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협약 탈퇴 나쁜 결정” 개념발언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2018 미스 아메리카’에 선정된 미녀가 선발 대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기후협약 탈퇴를 ‘나쁜 결정(bad decision)’이라고 개념(槪念) 발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10일 애틀랜틱 시티에서 열린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에서 영광의 왕관을 차지한 캐러 먼드(23 미스 노스다코다)는 이날 심사 도중 무대 인터뷰에서 기후 협약에 관한 질문을 받고 “그(트럼프)가 나쁜 결정을 했다. 기후 변화가 실제 존재한다는 증거가 있다. 기후변화를 믿든 안믿든 우리는 국제 테이블에 함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11.jpg

<FOX TV 촬영>

 

 

캐러 먼드의 당당한 발언은 한때 미인대회 스폰서이기도 한 미국의 대통령을 정면으로 공박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먼드는 미스 아메리카에 뽑힌 후에도 “내 의견이 심사위원들의 의견과 다를 수 있다는 점은 전혀 신경쓰지 않았다”면서 “미스 아메리카는 자기 의견을 가질 필요가 있으며 현재 지구 기후에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도 알 필요가 있다”고 소신을 이어나갔다.

 

노스다코다 최초로 미스 아메리카 타이틀을 따낸 먼드는 이날 예선에선 “노스다코다 최초의 여성 주지사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하기도 했다.

 

먼드는 지난해 명문 브라운대에서 경영학 학위를 받은 재원으로 노틀담 로스쿨 입학을 앞두고 있다. 먼드는 1872년 미대선에 여성 최초로 도전한 ‘여권운동가’ 빅토리아 우드헐의 후손으로 ‘그 조상에 그 후손’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800px-Cara_Mund.jpg

www.en.wikipedia.org

 

 

한편 이날 미녀들에겐 대부분 까다로운 정치적 질문이 주어졌지만 모두 소신발언을 하는 모습이었다.

 

먼드와 왕관을 놓고 마지막까지 대결한 미스 미주리 제니퍼 데이비스는 ‘만약 당신이 배심원이라면 지난해 대선에서 러시아정부와 공모설이 제기된 트럼프가 유죄냐, 무죄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데이비스는 “지금 당장은 충분한 증거가 없기 때문에 무죄라고 말해야 할 것 같다. 하지만 최대한 충분히 조사해야 한다”고 답했다.

 

3위가 된 미스 뉴저지 케이틀린 쇼우펠은 최근 큰 논란이 된 “남부연합군의 상징물을 공공장소에서 철거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박물관으로 옮기는게 좋겠다’는 대안을 제시했다.

 

또한 미스 텍사스 모가너 우드는 샬러츠빌에서 희생자가 발생한 백인우월주의자들의 데모이후 트럼프가 ‘양쪽 다 문제’라며 양비론적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반대시위를 하다 희생된 히더 헤이어는 테러공격을 당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같은 사실을 연설에 반영하고 모든 미국인들이 안전하다고 느끼도록 해야 했다”고 일침을 가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11.jpg (File Size:51.0KB/Download:15)
  2. 800px-Cara_Mund.jpg (File Size:96.3KB/Download:2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20 캐나다 후쿠시마 대지진 타고 온 북미 온 외래 해양 생물들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9 캐나다 밴쿠버 역세권 고가 주택 실거주자는 저소득층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8 캐나다 10대 초보 운전자 제한속도의 2배 과속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7 캐나다 캐나다 세계 경쟁력 10위 밖에 맴돌아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6 캐나다 토론토-밴쿠버 부동산 거품 위험도 세계 최고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5 미국 [2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450여명 사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4 미국 [1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 최소 2명 사망, 26명 부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3 미국 '잘’ 싸우는 부부가 오래 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10.01.
2412 미국 "문 대통령의 가톨릭 신앙이 평화정책에 영향 미쳤다"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1 미국 플로리다서 음주운전 걸리면 절단 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0 미국 "종합병원 때문에 개인병원 못 해먹겠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09 캐나다 밴쿠버 아파트 가격 서울의 2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8 캐나다 밴쿠버 공항 화물 도난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7 캐나다 밴쿠버 캐나다에서 운전 최악의 도시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6 캐나다 코퀴틀람 13세 소년 2명 학교 파손혐의 입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5 캐나다 세대별 수도계량기 설치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4 캐나다 주정부 공공기관-기업 예산 운영 실태 조사 착수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3 캐나다 BC 6학년 여학생 대상 HPV 무료 접종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2 캐나다 카지노에 수상한 현금 출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1 미국 미국에서 생활비 가장 적게 드는 도시는 버밍햄 코리아위클리.. 17.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