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보 제 4 단계 및 소수 민족 기업에 대한 메시지-멜리사 리

 

1e38e4469e5189a881a1119dff493e94_1629843245_740132.jpg
 

경보 제 4 단계 및 소수 민족 기업에 대한 메시지

 

안녕하세요 교민 여러분, 

멜리사 리입니다.

뉴질랜드 전역에서 지역사회 사례가 발생하고, 지난 화요일 저녁에 4단계 봉쇄령이 발표되면서 뉴질랜드는 또 한번 불확실한 상태에 빠졌습니다. 

 

티마루에서 애쉬버튼까지 출장으로 생산적인 하루를 보낸 후, 캔터베리 중부에서 공항으로 가는 길에 락다운 소식을 듣는 것은 다소 예상치 못한 것이었습니다. 우리가 여러 지역 사회 단체를 방문하여 그들에게 필요한 아이디어에 대해 이야기하고 지역 상점 및 기업과 교류하면서도, 락다운은 예상치 못한 것이었습니다. 

 

오클랜드로 돌아왔을 때는 상황이 달랐습니다. 슈퍼마켓에는 거의 모든 필수 품목들이 팔려버렸고, 수요일 아침까지 빵 선반에는 식빵이 한 봉지도 보이지 않고, 겨우 베이글 한 봉지만 남아 있었습니다. 제가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 우리는 추가 연장 가능성이 있는 레벨 4 락다운 상태 며칠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왜 정부가 정육점이나 식료품점 및 빵집의 문을 여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지, 그에 대한 명확한 설명을 왜 하지 않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이러한 사업은 우리 민족 공동체의 생계이며 위기의 시기에 우리를 위해 존재하는 곳들입니다. 지역 상점들은 우리에게는 친절하고 친근한 모습으로 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대형 체인 슈퍼마켓에서 찾을 수 없는 제품을 우리에게 공급하며, 이러한 문화적 지원은 다른 안전 조치만큼 건강에 중요한 요소입니다. 

 

더 나아가, 그들은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가게를 운영하는 방법을 모두 알고 있습니다. 대형 체인 슈퍼들과 같은 식품 공급처이며, 식품 안전에 따른 규정을 잘 이해하고 있고, 비접촉식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법 또한 매우 잘 알고 있습니다. 그들의 가게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음식을 제공하는 것과, 안전을 유지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또한 아주 잘 알고 있습니다. 

 

여러 세대에 걸쳐 지역 사회의 일부인 몇몇 상점 주인들은 슈퍼마켓과 데어리를 열지 않는 것은 잔인하고 독재적이라고 말합니다. 

 

확진자 방문 장소가 늘어남에 따라 우리가 이용 할 수 있는 가게들에 대한 선택권이 줄어들고, 결국 이것은 더 많은 위험을 감수하게 합니다. 우리는 정부로부터 지역사회에 머물러 있으라는 요청을 받고 있습니다만, 그러기엔 수십 킬로가 떨어진 곳에 운영중인 슈퍼가 있거나, 온라인 배송에 대한 선택권이 아예 없거나, 소수만 진행되는 지역들도 있습니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여전이 문을 닫아야 하는 가게들이 많고 수만 달러가 낭비되는 동안 그들은 생계를 잃고 있습니다. 

 

저는 현 상황에 대한 불만과 혼란에 대한 설명을 요청하는 상점 주인이자 그들의 고객인 유권자로부터 샐 수도 없이 많은 이메일과 전화를 받았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저와 제 동료 의원들에게 대형 슈퍼마켓 체인보다 동네 정육점이나 빵집에서 사회적으로 거리를 두는 것이 더 안전하다고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락다운에서 정부는 한국, 중국, 인도와 같은 인종 중심 슈퍼마켓을 상대로 차별적이고 자의적인 정책을 세웠지만, 결국 정부는 입장을 바꿔야 했습니다. 당시 저는 “뉴질랜드는 다양성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나라다. 이와 같은 전례 없는 시기에 정부가 뉴질랜드 국민에게 확신을 주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이것은 식량 공급을 위해 특정한 상점에만 의존하는 사람들에게 소수민족 식료품 상점의 문을 닫는 것은 그들을 위한 일이 아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우리 국가는 마을과 교외에서 소매업의 최전선에 있는 소규모 소수민족 사업주들에게 의존하는 나라입니다. 우리는 그들을 지원하고, 이 나라의 경제와 식량 공급망을 위해 다시 이러한 가게들이 운영 할 수 있도록 해야합니다. 모두의 이익을 위해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곳에서는 거래가 허용되어야 합니다. 

교민 여러분, 

정부는 우리의 목소리를 들어야 합니다.

 

멜리사 리 의원 드림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62 호주 시드니한국문화원, 전통음악 재해석한 ‘Travel of Korea’s Sound’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2961 호주 한글날 및 한호 수교 60주년 기념, ‘한글 손글씨’와 함께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60 호주 가언과 진언 사이- 5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59 호주 시드니한인회, “ ‘이웃과의 나눔’ 협조한 각계 인사들에게 감사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58 호주 민주평통 아태지역회의, 첫 운영위원회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57 호주 시드니한국문화원, <The Calligrapher's Daughter>로 ‘9월 북클럽’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6 호주 시드니문화원, ‘케이팝 커버댄스 페스티벌’ 호주 본선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5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5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4 호주 호주 한인 청년 포함된 신예 아이돌 ‘루미너스’ 돌풍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3 뉴질랜드 제20기 민주평통뉴질랜드협의회 자문위원 69명 위촉 [1] 일요시사 21.09.16.
2952 뉴질랜드 제20대 대통령선거 재외선거관리위원회 설치 일요시사 21.09.16.
2951 뉴질랜드 9월 13일 오후 4시 뉴질랜드 정부 브리핑 일요시사 21.09.13.
2950 뉴질랜드 오클랜드 서부 뉴린의 린몰에 있는 카운트다운에서 테러 일요시사 21.09.13.
2949 뉴질랜드 오클랜드 4단계 유지, 노스랜드 3단계 하향 조정 일요시사 21.09.13.
2948 호주 시드니 한국문화원, ‘위글스’와 함께 하는 특별 영상 콘텐츠 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7 호주 동포단체 관계자들, 하반기 활동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6 호주 한인 청소년 정체성-리더십 함양 위한 민족캠프 교육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5 호주 가언과 진언 사이-4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4 뉴질랜드 정연진-안영백 ‘북녘산하 역사유적’ file 뉴스로_USA 21.09.04.
» 뉴질랜드 경보 제 4 단계 및 소수 민족 기업에 대한 메시지-멜리사 리 일요시사 21.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