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문재인).jpg

문재인 대통령이 올 한 해를 시작하면서 전 세계 한인사회에 신년 인사를 전했다.

 

재외 한인사회 대상 신년사에서, 모든 이들의 건강과 행복 기원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을 시작하면서 전 세계 한인 동포사회에 건강과 행복을 기원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한인언론인협회를 통해 내놓은 신년사를 통해 “2018년 올해는 동포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삶이 더 나아지고, 가정에도 웃음이 넘치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한다”면서 “동포 여러분이 자랑스럽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동포 한 분 한 분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지난해 5월 출범한 이래 핵심 정책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과거 잘못 바로 잡기 △국민의 삶의 질 개선 등과 함께 향후 정책방향을 설명하면서 ‘더불어 잘 사는 대한민국’으로의 지향을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특별히 평창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대한 재외동포들의 응원과 성원을 당부했다.

다음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 세계 재외동포들에게 전하는 신년사 전문이다.

 

사랑하는 해외 동포 여러분,

새해가 밝았습니다. 2018년 올해는 동포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삶이 더 나아지고, 가정에도 웃음이 넘치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지난해에는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우리 모두 잘 이겨냈습니다.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온 국민이 마음을 하나로 모았고, 큰 걸음을 시작했습니다.

 

경제도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무역 1조 달러 시대를 다시 열었고, 3%대 경제 성장률을 회복했습니다. 정치적 혼란과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인한 안보위기 상황에서 만들어낸 결실이어서 더욱 값지고 귀한 성취입니다.

 

저는 동포 여러분이 자랑스럽습니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동포 한 분 한 분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2018년 새해, 국민의 손을 굳게 잡고 더 힘차게 전진하겠습니다.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면서 국민의 삶을 바꾸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국민의 삶의 질 개선을 최우선 국정목표로 삼아 국민 여러분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변화를 만들겠습니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국민의 뜻을 더 굳게 받들겠습니다.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일이 국민 통합과 경제 성장의 더 큰 에너지가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새해에는 노사정 대화를 비롯한 사회 각 부문의 대화가 꽃을 피우는 한 해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조금씩 양보하고, 짐을 나누면 더불어 잘사는 대한민국에 한 걸음 더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입니다.

 

해외 동포 여러분,

이제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88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치러지는 대회입니다. 평창을 더 많이 사랑하고 응원해 주십시오. 동포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이 평창의 성공을 만들 것입니다.

 

새해 동포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문재인).jpg (File Size:41.3KB/Download:3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17 호주 취재수첩- 선거관리위원회 회심의 역작?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216 호주 시드니 동포들, 5.18 민주화 운동 희생자 추모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215 호주 시드니 총영사관 홍상우 총영사 부임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214 호주 시드니의 ‘City Talks’에 박원순 서울시장, 기조연설 맡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213 호주 제32대 한인회장단 선거 ‘투표권’ 부여 사안, ‘임시총회’로 확대 file 호주한국신문 19.05.16.
2212 호주 2019 브리즈번 국제 학생대사 선발, 한국 대표는 이하은씨 file 호주한국신문 19.05.16.
2211 호주 호주서 6년 ‘도피 생활’ 했던 사기단에 동포 피해자도 ‘다수’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9.
2210 호주 취재수첩- 한인회비 납부자 100명 안팎으로 한인회장 뽑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9.
2209 호주 ‘오늘을 밝히는 오월, 진실로! 평화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9.
2208 호주 설경구-전도연 주연의 ‘세월호’ 영화, 시드니 상영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9.
2207 호주 “남북간 긴밀한 협력으로 경제교류의 길 만들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9.
2206 호주 피우진 보훈처장, 호주 거주 독립유공자 가족들 방문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9.
2205 호주 “한국의 교육제도 및 경제 발전에 크게 감동받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9.
2204 호주 “능력 있고, 일하는 ‘우리의 한인회’ 만들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9.
2203 호주 “당신의 소중한 것도 아낌없이 주시는 분”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9.
2202 호주 취재수첩- 역주행 하는 선관위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2.
2201 호주 “‘한인’ 혈통의 정체성 공유하는 곳, 존재 이유 재정립 할 터”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2.
2200 호주 “평통 자문위원 후보추천위, 평화-통일 활동 인사로 구성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2.
2199 호주 시드니에서도 ‘평화의 손잡기’ 이벤트 펼쳐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2.
2198 호주 총영사관, 이달 퀸즐랜드 두 도시서 순회영사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9.0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