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주 정부가 정부 산하의 리쿼 스토어에서 마리화나를 판다는 계획에 BC주 새 정부는 정부가 나서서 마리화나를 팔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 놓았다.

 

마리화나 합법화는 자유당 연방 정부 출범 이래 캐나다의 주요 현안이 되었다. 치료 목적의 마리화나 합법화를 먼저 추진한 정부는 최근 "2018년 7월부터는 치료 목적이 없는 마리화나 거래도 합법화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동시에 "유통 방식은 각 주정부에게 결정권이 있다"고 밝혔다. 

 

연방 정부의 발표 이 후 가장 먼저 입장을 취한 것은 인구가 가장 많은 온타리오였다. 온타리오 주정부는 "비의료용 마리화나 구매는 만 19세 이상만 가능하며, 성인만을 대상으로 판매하는 시스템이 이미 자리잡은 주류 판매업계가 관리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온타리오 주류위원회(Liquor Control Board of Ontario)에 판매 전권이 주어진 것이다.

그러나 호건 BC 주수상은 온타리오의 결정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BC 주가 온타리오를 뒤따를 가능성을 부인했다. 그는 "비의료용 마리화나가 판매될 수 있는 방식에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다 장단점이 있다. 조제실에서 직접 판매하는 것에도 잇점이 있으며, 약국에서 의료용 마리화나와 함께 판매하는 것은 마리화나에 대한 의학적 전문 지식이 있는 인력을 통할 수 있어 이또한 장점이 된다"고 말했다. 

 

마리화나 합법화와 관련해 '주정부의 세수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호건은 "그리 긍정적으로 전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소비세이기 때문에 판매가가 높을수록 세수도 증가할 것이나, 불법 시장과 경쟁해야 하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경쟁력있는 판매가를 제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캐너비스(Cannabis)는 기본적으로 기르기 쉬운 식물이기 때문에 불법 시장 관리가 수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20 캐나다 후쿠시마 대지진 타고 온 북미 온 외래 해양 생물들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9 캐나다 밴쿠버 역세권 고가 주택 실거주자는 저소득층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8 캐나다 10대 초보 운전자 제한속도의 2배 과속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7 캐나다 캐나다 세계 경쟁력 10위 밖에 맴돌아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6 캐나다 토론토-밴쿠버 부동산 거품 위험도 세계 최고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5 미국 [2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450여명 사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4 미국 [1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 최소 2명 사망, 26명 부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3 미국 '잘’ 싸우는 부부가 오래 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10.01.
2412 미국 "문 대통령의 가톨릭 신앙이 평화정책에 영향 미쳤다"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1 미국 플로리다서 음주운전 걸리면 절단 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0 미국 "종합병원 때문에 개인병원 못 해먹겠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09 캐나다 밴쿠버 아파트 가격 서울의 2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8 캐나다 밴쿠버 공항 화물 도난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7 캐나다 밴쿠버 캐나다에서 운전 최악의 도시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6 캐나다 코퀴틀람 13세 소년 2명 학교 파손혐의 입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5 캐나다 세대별 수도계량기 설치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4 캐나다 주정부 공공기관-기업 예산 운영 실태 조사 착수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3 캐나다 BC 6학년 여학생 대상 HPV 무료 접종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2 캐나다 카지노에 수상한 현금 출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1 미국 미국에서 생활비 가장 적게 드는 도시는 버밍햄 코리아위클리.. 17.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