앤드류 이후 최강” 코리아위클리.. 17.09.10.
2302 미국 [DACA 폐지] 알아야 할 숫자와 통계 KoreaTimesTexas 17.09.09.
2301 미국 [DACA 폐지] 유효기간 해당자, 10월 5일까지 갱신해야 KoreaTimesTexas 17.09.09.
2300 미국 [DACA 폐지] 한인 피해자, 7250명 KoreaTimesTexas 17.09.09.
2299 미국 [DACA 폐지] 80만 불법체류 청년, 추방 위기 KoreaTimesTexas 17.09.09.
2298 미국 플로리다, 마약성 처방 진통제 남용 해결에 '올인' 코리아위클리.. 17.09.09.
2297 미국 듀크 에너지, 핵발전 대신 태양광 발전 선택 코리아위클리.. 17.09.09.
2296 미국 [2신] ‘어마 어마’ 허리케인 북상… 숨 죽인 플로리다 코리아위클리.. 17.09.09.
2295 캐나다 2017년도 밴쿠버 영화제 본격 시동 밴쿠버중앙일.. 17.09.08.
2294 캐나다 기준 금리 1%로 인상 밴쿠버중앙일.. 17.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