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V 뉴스에 올라온 동영상 캡쳐 

 

랭리 거주 랍슨스퀘어 연습 중

맹견 주인 적극 제지 않고 소리만

 

밴쿠버에도 K-POP 열풍이 불고 있지만, 제대로 연습장도 없어 다운타운의 노천에서 연습을 하던 젊은 여성이 맹견에 공격을 받아 부상을 입는 일이 발생했다.

 

밴쿠버 CTV에 따르면, 지난 1일 저녁 다운타운 랍스스퀘어에서 K-POP 커버댄스팀 한인 여성이 춤 연습 중 맹견에게 쫓기다 결국 2번이나 물렸다.

 

CTV가 공개한 영상에서, 개줄이 풀려 있는 대형 불독이 겨울에 아이스링크로 이용되는 랍스스퀘어로 들어서자 K-POP 커버댄스 연습을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맹령하게 뛰어갔다. 이어 20세의 권 모 양이 맹견에 쫓겨 오는 모습이 보이고, 맹견은 그녀의 다리를 물었다. 이때 주인이 나타나 맹견을 저지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적극적으로 개를 잡지 않고 개에게 소리를 지르자 다시 개는 권 양에게 달려 들어 2번째 공격을 했다.

 

밴쿠버에서는 공공 장소에서 개줄을 항상 묶어 놓도록 되어 있는데, 개주인은 사람 크기 만한 맹견임에도 불구하고 개줄을 하지 않고 있었다. 또 적극적으로 개를 말리기 보다 그냥 소리만 지르는 수준에 머물렀다. 또 사고 직후 개를 데리고 현장에서 달아났다.

 

CTV에 따르면, 권 양은 팔에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 양은 공공장소에서 맹견을 풀어 놓은 개주인의 행동과 사건 이후 달아난 행위에 대해 분노를 하고 밴쿠버 경찰에 신고를 했다.

 

밴쿠버 경찰에 직접 연락을 해 관련 사건에 대한 질의를 한 결과, 밴쿠버 경찰서의 제이슨 두세트( Jason Doucette 언론담당 경관은 "지난 1일 랍슨스퀘어 아이스링크에서 랭리에 거주하는 20세 여성이 개에 물렸다는 신고를 받았다"며, "다음날 경찰이 피해자 여성을 만났고 개와 개 주인을 수소문 했지만 아직 소재를 파악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또 두세트 경관은 피해자의 부상은 경미하다고 밝혔다.

 

af20ee3adb7ab069de52bb9fc973b65d_1551898660_6232.jpg
랍슨스퀘어에서 K-POP 커버댄스팀 에버랄드의 연습 모습.(밴쿠버 중앙일보 DB) 

 

랍스스퀘어는 에버랄드를 비롯해 K-POP 커버댄스팀들이 주말에 모여 연습을 하는 장소이다. K-POP이 좋아 자발적으로 모인 20대 전후의 젊은이들이라 재정적으로 여유가 없어 별도의 실내 연습실을 갖지 못하고 사시사철 비와 눈을 피할 수 있는 공공장소로 랍스스퀘어를 이용하고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404 캐나다 3일 밤 밴쿠버북서해안 진도 5.8 지진 발생 밴쿠버중앙일.. 19.07.05.
4403 캐나다 온주 중국 이민자 새 농부로, BC주는? 밴쿠버중앙일.. 19.07.05.
4402 미국 NYT 한국음악 국악기 대서특필 file 뉴스로_USA 19.07.05.
4401 미국 트럼프 재선 무난할까? “우리는 이기고, 이기고, 이길 것이다” file 코리아위클리.. 19.07.04.
4400 캐나다 네발로 노르웨이에서 캐나다까지 걸어온 북극여우 밴쿠버중앙일.. 19.07.04.
4399 캐나다 천둥 정기공연, 밴쿠버의 심장을 난타하다 밴쿠버중앙일.. 19.07.04.
4398 캐나다 밴쿠버 노스쇼어 한인전통문화에 흠뻑 취해 얼쑤 밴쿠버중앙일.. 19.07.04.
4397 캐나다 트랜스마운틴 확장 공사, 빠르면 9월초부터 재개 file CN드림 19.07.03.
4396 캐나다 텅 비어가는 캘거리 다운타운, 비즈니스가 사라진다. file CN드림 19.07.03.
4395 캐나다 주정부, “연방 탄소세, 주정부 자치권 침해” file CN드림 19.07.03.
4394 캐나다 밴쿠버 ,민주평통 지원자 차고 넘쳐 인물난 우려 불식 밴쿠버중앙일.. 19.07.03.
4393 캐나다 도대체 밴쿠버 홍역공포는 언제 끝나나? 밴쿠버중앙일.. 19.07.03.
4392 캐나다 공립한인요양원, 첫 운영기금 5만불 전달 밴쿠버중앙일.. 19.07.03.
4391 캐나다 천둥 정기공연 전석 매진 사례 밴쿠버중앙일.. 19.06.29.
4390 캐나다 캐나다데이 황금연휴 어디서 무엇을 하며 즐기나? 밴쿠버중앙일.. 19.06.29.
4389 캐나다 마마키쉬 아카데미, 밴쿠버를 북미 한류중심지로 밴쿠버중앙일.. 19.06.29.
4388 캐나다 BC한인실업인, 한인미래 위해 힘모아 밴쿠버중앙일.. 19.06.28.
4387 캐나다 밴쿠버 모의선거는 7월 8일 밴쿠버중앙일.. 19.06.28.
4386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주말 철야운행 난망 밴쿠버중앙일.. 19.06.28.
4385 미국 다양한 치즈, 도대체 뭐가 다르지? 코리아위클리.. 19.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