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임영웅 1).jpg

시드니 동포들로 구성된 트로트 가수 임영웅씨 팬클럽 ‘영웅시대 in Sydney’ 회원들(사진)이 우크라이나 전쟁피해 국민들을 응원하는 성금을 전달, 근래 한국에서 확산되는 팬덤 문화를 보여주었다. 사진 : 영웅시대 in Sydney 제공

 

가수 임영웅씨 팬클럽 ‘영웅시대 in Sydney’, 호주 UNHCR 통해 회원들 성금 전달

 

러시아의 침공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 전쟁피해 국민들의 안타까운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러시아 군의 무분별한 민간인 시설 폭격으로 무고한 시민들이 희생되고 있어 전 세계인의 분노를 사고 있다.

지난 2월 24일 오후 1시50분(호주시간),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군사적전이 개시, 한 달째 이어지는 가운데 피해국민들의 안타까운 소식을 외면하지 않은 시드니 동포들이 있다. 한국의 트로트 가수 임영웅씨의 시드니 팬클럽인 ‘영웅시대 in Sydney’ 회원들로, 이들은 각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성금 1,616달러를 지난 3일, 호주 UNHCR(유엔난민기구)을 통해 전달했다.

이들은 임영웅씨의 공식 팬카페인 ‘영웅시대’를 모토로 시드니에 거주하는 동포 팬들로 구성된 작은 응원 모임이다. 약 25명의 회원들로 구성된 이 클럽은 한 달에 한 번 모임을 갖고 음악을 통해 회원간 친목과 서로의 어려움을 나누는 활동을 하고 있다. 이 클럽의 회원 A씨는 우크라이나 전쟁피해 국민을 위한 모금에 대해 “늘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 임영웅씨의 따뜻하고 선한 마음에 감동받아 성금 모으기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종합(임영웅 2).jpeg

‘영웅시대 in Sydney’ 회원들이 호주 UNHCR을 통해 전달한 성금 내역. 사진 : 영웅시대 in Sydney 제공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게 눈길을 돌린 것에 큰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다. 우리 모국 또한 일제 침략에 이어 한국전쟁을 겪었고, 당시의 참상을 오늘까지 기억하기에 조국을 지키고자 고군분투하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심정이 남의 일 같지 않았다는 것. 그래서 “지금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조국을 지켜내 평화가 정착되기를 기원하는 회원들의 정성을 담았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K-pop의 확산과 함께 각국 재외동포 커뮤니티에서도 ‘팬덤’(좋아하는 연예인을 위해 모인 팬들의 모임)이 늘어나고 있고, 이들이 만들어가는 팬덤 문화가 형성되면서 ‘팬덤 기부’가 새로운 흐름으로 자리잡고 있다.

‘영웅시대 in Sydney’ 또한 자연스럽게 이 같은 활동에 동참하게 된 것이라는 A씨는 “우리 모임의 다양한 연령층 가운데 특히 60대 이상 계층에서 COVID 팬데믹의 힘겨운 시간 동안 임영웅씨의 노래를 통해 힘을 얻고 활력을 찾았다”면서 가수 임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임영웅 1).jpg (File Size:111.1KB/Download:6)
  2. 종합(임영웅 2).jpeg (File Size:45.4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60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21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3059 호주 이민지 선수, LPGA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US여자오픈’ 우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3058 호주 한국문화원, ‘Good Food and Wine Show’서 ‘한식 마스터 클래스’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3057 호주 ‘통일 골든벨’ 아태지역 결선 개최, 지역 예선 통과한 16개국 59명 참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3056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7 호주한국신문 22.06.02.
3055 호주 호주 한인동포 청소년들, 모국 역사-통일 관련 폭넓은 상식 과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3054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20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3053 호주 국세청의 ABRS, 각 회사 이사들에게 ‘Director ID’ 신청 권장 file 호주한국신문 22.05.19.
3052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6 호주한국신문 22.05.19.
3051 호주 취재수첩- 5월 광주, 마침내 ‘진실의 힘’은 ‘시대의 빛’이 될 터... file 호주한국신문 22.05.19.
3050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19 file 호주한국신문 22.05.12.
3049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5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8 호주 1960년대 부의 계급이 만들어낸 두 형제의 어처구니없는 비극... 무대에서 만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7 호주 ‘디토 파라디소’ 콘서트-유니버설발레단의 ‘심청’, 안방에서 즐긴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6 호주 강흥원 한인회장, 2027 세계대학경기대회 유치 ‘해외홍보대사’에 위촉 file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5 호주 시드니한인회, 수해 피해자 위한 동포사회 성금 ‘의뢰’ file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4 호주 동포 영화인 김시우 감독이 그려낼 한인 이민자의 또 하나의 이야기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4.21.
3043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18 file 호주한국신문 22.04.21.
3042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4 호주한국신문 22.04.14.
3041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17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