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 샬럿츠빌 1명 사망 19명 중경상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백인우월주의자들의 폭력시위가 끝내 참극(慘劇)을 불렀다.

 

12일 버지니아주 샬러츠빌(Charlottesville)에서 한 백인우월주의자가 차량을 몰고 반인종주의 시위대 안으로 돌진해 1명이 사망하고 19명이 중경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샬럿츠빌 2.jpg

 

 

CNN등 미 언론은 긴급 속보를 통해 백인우월단체인 ‘유나이트 더 라이트(Unite the Right) 등 우파단체들의 시위가 계속되는 샬러츠빌에서 반대 시위대를 향해 차량이 돌진해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1시경 회색 닷지 스포츠카 챌린지가 걸어가는 시위대 앞에 정차한 밴 차량을 강하게 부딛쳐 사람들을 덮치게 한 후 후진하여 빠른 속도로 달아났다. 사고가 발생하는 순간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대피하는 등 큰 혼란(混亂)이 일어났다.

 

샬러츠빌의 마이크 싱어 시장은 트위터에 “무고한 생명이 희생돼 너무나 애통하다. 모든 사람들은 집에 돌아가달라”고 호소했다.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은 사건직후 TV 성명을 통해 “우리는 샬러츠빌에서 일어난 증오와 편견, 폭력에 대해 가장 강력하게 규탄한다. 이런 문제들은 트럼프 정부도 오바마 정부도 아니라 아주 오랫동안 이 나라에서 지속돼 온 것이다”라며 국민 통합을 역설했다.

 

한편 이날 오후 시위에 대응하기 위해 헬리콥터를 타고 순찰하던 경찰 2명이 샬러츠빌 외곽지역에서 추락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도 발생했다.

 

CNN은 앞서 백인우월주의자들과 인종차별반대시위간에 충돌이 일어나 15명이 부상당했다고 전했다. 일부 시위대는 상대를 향해 최루액을 분사하기도 했고 거리에서 폭력을 행사한 숫자 미상의 시위대가 경찰에 체포됐다.

 

버지니아 테리 맥컬리프 주지사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경찰은 수백명의 시위대들을 분리시키는 등의 노력을 기울였으나 차량을 이용한 테러를 막지 못했다.

 

1천명 이상의 경찰관이 투입된 샬러츠빌엔 연인원 6천명의 시위대가 모인 것으로 추산됐다. 이같은 숫자는 최근 수십년래 최대 규모의 백인우월주의 시위대로 평가되고 있다.

 

백인우월주의자들은 전날 밤부터 격한 함성을 지르며 시위를 벌인데 이어 이날 오전 이멘서페이션 파크에 모여 격렬하게 구호를 외치는 등 예사롭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시위대는 군복을 입은 사람들과 헬멧을 쓰고 조악(粗惡)한 방패를 들고 있는 사람들이 섞여 있었고 일부는 나치 상징 깃발과 폭력적 백인우월주의단체 'KKK(쿠 클럭스 클랜)' 휘장을 들고 나오기도 했다.

 

 

샬럿츠빌 사태1.jpg

이상 CNN 화면 캡처

 

 

이번 시위는 샬러츠빌 의회가 이멘서페이션 파크에 있는 남부연합 기념물 로버트 E.리 장군 동상 철거를 결정한 데 항의하면서 시작됐다.

 

리 장군은 남북전쟁 당시 남부연합군을 이끌었던 인물이다. 연전 뉴올리언스 등 미 남부에서는 남부연합 기념물이 철거될 때마다 반대 시위가 있었으나 이같은 폭력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다.

 

그러나 반이민 경향을 노골화(露骨化)한 트럼프 정부가 출범하면서 인종차별주의자들이 공공연히 목소리를 높이고 급기야 폭력 시위와 테러행위까지 발생하는 등 미국은 수십년전의 사회혼란이 우려되는 양상이다.

 

한편 샬러츠빌은 샬러츠빌은 버지니아주 남부에 있는 인구 4만5천여명의 도시로 버지니아 대학교(University of Virginia)가 위치해 있다. 버지니아 대학교는 2009년 한인 우정은 교수가 문리대학장에 취임해 화제를 모았고 한인학생들이 다수 재학하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샬럿츠빌 2.jpg (File Size:93.2KB/Download:18)
  2. 샬럿츠빌 사태1.jpg (File Size:85.1KB/Download:1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13 미국 ‘미스아메리카’, 트럼프 비판 화제 file 뉴스로_USA 17.09.13.
2312 미국 ● 9.11 16주기 추도식 file 뉴스로_USA 17.09.13.
2311 캐나다 호건, "정부가 마리화나 팔지 않겠다" 밴쿠버중앙일.. 17.09.13.
2310 캐나다 운전기사의 장애인 승객 차별 불가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9 캐나다 NDP 정부 'BC주민 보다 여유로운 삶 약속'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8 캐나다 리얼터, 매매자와 구매자 동시 중개 불가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7 캐나다 학생 수 감소에 학생 당 교육비는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6 캐나다 캐나다 노동시장 평가지수 북미 하위권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5 캐나다 세계 최고의 슈퍼카가 한 자리에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4 캐나다 캘거리, 기록적인 연기 자욱한 여름 보내 CN드림 17.09.12.
2303 미국 [3신] 허리케인 어마 플로리다 상륙… “앤드류 이후 최강” 코리아위클리.. 17.09.10.
2302 미국 [DACA 폐지] 알아야 할 숫자와 통계 KoreaTimesTexas 17.09.09.
2301 미국 [DACA 폐지] 유효기간 해당자, 10월 5일까지 갱신해야 KoreaTimesTexas 17.09.09.
2300 미국 [DACA 폐지] 한인 피해자, 7250명 KoreaTimesTexas 17.09.09.
2299 미국 [DACA 폐지] 80만 불법체류 청년, 추방 위기 KoreaTimesTexas 17.09.09.
2298 미국 플로리다, 마약성 처방 진통제 남용 해결에 '올인' 코리아위클리.. 17.09.09.
2297 미국 듀크 에너지, 핵발전 대신 태양광 발전 선택 코리아위클리.. 17.09.09.
2296 미국 [2신] ‘어마 어마’ 허리케인 북상… 숨 죽인 플로리다 코리아위클리.. 17.09.09.
2295 캐나다 2017년도 밴쿠버 영화제 본격 시동 밴쿠버중앙일.. 17.09.08.
2294 캐나다 기준 금리 1%로 인상 밴쿠버중앙일.. 17.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