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출범한 제 31대 호주시드니한인회(회장 류병수, 부회장 이기선)는 올해 상반기 행정 업무 개선 작업을 통해 한인회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총회 때 한인회의 목적을 보다 구체화하는 정관 수정 작업도 진행될 전망이다.

행정 업무 체계화 – 효율적 운영 토대

올 상반기 한인회는 모든 서류 작업에 통일성을 갖춰 체계적으로 관리, 보관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한인회 웹사이트 역시 재정비 작업을 거쳐 한인회 웹사이트의 일원화뿐 아니라 주소록 및 취업정보 등을 좀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 된다. 또 한인밀집지역 카운슬들과 연계 활동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정부 지원 등을 포함한 재정 자립을 높이기 위한 다각도 방안도 마련된다. 이를 위해 정관 수정을 통한 한인회 성격을 보다 구체화하는 작업과 함께 호주자선및비영리단체위원회(ACNC)에 자격을 복원 중에 있다.

한인회관 임대 만료 – 미리 준비해야

현재 시드니한인회관(82 Brighton Ave, Croydon Park)의 임대 기간은 2023년 5월까지다. 이재경 전 한인회장(22, 23대, 1999-2003년) 당시 20년 장기 계약을 맺으며 이 곳으로 자리를 옮긴 한인회관은 널찍한 공간에 둥지를 틀었다. 크고 작은 한인회 행사뿐 아니라 한인사회 및 지역사회 행사가 열리는 장소로 한인사회 위상을 높이는데 일조했다. 일각에선 “워낙 장소가 좋아 타 단체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다. 한인회의 역사가 스며있는 곳이기에 재계약을 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현재 한인회 건물은 켄터베리-뱅크스타운 카운슬 관리 하에 있다.

 

http://topdigital.com.au/node/5229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863 호주 한국 ‘재외동포법’ 개정, ‘F-4 비자’ 자격 요건 바뀌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1862 호주 총영사관, 탐워스 ‘워킹 홀리데이 상담원’ 위촉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1861 호주 평통 아세안 지역회의, 통일 체험 및 올림픽 참관 자녀 선발 톱뉴스 18.02.02.
1860 호주 시드니 공관 및 정부 기관, 올해 활동-사업 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1859 호주 평통 아세안 지역회의, 통일 체험-올림픽 참관 차세대 선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1858 호주 호바트 시 ‘설 행사’에 ‘평택 농악팀’ 최초 공연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1857 호주 시드니 각 교회-단체 배구팀, 경기 통해 친선 다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1856 호주 “평창 올림픽 통해 남북 화해의 길 열리길“ 톱뉴스 18.01.26.
1855 호주 조세핀 폭포, 강물에 휩쓸려 한국인 관광객 사망 톱뉴스 18.01.26.
1854 호주 임금착취 스시업체, 약 20만 달러 벌금 물게 돼 톱뉴스 18.01.26.
1853 호주 세계어린이문화예술축제, 시드니 개최 톱뉴스 18.01.26.
1852 호주 '1987', 뜨거운 감동 전하며 호주서도 꾸준한 흥행 질주 中 톱뉴스 18.01.26.
1851 호주 브리즈번 순회 영사, 2월 1, 2일 톱뉴스 18.01.26.
1850 호주 “이건 정말 기적이다” 정현4강 네티즌열광 file 뉴스로_USA 18.01.24.
1849 호주 힐링을 창조한다, 임은제 쉐프 톱뉴스 18.01.19.
1848 호주 정현, 메드베데프 3-0 완파…호주오픈 3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 호주 시드니한인회, 상반기 행정 업무 개선 톱뉴스 18.01.19.
1846 호주 윤상수 시드니 총영사, 제14회 ‘발로 뛰는 영사상’ 수상 톱뉴스 18.01.19.
1845 호주 4A아시아현대미술센터가 한국미술을 조망하다 톱뉴스 18.01.19.
1844 호주 ‘아세안 순회’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바다 건너 NZ, 베트남까지 톱뉴스 18.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