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 드샌티스 주지사, 트럼프 대통령 지지 얻어 추진
 

drug.jpg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플로리다주가 의료비를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캐나다에서 처방약 수입을 시도하고 있다.

22일 <에이피통신>에 따르면 론 드샌티스 주지사는 값이 저렴한 캐나다산 처방약을 주내로 유입할 수 있는 프로그램 마련을 제안했다.

현재 캐나다산 처방약을 미국으로 수입하는 것은 불법으로 간주된다. 연방 보건복지부(DHS) 장관은 캐나다 약 수입을 허락하는 프로그램을 승인할 수 있는 권한을 지녔지만, 지난 12월 의회조사국(CRS) 보고서는 약효나 안전 여부로 이제까지 승인에 나선 장관은 없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드샌티스 주지사는 이날 올랜도의 북서쪽에 위치한 메가 은퇴촌 더 빌리지스(The Villages) 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트럼프는 이 제안을 지지할 뿐만 아니라 열정을 표했고, 우리가 하고 있는 일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드샌티스는 지난 중간선거에서 트럼트 대통령의 지지를 업고 손쉽게 경선을 치뤘으며, 주지사 선거에서 승리했다.

드샌티스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약 수입화의 뜻을 이뤄나가겠다”며 처방약 수입 프로그램이 주민들을 구제할 뿐만 아니라 재소자 용 처방약 구입에 사용되는 수천만 달러의 주 예산을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버몬트주는 지난해 미국에서 처음으로 처방약 수입법을 제정했으나 여전히 계획을 추진하고 있는 상태로 아직 연방 보건 기관에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2003년 '메디케어 현대화법(Medicare Modernization Act)'은 캐나다 의약품이 주민에게 건강상 위험이 없음을 확실하고, 처방약품의 비용을 줄이는 결과를 가져올 경우 연방 보건부장관이 수입을 허용할 수 있도록 했다.

캐나다산 의약품 수입과 관련해 그동안 미국 정부는 변조 약품이나 혹은 가짜약이 들어올 경우 소비자들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며 강경 자세를 취해왔다. 또 미국산 약품에 대해 해외분보다 높은 가격을 책정해온 제약사들 역시 처방약 수입을 막으려 치열한 로비활동을 전개해왔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998 캐나다 2018년 몬트리올 한인청년 비상캠프 개최 Hancatimes 19.03.15.
3997 캐나다 숙련된 노동자 부족 문제, 이민자 초청이 최선의 해결방안 일까? Hancatimes 19.03.15.
3996 캐나다 MCAT Workshop Hancatimes 19.03.15.
3995 캐나다 대기업 임금 인상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 Hancatimes 19.03.15.
3994 캐나다 캐나다포스트는 왜 캐나다인들에게 배달 중단을 선언했을까? Hancatimes 19.03.15.
3993 캐나다 몬트리올의 커져가는 노숙자 문제 Hancatimes 19.03.15.
3992 캐나다 캐나다 기업, 낙관론 사상 최대에 미치지 못하는 노동력 부족문제 Hancatimes 19.03.15.
3991 캐나다 제 6회 캐나다 동부지역 (퀘벡) 한국학교협회 교사 연수회 개최 Hancatimes 19.03.15.
3990 캐나다 대마초 합법화와 조심해야 할 점들 Hancatimes 19.03.15.
3989 캐나다 새로운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의 비효율성 Hancatimes 19.03.15.
3988 캐나다 퀘벡주 선거, 늘어나는 여성 정치 참여 Hancatimes 19.03.15.
3987 캐나다 퀘벡 새 여당 종교적 의상 착용 금지 법안 통과 서둘러 Hancatimes 19.03.15.
3986 캐나다 보수당 견해를 저버린 현 캐나다 보수당 Hancatimes 19.03.15.
3985 캐나다 새로 바뀌는 몬트리올의 환경정책 Hancatimes 19.03.15.
3984 캐나다 캐나다의 소선거구제와 문제점 Hancatimes 19.03.15.
3983 캐나다 마리화나, 정말 대중화 되어가나? Hancatimes 19.03.15.
3982 캐나다 퀘벡주, 강풍과 뇌우로 인한 정전사태 Hancatimes 19.03.15.
3981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캐나다 최초 얼굴 이식 수술 성공 Hancatimes 19.03.15.
3980 캐나다 '美 명문대 입시비리' 밴쿠버 명문고도 파문 밴쿠버중앙일.. 19.03.14.
3979 캐나다 환치기 사기 안 당하려면 조심 조심 또 조심 밴쿠버중앙일.. 19.0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