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 최소 2명 사망, 26명 부상

컨트리 음악 페스티벌 중 총격 … 인근 호텔 상층에서 저격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10월의 첫 날이자, 첫 주말이었던 1일(일) 밤, 라스베가스가 총격에 휩싸였다. 이번 총격으로 지금까지 최소 2명이 사망하고 26명이 부상을 입었다. 부상자 중 12명은 중태인 것으로 전해진다.

 

총격이 일어난 곳은 컨트리 음악 페스티벌인 Route 91 Harvest Festival 현장.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이 SNS에 올린 영상에 따르면 음악축제 중 갑자기 기관총에 가까운 총격이 10초간 계속된 후 공연이 중단됐다.

갑작스런 총격소리에 수백명의 관객들이 자리를 이탈하며 술렁이기 시작하자 총격은 또다시 계속되었고, 장내는 순식간에 아비규환으로 바뀌었다.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은 라스베가스 길(Las Vegas Boulevard) 건너편에 있는 만달레이 베이 호텔(Mandalay Bay Hotel and Casino) 윗쪽 층에서 총구 화염과 총성이 나는 것을 봤다고 입을 모았다.

 

라스베가스 리뷰-저널은 이와 관련, 범인이 만달레이 베이 호텔 상층에 있는 방에서 콘서트 관람객을 향해 총격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인근 하수구에 몸을 숨긴 이베타 살다나(Ivetta Saldana) 씨는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공포 그 자체였다”고 말하며 “총소리가 나자 서 있던 사람들이 모두 바닥에 엎드렸다”고 전했다.

 

경찰은 두 명의 저격수가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건 직후 경찰은 I-15도로 등 도로 일부를 폐쇄했다. 이 사건으로 라스베가스 인근 맥캐런 국제공항을 향하던 일부 항공편이 우회하기도 했다.
 

사건이 벌어진 Route 91 Harvest Festival은 9월 29일(금)부터 시작된 컨트리 음악축제로, 사건이 벌어진 1일(일)은 페스티벌의 마지막 날이었다.
 

 

856486878.jpg  

 사진보러가기    ☜ Click 

http://www.mercurynews.com/2017/10/01/photos-several-victims-hospitalized-after-las-vegas-shooting/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sentence_type.pn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28 캐나다 밴쿠버 차이나타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밴쿠버중앙일.. 17.11.03.
2527 미국 문 대통령 “핵무기 추진도 용인도 하지 앉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17.11.02.
2526 미국 "한국, 미국 MD 체계 불참 등 약속 지켜야" file 코리아위클리.. 17.11.02.
2525 미국 “트럼프는 의회 승인 없이 북한 공격 말라” file 코리아위클리.. 17.11.02.
2524 미국 유엔 인권 보고관, 대북 제재 전면 재검토 요구 file 코리아위클리.. 17.11.02.
2523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최적의 상업 부동산 투자 도시 3위에 올라 News1004 17.11.02.
2522 미국 유타대학교 총격 살해사건 용의자 다음날 극적으로 잡혀 News1004 17.11.02.
2521 미국 판촉 전화 폭주… ‘두낫콜 리스트’ 무용지물 됐다 코리아위클리.. 17.11.02.
2520 미국 올랜도, 아마존 제2 본사 유치에 도전장 냈다 코리아위클리.. 17.11.02.
2519 미국 미국 섬머타임 11월 5일 해제 코리아위클리.. 17.11.02.
2518 캐나다 8월 GDP 10개월 만에 하락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7 캐나다 할로윈 의상, 캐나다 총리의 선택은?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6 캐나다 겨울로 들어선 밴쿠버 날씨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5 캐나다 프레이저연구소 "노인 복지 조정 필요"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4 캐나다 원화 오르고 루니 내리고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3 캐나다 가벼운 주머니에 근로자 스트레스 ↑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2 캐나다 겨울철 타이어 의무화 한달 만에 안착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1 캐나다 BC주도 기본소득제 도입 착수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0 캐나다 밴쿠버, 북미의 진짜 한류 성지로 부각 밴쿠버중앙일.. 17.11.02.
2509 캐나다 20년 전 성범죄 전력 시의원 결국 사퇴 밴쿠버중앙일.. 17.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