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V 뉴스에 올라온 동영상 캡쳐 

 

랭리 거주 랍슨스퀘어 연습 중

맹견 주인 적극 제지 않고 소리만

 

밴쿠버에도 K-POP 열풍이 불고 있지만, 제대로 연습장도 없어 다운타운의 노천에서 연습을 하던 젊은 여성이 맹견에 공격을 받아 부상을 입는 일이 발생했다.

 

밴쿠버 CTV에 따르면, 지난 1일 저녁 다운타운 랍스스퀘어에서 K-POP 커버댄스팀 한인 여성이 춤 연습 중 맹견에게 쫓기다 결국 2번이나 물렸다.

 

CTV가 공개한 영상에서, 개줄이 풀려 있는 대형 불독이 겨울에 아이스링크로 이용되는 랍스스퀘어로 들어서자 K-POP 커버댄스 연습을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맹령하게 뛰어갔다. 이어 20세의 권 모 양이 맹견에 쫓겨 오는 모습이 보이고, 맹견은 그녀의 다리를 물었다. 이때 주인이 나타나 맹견을 저지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적극적으로 개를 잡지 않고 개에게 소리를 지르자 다시 개는 권 양에게 달려 들어 2번째 공격을 했다.

 

밴쿠버에서는 공공 장소에서 개줄을 항상 묶어 놓도록 되어 있는데, 개주인은 사람 크기 만한 맹견임에도 불구하고 개줄을 하지 않고 있었다. 또 적극적으로 개를 말리기 보다 그냥 소리만 지르는 수준에 머물렀다. 또 사고 직후 개를 데리고 현장에서 달아났다.

 

CTV에 따르면, 권 양은 팔에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 양은 공공장소에서 맹견을 풀어 놓은 개주인의 행동과 사건 이후 달아난 행위에 대해 분노를 하고 밴쿠버 경찰에 신고를 했다.

 

밴쿠버 경찰에 직접 연락을 해 관련 사건에 대한 질의를 한 결과, 밴쿠버 경찰서의 제이슨 두세트( Jason Doucette 언론담당 경관은 "지난 1일 랍슨스퀘어 아이스링크에서 랭리에 거주하는 20세 여성이 개에 물렸다는 신고를 받았다"며, "다음날 경찰이 피해자 여성을 만났고 개와 개 주인을 수소문 했지만 아직 소재를 파악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또 두세트 경관은 피해자의 부상은 경미하다고 밝혔다.

 

af20ee3adb7ab069de52bb9fc973b65d_1551898660_6232.jpg
랍슨스퀘어에서 K-POP 커버댄스팀 에버랄드의 연습 모습.(밴쿠버 중앙일보 DB) 

 

랍스스퀘어는 에버랄드를 비롯해 K-POP 커버댄스팀들이 주말에 모여 연습을 하는 장소이다. K-POP이 좋아 자발적으로 모인 20대 전후의 젊은이들이라 재정적으로 여유가 없어 별도의 실내 연습실을 갖지 못하고 사시사철 비와 눈을 피할 수 있는 공공장소로 랍스스퀘어를 이용하고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998 캐나다 2018년 몬트리올 한인청년 비상캠프 개최 Hancatimes 19.03.15.
3997 캐나다 숙련된 노동자 부족 문제, 이민자 초청이 최선의 해결방안 일까? Hancatimes 19.03.15.
3996 캐나다 MCAT Workshop Hancatimes 19.03.15.
3995 캐나다 대기업 임금 인상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 Hancatimes 19.03.15.
3994 캐나다 캐나다포스트는 왜 캐나다인들에게 배달 중단을 선언했을까? Hancatimes 19.03.15.
3993 캐나다 몬트리올의 커져가는 노숙자 문제 Hancatimes 19.03.15.
3992 캐나다 캐나다 기업, 낙관론 사상 최대에 미치지 못하는 노동력 부족문제 Hancatimes 19.03.15.
3991 캐나다 제 6회 캐나다 동부지역 (퀘벡) 한국학교협회 교사 연수회 개최 Hancatimes 19.03.15.
3990 캐나다 대마초 합법화와 조심해야 할 점들 Hancatimes 19.03.15.
3989 캐나다 새로운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의 비효율성 Hancatimes 19.03.15.
3988 캐나다 퀘벡주 선거, 늘어나는 여성 정치 참여 Hancatimes 19.03.15.
3987 캐나다 퀘벡 새 여당 종교적 의상 착용 금지 법안 통과 서둘러 Hancatimes 19.03.15.
3986 캐나다 보수당 견해를 저버린 현 캐나다 보수당 Hancatimes 19.03.15.
3985 캐나다 새로 바뀌는 몬트리올의 환경정책 Hancatimes 19.03.15.
3984 캐나다 캐나다의 소선거구제와 문제점 Hancatimes 19.03.15.
3983 캐나다 마리화나, 정말 대중화 되어가나? Hancatimes 19.03.15.
3982 캐나다 퀘벡주, 강풍과 뇌우로 인한 정전사태 Hancatimes 19.03.15.
3981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캐나다 최초 얼굴 이식 수술 성공 Hancatimes 19.03.15.
3980 캐나다 '美 명문대 입시비리' 밴쿠버 명문고도 파문 밴쿠버중앙일.. 19.03.14.
3979 캐나다 환치기 사기 안 당하려면 조심 조심 또 조심 밴쿠버중앙일.. 19.0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