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를 잘 모르는 중국인들은 못된 중국 가이드들로부터 무료 공공 장소인 무리와이 비치, 미션베이, 원 트리 힐, 웨스턴 스프링스 등을 방문하는데 십 달러에서 25달러까지의 입장료를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 뉴질랜드의 관광 앱을 통하여 예약을 하면 저렴한 비용으로 뉴질랜드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예약한 중국인들은 공원과 해변, 자연 보호 지역 등 무료 관광지를 방문하는데 입장료를 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술 혁신 고용부는 해외 관광객들에게 뉴질랜드를 방문하기 이전 사전 조사를 할 것을 당부하고 있으며, 오클랜드의 중국 여행사들은 이들을 경찰에 신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인 교민 사회에서도 이와 같은 일들에 불만을 표시하며, 대부분의 경우 중국에서 온 유학생들이 허가도 받지 않고 광고와 관광을 하고 있다고 전하며, 중국 관광객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뉴질랜드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일이 없기를 바라는 것으로 전했다.

 


  5e089f1c9d978d00028ec354af5240f2_1532553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69 뉴질랜드 경찰 긴급 출동, 새끼 오리들 안전 위해 교통 통제 NZ코리아포.. 18.12.11.
1168 뉴질랜드 초등학교부터 외국어 교육 법안, 국회의원들 지지 NZ코리아포.. 18.12.11.
1167 뉴질랜드 소비자 NZ이 뽑은 2018 "Bad Taste Food Awards" NZ코리아포.. 18.12.10.
1166 뉴질랜드 남섬의 한 캠핑장, 6천 달러 이상의 현금 뿌려져... NZ코리아포.. 18.12.10.
1165 뉴질랜드 노스랜드 해변에 수십마리의 돌고래 해안 접근, 좌초 위험 NZ코리아포.. 18.12.07.
1164 뉴질랜드 사이버 사기나 스캠 사건 급증, 피해 상당히 많아 NZ코리아포.. 18.12.07.
1163 뉴질랜드 3백명의 시위대, 국회 앞에서 차별적 낙태 허용 요구 NZ코리아포.. 18.12.06.
1162 뉴질랜드 지금 여름 맞아? 루아페후 산에 내린 눈 NZ코리아포.. 18.12.06.
1161 뉴질랜드 뉴칼레도니아에서 7.6 지진 발생 "NZ 당국 쓰나미 가능성 없다" NZ코리아포.. 18.12.05.
1160 뉴질랜드 5일째 행방 묘연한 영국 출신 20대 배낭여행객 NZ코리아포.. 18.12.05.
1159 뉴질랜드 NZ연간 무역 규모 “사상 처음 1600억불 넘었다” NZ코리아포.. 18.12.05.
1158 뉴질랜드 카이코우라 “2019년 Airbnb의 유망 여행지로 선정돼” NZ코리아포.. 18.12.05.
1157 뉴질랜드 유리섬유 대신 양모로 ‘서핑 보드’ 만드는 NZ사업가들 NZ코리아포.. 18.12.05.
1156 뉴질랜드 호주 시드니 주택 가격, 한 해 동안 9.5% 하락, 뉴질랜드는 ? NZ코리아포.. 18.12.05.
1155 뉴질랜드 의사 부족, 야간에는 젊은 의사들이 응급실 지키는 경우 많아 NZ코리아포.. 18.12.05.
1154 뉴질랜드 마약 운반하던 브라질 출신 20대 여성, 6년 이상 징역형에 처해져 NZ코리아포.. 18.12.05.
1153 뉴질랜드 ‘TripAdvisor’ “오클랜드의 ‘The Grove’, 세계 유명 레스토랑으로 선정해” NZ코리아포.. 18.12.05.
1152 뉴질랜드 문재인 대통령 뉴질랜드 국빈 방문 일정 마쳐 NZ코리아포.. 18.12.04.
1151 뉴질랜드 뉴질랜드 유아, 권장 야채류 섭취 부족 NZ코리아포.. 18.12.04.
1150 뉴질랜드 하버 브리지에서 뛰어내린 남자, 운 좋게 살아 남아 NZ코리아포.. 18.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