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본격적인 NDP 정부 출범

귀숑 총독이 개원 연설문 낭독 

 

지난 5월 9일 BC주 총선에서 절대 다수당도 없는 선거 결과로 4개월간 표류하던 BC 주정부가 마침내 공식적인 출범을 하게 됐다.

 

주디스 귀숑(Judith Guichon) BC주 총독이 8일 오후 2시 주의회에서 NDP 정부를 대신해 개원연설(Throne Speech)을 함으로써 공식적으로 BC주의 새 정부가 출범하게 됐다.

 

이번 개원연설 내용 중에 존 호건 NDP 당수이자 신임 BC주 수상이 공약해 왔던 3가지의 최우선 과제가 담겨 있다.

우선 BC주민의 보다 여유로운 삶을 만들어가겠다는 약속이다. 호건 수상은 선거기간 중 세금 감면 등을 통한 가계 지출을 줄이고 임금 인상 등을 통해 가계 수입을 늘리겠다는 내용이었다. 이번 개원연설에서 점차적으로 최저임금을 인상해 최종적으로 시간당 15달러로 만들겠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외에도 ICBC 보험료나 BC하이드로 요금을 동결하거나 인하하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두 번째는 주민에 대한 복지서비스를 개선한다는 내용이다. 이를 위해 학교에 적합한 재원과 지원을 할 예정이다. 또 장애인의 대중교통의 편리한 접근 이용, 그리고 주 전체적으로 새로운 교통수단과 시스템을 확충하는 프로젝트를 연방정부와 함께 지속해 나간다는 내용이다.

 

3번째는 경제를 더욱 강화한다는 약속이다. 이를 위해 전통적인 BC주의 산업인 삼림과 광산, 농업, 수산업 등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 새 학교와 병원, 도로 등을 건설하고 고임금의 양질의 직업도 주 전체적으로 늘어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귀숑 총독은 개원연설 초미에는 현재 BC주 산불로 인한 대재앙에 대해 언급하고 이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을 달래는 동시에 산불진압을 위해 노고를 아끼지 않은 소방관, RCMP, 그리고 캐나다군, 공무원 등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그리고 이재민을 위한 모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어 마약 과용으로 많은 사람들이 숨지는 것에 대해 주의를 환기시켰다. 지난 몇 년간 이상급등을 한 주택가격으로 인한 문제와 과밀학급 문제, 의료대기시간, 저임금 파트타임 직업 문제 등에 대해서도 하나씩 열거했다. 이런 열악하고 경제적으로 힘든 삶을 끝내기 위해서 BC주 경제 발전에서 단 한 명의 주민도 소외되지 않고 같이 여유롭게 그 결실을 나누자는 NDP의 복지정치 철학을 내세웠다.

 

귀숑 총독은 41대 주의회가 성공적으로 이어가길 바란다는 말로 개원연설을 마쳤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20 캐나다 후쿠시마 대지진 타고 온 북미 온 외래 해양 생물들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9 캐나다 밴쿠버 역세권 고가 주택 실거주자는 저소득층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8 캐나다 10대 초보 운전자 제한속도의 2배 과속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7 캐나다 캐나다 세계 경쟁력 10위 밖에 맴돌아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6 캐나다 토론토-밴쿠버 부동산 거품 위험도 세계 최고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5 미국 [2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450여명 사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4 미국 [1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 최소 2명 사망, 26명 부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3 미국 '잘’ 싸우는 부부가 오래 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10.01.
2412 미국 "문 대통령의 가톨릭 신앙이 평화정책에 영향 미쳤다"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1 미국 플로리다서 음주운전 걸리면 절단 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0 미국 "종합병원 때문에 개인병원 못 해먹겠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09 캐나다 밴쿠버 아파트 가격 서울의 2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8 캐나다 밴쿠버 공항 화물 도난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7 캐나다 밴쿠버 캐나다에서 운전 최악의 도시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6 캐나다 코퀴틀람 13세 소년 2명 학교 파손혐의 입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5 캐나다 세대별 수도계량기 설치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4 캐나다 주정부 공공기관-기업 예산 운영 실태 조사 착수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3 캐나다 BC 6학년 여학생 대상 HPV 무료 접종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2 캐나다 카지노에 수상한 현금 출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1 미국 미국에서 생활비 가장 적게 드는 도시는 버밍햄 코리아위클리.. 17.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