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에서 연구 중인 한국계 과학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학술 세미나를 열었다.

 

‘재호주뉴질랜드 과학기술자협회(KASEA)’의 2020년도 학술세미나가 11월 21일(토) 크라이스트처치의 한인회 사무실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에는 협회의 뉴질랜드 지부장인 박계청 박사(NZ Plant & Food Research 연구원)를 포함해 현재 전국 각 대학이나 연구소에서 근무 중인 과학자들이나 교수, 그리고 학업에 정진 중인 과학도 등 20여명이 참가했다.

 

오후 1시 30분 참가자 등록으로부터 시작된 이날 모임에서는 먼저 박 지부장이 세미나의 의의와 그동안의 활동에 대해 소개한 후 윤교진 한인회장이 축사를 전했으며 이어 참석자들의 각자 소개 시간이 이어졌다.

 

 

이어 기조발표(keynote speech)로 박희언 캔터베리대학교 교수가, 현재 본인이 연구 중인 인공장기에 대한 내용을 30여분에 걸쳐 발표한 후 참가자들로부터 질의를 받았다.

 

휴식 시간을 가진 후 본격적으로 이어진 세미나에서는, 오클랜드 대학에 근무 중인 최재인 교수를 비롯한 9명의 발표자들이 차례로 나서서 현재 각자가 연구하고 있는 다양한 분야에 대한 발표가 오후 5시까지 이어졌다.

 

이후 협회 활동에 대한 박 지부장의 설명과 함께 현재 한국의 과학자총연합회(과총) 지원으로 이곳에서 석박사 과정을 밟는 중인 4명의 학생들이 모여 진행하고 있는 ‘NET’ 활동에 대한 소개가 있었다.

 

또한 참가자들은 세미나를 모두 마친 후에는 한국관에서 저녁식사를 겸한 친목 모임을 갖고 금년도 행사를 끝냈다.

 

 

KASEA는 호주와 뉴질랜드 지역의 한인과학기술자들의 상호 협력과 교류를 증진하고 나아가 한인사회 및 이공계 한인학생/청년들의 과학 기술 분야 진출에 도움을 주고자 조직된 비영리 학술단체이다.

 

그동안 협회는 한국의 과총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매년 학술회의는 물론 교민들과 관련된 행사를 비롯해 교민 학생 및 청년 과학도들을 위한 프로그램, 그리고 특별 프로그램으로 워크숍 등을 양국의 도시들을 번갈아가면서 진행해왔다.

 

그러나 금년에는 ‘코로나19’로 행사 규모가 크게 축소돼 이번 세미나에는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를 중심으로 일부 회원들만 참석하는 아쉬운 자리가 됐다고 박 지부장은 전했다.

  • |
  1. 33.jpg (File Size:107.5KB/Download:1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40 호주 민주평통, 호주협의회장에 고동식 전 부회장 선임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2939 호주 광복회 호주지회, 경술국치 111년 상기 행사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2938 뉴질랜드 2021 오클랜드 한인회 정기총회 및 이·취임식 가져 일요시사 21.08.30.
2937 뉴질랜드 6.25 한국전 71주년 기념 참전용사 헌화식 및 보은행사 거행 일요시사 21.08.30.
2936 뉴질랜드 "71년간 이어져오고 있는 전쟁의 종식을 기원하며 열린 한반도 평화 기원 특별 콘서트" 일요시사 21.08.30.
2935 뉴질랜드 거대했던 4월의 가평전투, 한국전 발발 71주년을 맞이하여 일요시사 21.08.30.
2934 호주 가언(假言)과 진언(眞言)사이-3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2933 호주 해외 한인 정치인들, ‘한반도 평화통일’ 역할 모색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2932 호주 재외동포재단, 입양동포 모국반문 신청자 접수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2931 호주 ‘호주한국영화제’, 올해 다시 극장에서 관객과 만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2930 호주 “자주권 회복 위해 희생하신 선열들의 독립정신 깊이 새겨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2929 호주 재외동포재단, 올해 ‘재외동포 가요제’ 참가자 신청 접수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2928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3 호주한국신문 21.08.19.
2927 호주 민주평통 호주협의회, ‘평통’ 3개 이벤트서 모두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2926 호주 호주 현지인들의 한식에 대한 인지도는 어느 정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2925 호주 정동철의 가언(假言)과 진언(眞言)사이 2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2924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진영에 갇히면 공존은 불가능 호주한국신문 21.08.05.
2923 호주 “한인사회의 발전적 미래 위한 큰 그림 만들어가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05.
2922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언제까지 ‘봉쇄(lock down)’만 고집할 것인가 호주한국신문 21.07.29.
2921 호주 ‘재호 광복장학회’, 올해 청소년 대상 장학생 선발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