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일요일까지 255시간...1969년 기록 깰 것

 

news_img1_1505153236.png

(사진 : 캘거리 헤럴드) 

2017년 여름은 고온건조했던 것은 물론 연기로 고생했던 것으로 기억될 것이다. 캘거리는 지난 화요일, 1969년 기록을 갈아 엎고 최고로 연기가 많았던 한 해로 자리 매김을 할 준비가 되었다. 1969년은 최초로 달에 착륙했던 해이기도 하다. 
1969년에는 269시간동안 연기가 머물렀던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지난 일요일 아침, 캘거리는 255시간을 기록했다. “미래를 예측하는 것은 위험한 일이지만 기록을 깰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YYC 날씨 기록을 트위터 계정에서 운영하고 있는 롤프 캠벨이 말했다. 
지난 30년 동안 평균 17시간을 넘지 않았지만 기록을 갱신할 올해는 이를 훌쩍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 캠벨의 조사에 따르면, 8월 17일에만 24시간 하루종일 연기가 시를 뒤덮었고, 8월 31일에는 23시간, 7월12일에는 19시간 동안 연기가 떠나지 않았다. 
7월초부터 BC주를 휩쓴 산불의 영향이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다. 밴프 근교의 버단트 크릭 산불을 포함해 백만 헥타르 이상을 불태운 100건이 넘는 산불은 앨버타 주 근처까지 계속해서 번지고 있다. 
1969년 기록은 12월22일을 연기가 머물렀던 마지막 시간으로 적고 있다. 4개월이 남은 올해 산불은 계속해서 서부에 큰 피해를 주고 있으며 캘거리는 기록은 깨는 것은 물론 훨씬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 “불이 꺼질 기세가 없고 건조한 날씨가 계속 되고 바람이 지속적으로 캘거리로 연기를 몰고 온다면 1969년 기록을 깰 수 있는 것이며, 통계학적으로 말하자면, 당분간은 올해와 같은 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캠벨이 설명했다. 
8월13일부터 19일까지 적어도 하루에 한 시간정도는 연기가 지속되어 가장 오랫동안 연속되었다. 여름 내내 기침, 눈과 코와 목구멍을 자극하는 등의 잠재적인 건강위험을 피하기 위해 연기가 하늘을 뒤덮으면 주민들에게 실내에 머물라고 촉구하는 대기오염 경고가 여러 차례 있었다. 
앨버타 헬스 서비스는 대기오염에 노출을 피하기 위해 최대한 실내에 머물 것을 권고하고 있다. 천식을 이미 앓고 있다면 악영향을 더 받을 수 있다. 창문 닫기, 보일러 팬이나 온도를 최소 세팅으로 돌려놓기, 에어컨 공기 흡입기를 닫기 등을 조언하고 있다. 추가적으로 주민들은 나무를 때는 벽난로의 통풍조절판을 닫아야만 하고 나무를 때는 기기 사용은 피해야만 한다. 
앨버타 헬스 서비스는 연기로 인한 증상을 느끼는 사람들에게는 헬스링크 811에 연락을 해 간호사의 상담을 받도록 권하고 있다. (박미경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20 캐나다 후쿠시마 대지진 타고 온 북미 온 외래 해양 생물들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9 캐나다 밴쿠버 역세권 고가 주택 실거주자는 저소득층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8 캐나다 10대 초보 운전자 제한속도의 2배 과속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7 캐나다 캐나다 세계 경쟁력 10위 밖에 맴돌아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6 캐나다 토론토-밴쿠버 부동산 거품 위험도 세계 최고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5 미국 [2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450여명 사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4 미국 [1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 최소 2명 사망, 26명 부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3 미국 '잘’ 싸우는 부부가 오래 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10.01.
2412 미국 "문 대통령의 가톨릭 신앙이 평화정책에 영향 미쳤다"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1 미국 플로리다서 음주운전 걸리면 절단 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0 미국 "종합병원 때문에 개인병원 못 해먹겠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09 캐나다 밴쿠버 아파트 가격 서울의 2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8 캐나다 밴쿠버 공항 화물 도난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7 캐나다 밴쿠버 캐나다에서 운전 최악의 도시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6 캐나다 코퀴틀람 13세 소년 2명 학교 파손혐의 입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5 캐나다 세대별 수도계량기 설치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4 캐나다 주정부 공공기관-기업 예산 운영 실태 조사 착수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3 캐나다 BC 6학년 여학생 대상 HPV 무료 접종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2 캐나다 카지노에 수상한 현금 출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1 미국 미국에서 생활비 가장 적게 드는 도시는 버밍햄 코리아위클리.. 17.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