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58위, 한국체대-삼성증권 후원)이 개인 통산 두 번째로 메이저 대회 3회전(32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정현은 18일 오후 멜버른 파크 제8코트에서 거행된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2회전서 다닐 메드베데프(53위, 러시아)를 3-0(7-6(4), 6-1, 6-1)으로 가볍게 물리쳤다.

정현은 지난 16일 열린 대회 1회전서 미샤 즈베레프(35위, 독일)에게 2세트 도중 기권승을 거두며 체력을 세이브했다.

결국 승부는 체력에서 갈렸다.

메드베데프는 2세트부터 지친 기색을 역력히 드러내며 자멸했다. 메드베데프는 198cm의 장신으로 188cm인 정현보다 10cm나 크다. 타점 높은 서브를 앞세웠지만 정현의 스피드와 정교한 스트로크를 넘지 못했다.

정현은 지난해 프랑스오픈 3회전 진출 이후 개인 통산 두 번째로 메이저 대회 3회전에 올랐다. 호주오픈 개인 최고 성적도 3회전으로 늘렸다.
 

http://topdigital.com.au/node/5234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863 호주 한국 ‘재외동포법’ 개정, ‘F-4 비자’ 자격 요건 바뀌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1862 호주 총영사관, 탐워스 ‘워킹 홀리데이 상담원’ 위촉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1861 호주 평통 아세안 지역회의, 통일 체험 및 올림픽 참관 자녀 선발 톱뉴스 18.02.02.
1860 호주 시드니 공관 및 정부 기관, 올해 활동-사업 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1859 호주 평통 아세안 지역회의, 통일 체험-올림픽 참관 차세대 선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1858 호주 호바트 시 ‘설 행사’에 ‘평택 농악팀’ 최초 공연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1857 호주 시드니 각 교회-단체 배구팀, 경기 통해 친선 다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1856 호주 “평창 올림픽 통해 남북 화해의 길 열리길“ 톱뉴스 18.01.26.
1855 호주 조세핀 폭포, 강물에 휩쓸려 한국인 관광객 사망 톱뉴스 18.01.26.
1854 호주 임금착취 스시업체, 약 20만 달러 벌금 물게 돼 톱뉴스 18.01.26.
1853 호주 세계어린이문화예술축제, 시드니 개최 톱뉴스 18.01.26.
1852 호주 '1987', 뜨거운 감동 전하며 호주서도 꾸준한 흥행 질주 中 톱뉴스 18.01.26.
1851 호주 브리즈번 순회 영사, 2월 1, 2일 톱뉴스 18.01.26.
1850 호주 “이건 정말 기적이다” 정현4강 네티즌열광 file 뉴스로_USA 18.01.24.
1849 호주 힐링을 창조한다, 임은제 쉐프 톱뉴스 18.01.19.
» 호주 정현, 메드베데프 3-0 완파…호주오픈 3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1847 호주 시드니한인회, 상반기 행정 업무 개선 톱뉴스 18.01.19.
1846 호주 윤상수 시드니 총영사, 제14회 ‘발로 뛰는 영사상’ 수상 톱뉴스 18.01.19.
1845 호주 4A아시아현대미술센터가 한국미술을 조망하다 톱뉴스 18.01.19.
1844 호주 ‘아세안 순회’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바다 건너 NZ, 베트남까지 톱뉴스 18.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