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평통 1).jpg

민주평통 호주협의회가 올 한해 다양한 활동을 통해 더욱 굳건한 평화통일의 토대를 만들어간다는 결의를 다졌다. 2023년 하례식에서 호주협의회 고동식 회장이 개회사를 통해 자문위원들의 하나 된 의지를 강조하고 있다(사진). 사진 : 김지환 기자 / The Korean Herald

 

민주평통 호주협의회 새해 업무 재개... 북한 핵 관련, 한국정부 대응 관련 강연도

 

민주평통 호주협의회(회장 고동식)는 지난 1월 28일(토) 에핑 클럽 펑션룸에서 신년하례식을 갖고 올 한해, “더욱 굳건한 평화통일의 토대를 만들어간다”는 결의를 다졌다.

이날 하례식에는 호주 전역 자문위원과 아태지역회의 이숙진 부의장 및 강흥원 한인회장, 이태우 총영사를 비롯한 공관 관계자 100여 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 고동식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2023년도 호주협의회에서는 튼튼한 안보원칙과 실용적 남북관계, 민주적 통화통일에 대한 담대한 구상 목표를 가지고 호주에 거주하고 있는 한인과 국제사회가 함께 하는 평화통일 토대를 세워 나갈 것”이라며 자문위원들의 하나 된 의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태우 총영사, 이숙진 아태지역 부의장도 축사에서 “호주협의회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통일의 의지를 다지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하례식에서는 ‘북한 핵문제와 담대한 구상’이라는 주제로 이태우 총영사의 강연도 병행됐다. 외교부 소속으로 북핵 외교 분야에서 일하기도 했던 이 총영사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의 지속 가능한 평화 구현’이라는 한국 정부의 핵심 목표와 함께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동향 및 능력, 제1차 북핵 위기와 제네바 합의를 시작으로 한 지난 시간의 핵 문제 대응 상황, 6자회담 출범, 북한의 6차 핵실험, 교착 상태인 남북간 및 북미간 대화, 지난해 북한의 핵-미사일 동향을 되짚었다.

 

종합(평통 2).jpg

지난 1월 28일(토) 신연하례에서는 ‘북한 핵문제와 담대한 구상’이라는 주제로 시드니총영사관 이태우 총영사의 강연(사진)이 진행됐다. 사진 : 김지환 기자 / The Korean Herald

 

이어 △북한 핵 위협 억제(‘Deterrence’), △북한의 핵개발 단념(‘Dissuasion’), △대화와 외교를 통한 비핵화(‘Dialogue’)라는 현 정부의 담대한 구상과 ‘3D’ 접근 계획, 그리고 비핵화 이행에 대한 포괄적 상응 조치를 설명하면서 ‘대화와 제재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해 나간다’는 현 정부의 방침을 강조했다.

한편 시드니총영사관은 이날 하례식을 기해 의장 표창장 수혜자로 선정된 호주협의회 변종윤, 권병찬, 심복란 자문위원에게 이를 전수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평통 1).jpg (File Size:114.9KB/Download:21)
  2. 종합(평통 2).jpg (File Size:84.7KB/Download:2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58 뉴질랜드 오클랜드 제17대 한인회장선거 '홍승필 당선' 일요시사 23.07.19.
3157 뉴질랜드 오클랜드 한인회관 알박기 절대 불허한다. 일요시사 23.07.19.
3156 뉴질랜드 뉴질랜드 태권도의 대부 이정남 회장 所天 이민사회 '교민장'으로 장례 진행 일요시사 23.07.19.
3155 호주 “높게 강하게 도전하라”... 여자 월드컵 한국대표팀, 시드니서 마지막 담금질 file 호주한국신문 23.07.13.
3154 호주 스토리 메이커이자 화가가 던지는 ‘나는 누구이고 어디에서 왔는가’ file 호주한국신문 23.07.13.
3153 호주 후쿠시마 핵오염수 투기, “국제 해양법 재판소에 즉각 제소하라” file 호주한국신문 23.07.06.
3152 호주 동포 비즈니스 중심 이스트우드, 시드니 전역 20개 이상 ‘Nightlife’ 핫스폿에 file 호주한국신문 23.06.29.
3151 호주 “여름 대표 보양식... 금산의 자랑, 인삼 가득 정성 담은 삼계탕 준비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3.06.29.
3150 호주 한국전 정전 70년... 우리는 어떻게 호주 참전용사들을 기억해야 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3.06.08.
3149 호주 한국문화원, ‘시드니영화제’ 협력으로 일련의 한국문화 행사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3.06.08.
3148 호주 “긍정적 사회 변화를 위한 활동의 중요한 경험 중 하나... 기대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06.01.
3147 호주 올해 최고 수준의 K-Pop 커버 호주 댄스팀은? 채스우드 콩코스서 경합 file 호주한국신문 23.06.01.
3146 호주 “오월의 정신을, 오늘의 정의로!”... 시드니 한인 동포들, ‘5.18’ 의미 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3.05.25.
3145 호주 시드니 한국문화원, ‘WONDER: Wordless Picture Books’ 전시회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1.
3144 호주 한국 외교부, 인천에 재외동포청 설치... 통합민원실은 서울(광화문)로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1.
3143 호주 Sydney Korean Festival, 팬데믹 극복하고 다시 Darling Harbour로 file 호주한국신문 23.05.04.
3142 호주 “한인회관 재계약에 집중하겠다”... 강흥원-김재구 후보, 당선 확정 file 호주한국신문 23.05.04.
3141 호주 “시드니총영사관 민원 서비스 수수료, 카드로 결제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0.
3140 호주 현 시대 한국 대표 작가들, 올해 ‘브리즈번 작가축제’ 주빈국 게스트로 file 호주한국신문 23.04.06.
3139 호주 시드니 한국문화원의 두 번째 ‘한국문학주간’, 한국 문학 알리기 ‘성과’ file 호주한국신문 23.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