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평창 홍보).JPG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아세안 지역회의가 지난주 수요일(3일) 평창동계올림픽의 최종 홍보를 위한 역내 순회 제1차 홍보 버스를 호주 시드니에서 출발시켰다. 사진은 첫 홍보 버스 앞에 모인 평통 호주협의회 및 시드니 관광버스협회 관계자들.

 

평통 호주협, 호주, 뉴질랜드 전역으로. 한인밀집 지역의 ‘홍보 깃발’도

올림픽 폐막까지 호주 동남부 주요 지역 순회... 뉴질랜드 참여 유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아세안 지역회의(부의장 이숙진)가 지난 3일(수), 평창 동계올림픽 최종 홍보를 위한 역내 순회 홍보 버스를 시드니에서 ‘출발’시켰다.

이날 시작된 제1차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 버스 투어에는 시드니 관광버스협회의 협찬으로 4대의 대형 버스와 2대의 소형버스가 참여해 올림픽 폐막까지 홍보 현수막을 달고 시드니 등 동남부 주요 지역을 순회한다.

이어 제2차 홍보 버스 투어는 호주협의회(회장 형주백)의 주관으로 각 지회와 분회를 중심으로 호주 전역으로 확대될 계획이며, 나아가 뉴질랜드 등 타 지역 협의회의 참여를 권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아세안 지역회의는 민주평통 사무처 제공의 공식 디자인을 활용한 대형 현수막을 제작해 배포하고 있다.

아세안 지역회의의 이숙진 부의장은 이날 출범식 행사를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의 기틀을 마련하려는 고국 정부의 노력에 민주평통 해외지역회의도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는 점을 적극 부각시켰다.

이 부의장은 “해외 현지 주류사회에 대한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와 더불어 동포 2세대들의 관심 제고 역시 매우 중요하다”면서 “해외지역회의를 중심으로 동포2세대들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관을 적극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세안 지역회의는 현재 유럽지역회(부의장 박종범)가 추진 중인 ‘남북평화통일기원 2018 차세대 통일체험 프로그램’의 참여와 함께 호주한국전참전용사 후손을 선발해 평창 동계올림픽 참관을 주선할 계획이다.

한편 이숙진 부의장은 호주국가대표로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호주한인동포 1.5세대 정현우(영어 이름 Andy Jung) 선수에게 격려금을 전달했다.

앞서 이 부의장은 호주의 존 코오츠 IOC 위원 겸 호주올림픽 위원회 회장에게 서한을 발송해 △북한의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한 IOC 차원의 노력 △북한 선수단에 대한 와일드 카드 자격 부여 △2000년 시드니 올림픽 개막식 남북 대표단 공동 입장 재현을 통한 올림픽 정신 구현을 적극 지지한다는 민주평통 아세안 지역 위원들의 단합된 목소리를 전달했다.

 

  • |
  1. 종합(평창 홍보).JPG (File Size:94.0KB/Download:1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848 호주 정현, 메드베데프 3-0 완파…호주오픈 3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1847 호주 시드니한인회, 상반기 행정 업무 개선 톱뉴스 18.01.19.
1846 호주 윤상수 시드니 총영사, 제14회 ‘발로 뛰는 영사상’ 수상 톱뉴스 18.01.19.
1845 호주 4A아시아현대미술센터가 한국미술을 조망하다 톱뉴스 18.01.19.
1844 호주 ‘아세안 순회’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바다 건너 NZ, 베트남까지 톱뉴스 18.01.19.
1843 호주 [동영상 뉴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버스 퍼스서도 "시동" 톱뉴스 18.01.19.
1842 호주 샘 해밍턴-제임스 최 호주대사, 평창올림픽 성화 봉송 톱뉴스 18.01.19.
1841 호주 문재인 대통령, “동포 여러분이 자랑스럽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1840 호주 ‘독도사랑호주연합회’, 올해 독도 방문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1839 호주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 바다 건너 NZ-베트남까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1838 호주 총영사관, 브리즈번서 올해 첫 순회영사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1837 호주 QLD 주 평균 임대수익률 5-9%, 시드니보다 2배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1836 호주 호주의 내일을 빛낼 차세대 리더, KAY리더스 이영곡회장 톱뉴스 18.01.12.
1835 호주 평창동계올림픽 호주 대표로 출전하는 앤디 정 ....크라우드 펀딩 마련 톱뉴스 18.01.12.
1834 호주 멜버른 차량 인도 돌진 사건 피해자 1명 사망 톱뉴스 18.01.12.
1833 호주 촌장 프로그램, 워홀러를 응원합니다! 톱뉴스 18.01.12.
1832 호주 한국 현대미술 작가 이건용씨 작품, ‘4A 센터’서 소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1831 호주 한국 정부, 대북 및 동북아 국제정세 관련 정책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1830 호주 총영사관, 한국 정부의 ‘해외이주신고’ 제도 시행 알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 호주 ‘아세안 순회’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 호주서 첫 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