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9명에서 매년 감소

한국인 새 시민권자 2397명

영주권 비자 받은 한인 4645명

 

캐나다 국적을 획득하는 한국인 수가 작년에 다시 반등을 했지만 아직 전성기에 비해 아직 크게 낮은 수준이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의 2018년도 새 시민권 취득 통계 자료에 따르면, 한국국적자 2397명이 새 캐나다 시민권자가 됐다. 

 

2015년 5956명에 달했던 한국 국적자의 캐나다 취득자 수는 2016년에 2907명으로 절반이하로 떨어졌고, 다시 2017년에 1547명까지 감소했다가 이번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셈이다.

 

작년 5월까지 한국 국적 이탈 신고를 하지 못하면, 한국 국적 보유자나 그 직계 가족에게 부여하는 재외동포비자(F-4)를 받지 못한다고 한국 정부가 관련 규정을 개정해 시행했지만, 캐나다 국적 취득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이번 통계에서 북한 국적자로 캐나다 시민권을 받은 한인도 3명이 있었다. 2015년 19명에 달했던 북한 국적 출신 캐나다 시민권 취득자는 2016년 2명, 2017년 4명으로 크게 줄었다. 캐나다의 북한 국적자들의 상당수는 북한에서 직접 온 경우보다, 한국에 정착을 한 후 한국 여권을 들고 캐나다를 온 경우가 많아 실제 100% 북한 국적자라고 보기 어려워 캐나다 정부도 이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즉 탈북 난민에 대한 지위를 한국 정착 여부를 확인해 거부하고, 심지어 일부 난민 신청자를 추방 명령하기도 했다.

 

2018년도에 캐나다 시민권을 취득한 총 인원은 17만 6303명이다. 2015년 25만 2194명에서, 2016년 14만 7821명, 2017년 10만 6369명으로 급감하다 다시 크게 늘어난 셈이다.

 

2018년도 시민권 취득 출신 국가 순위를 보면, 필리핀이 1만 9642명으로 1위를, 이어 인도가 1만 9472명, 이란이 1만 34명으로 1만 명 이상을 기록하며 3위 안에 들었다. 이어 중국, 파키스탄, 나이지리아, 미국, 이집트, 이라크가 10위권 안에 들었다.

 

한국은 프랑스, 영국과 영국령, 알제리, 방글라데시, 아이티, 모로코, 콜롬비아, 멕시코에 이어 19위를 기록했다.

 

한편 2018년도에 영주권 비자를 받은 한국 국적자는 총 4645명이었다. 이는 캐나다에 랜딩을 해 최종적으로 영주권을 받은 2018년도 한인 4805명에 비해서 160명 부족한 숫자다. 영주권 비자를 받은 북한 국적자도 11명이 있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399 캐나다 천둥 정기공연, 밴쿠버의 심장을 난타하다 밴쿠버중앙일.. 19.07.04.
4398 캐나다 밴쿠버 노스쇼어 한인전통문화에 흠뻑 취해 얼쑤 밴쿠버중앙일.. 19.07.04.
4397 캐나다 트랜스마운틴 확장 공사, 빠르면 9월초부터 재개 file CN드림 19.07.03.
4396 캐나다 텅 비어가는 캘거리 다운타운, 비즈니스가 사라진다. file CN드림 19.07.03.
4395 캐나다 주정부, “연방 탄소세, 주정부 자치권 침해” file CN드림 19.07.03.
4394 캐나다 밴쿠버 ,민주평통 지원자 차고 넘쳐 인물난 우려 불식 밴쿠버중앙일.. 19.07.03.
4393 캐나다 도대체 밴쿠버 홍역공포는 언제 끝나나? 밴쿠버중앙일.. 19.07.03.
4392 캐나다 공립한인요양원, 첫 운영기금 5만불 전달 밴쿠버중앙일.. 19.07.03.
4391 캐나다 천둥 정기공연 전석 매진 사례 밴쿠버중앙일.. 19.06.29.
4390 캐나다 캐나다데이 황금연휴 어디서 무엇을 하며 즐기나? 밴쿠버중앙일.. 19.06.29.
4389 캐나다 마마키쉬 아카데미, 밴쿠버를 북미 한류중심지로 밴쿠버중앙일.. 19.06.29.
4388 캐나다 BC한인실업인, 한인미래 위해 힘모아 밴쿠버중앙일.. 19.06.28.
4387 캐나다 밴쿠버 모의선거는 7월 8일 밴쿠버중앙일.. 19.06.28.
4386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주말 철야운행 난망 밴쿠버중앙일.. 19.06.28.
4385 미국 다양한 치즈, 도대체 뭐가 다르지? 코리아위클리.. 19.06.27.
4384 미국 미국에서 드론 배송, 본격 시행 움직임 코리아위클리.. 19.06.27.
4383 미국 누구에게나 지는 트럼프, 이번에도 역전 가능할까 코리아위클리.. 19.06.27.
4382 미국 더 뜨거워진 플로리다의 6월… 정치의 계절이 시작됐다 코리아위클리.. 19.06.27.
4381 미국 론 드샌티스 주지사, '피난처 도시 금지 법안'에 서명 코리아위클리.. 19.06.27.
4380 미국 온라인 부동산업체 질로우, 올랜도서 주택구입 서비스 시작 코리아위클리.. 19.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