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관객수 240만 명을 돌파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굳건이 지키고 있는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이 호주에 상륙한다.

‘독전’은 영어제목 ‘Believer’ 로 오는 6월 7일 호주와 뉴질랜드에 동시 개봉한다. ‘독전’은 실체를 알 수 없는 아시아의 유령 마약조직과 그 중심인물 ‘이선생’을 쫒는 이야기다. 

어느 날, 오랫동안 한 마약 조직을 추적해온 형사 '원호'(조진웅 분)의 앞에 조직의 후견인 '연옥'(김성령 분)과 버림받은 조직원 '락'(류준열 분)이 나타난다. 그들은 원호에게 조직의 구심점인 '이 선생'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는 대신 자신들을 보호해 달라 요청한다. 

원호는 두 사람의 도움으로 중국 마약 시장의 거물 '진하림'(故 김주혁 분)과의 거래에 끼어들어 '이 선생'의 실체를 밝히려 한다.  그렇게 '이 선생'의 실체에 한 발 다가가며 한숨 돌리던 그 때, 원호는 조직의 숨겨진 인물 '브라이언'을 맞닥뜨리며 걷잡을 수 없는 혼란 속으로 빠져들고 '이 선생'의 실체에 대한 단서를 파헤칠수록 충격적인 진실들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한국 관객들은 이 숨 막히는 여정을 따라가며 작품에 강하게 몰입했고, 이 덕분에 '독전'은 입소문만으로 개봉 5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동원하기도 했다. 과연 호주 관객들에도 인기를 끌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독전’은 2013년 홍콩 두기봉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던 영화 ‘마약전쟁’의 리메이크판 영화로 홍콩 느와르의 색채를 띄고 있어 중국 영화팬들 사이에서도 큰 인기를 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난해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고(故) 김주혁의 유작으로 영화 ‘독전’은 특별하다.

김주혁은 '독전'에서 아시아 마약 시장의 거물 진하림으로 특별출연해 영화 초반 스토리를 이끈다. '독전'에서 가장 강렬한 악의 축으로 등장하는 그는 광기의 카리스마로 '독전'을 압도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실제로 이해영 감독은 김주혁이 생전 연기 혼을 쏟은 마지막 작품인 '독전'에 많은 공을 들였다는 후문. 무엇보다 후반 작업에서 김주혁의 모습, 숨소리 하나 놓치지 않고 모두 담아 고인에 대한 예우를 갖추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상영관 및 자세한 내용은 씨네아시아 웹사이트( https://www.cineasia.com.au )에서 확인할 수 있다.

Tags: 

Community

video input: 

http://www.topdigital.com.au/node/5904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968 호주 주호주한국대사관, ‘전환의 시대, 한-호 관계’ 심포지엄 개최 톱뉴스 18.06.11.
1967 호주 등산 중 실종된 한인 워홀러, 6일 만에 구조 file 호주한국신문 18.06.07.
1966 호주 총영사관, QLD 지역 ‘워홀러’ 대상 정보 세미나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6.07.
1965 호주 호주한국학교, ‘신나는 한국 여행’ 주제 문화 행사 file 호주한국신문 18.06.07.
1964 호주 [현장스케치] "통일 골든벨을 울려라" 호주 예선 대회 톱뉴스 18.06.06.
1963 호주 이민지 선수, LPGA 우승 ...세계 랭킹 8위 올라 톱뉴스 18.06.06.
1962 호주 한국의 ‘정(情)’, 나에게 ‘심쿵 ‘2018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열려 톱뉴스 18.06.06.
» 호주 한국 박스오피스 1위 독주 ‘독전’…호주 상륙 톱뉴스 18.06.06.
1960 호주 “한국의 ‘정’은 내가 가장 ‘심쿵’했던 경험이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1959 호주 레이 윌리엄스 NSW주 다문화부 장관, 기자 간담회 열어 톱뉴스 18.05.27.
1958 호주 라이드시, “인종차별주의! 나에게서 멈추다” 캠페인 주력 톱뉴스 18.05.27.
1957 호주 문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두 번째 정상회담…호주 언론 속보 보도 톱뉴스 18.05.27.
1956 호주 “4년 후의 커먼웰스 게임, 6년 후 올림픽 출전이 목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1955 호주 ‘케이무브’프로그램 참가한 한국 여성, 호주서 사기 당해 톱뉴스 18.05.18.
1954 호주 워홀러 대상, 호주 생활 및 취업 워크샵 ‘알쓸신좝’ 19일 열려 톱뉴스 18.05.18.
1953 호주 [포토뉴스] 뜨거웠던.. K-Pop 월드 페스티벌 멜버른 예선전 현장! 톱뉴스 18.05.18.
1952 호주 캠시음식축제, 단연 돋보였던 ‘쌈밥 한상차림’ 톱뉴스 18.05.18.
1951 호주 신규 이민자들, Go to bush or not go home?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1950 호주 세계적 오페라 스타 조수미씨, 호주 주요 도시서 공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1949 호주 ‘캠시음식축제’ 관람객들, ‘쌈밥 한상차림’에 열광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