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irits New Zealand  로버트 브루어 대표는 불법적인 술이 계속적으로 유통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밀수업자들이 들여오는 불법 주류들은 식당보다는 주류 판매점에서 판매되는 경우가 많다고 알려졌다. Spirits New Zealand 는 밀수입되는 규모를 제대로 조사할 특별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주류 업계는 암시장에서 약 4천만 달러 정도의 술들이 뉴질랜드 세금을 회피하며 유통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세관원은 아마도 그런 일이 진행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인정했다.

 

소문에 의하면 밀수입자들은 쌀을 싣고 오는 컨테이너에 술 등을 숨겨서 들여오면서 수만 달러의 주류 수입에 매겨지는 세금을 회피했다.

 

알코올 도수가 5%인 맥주 6팩의 GST는 $4.74이지만, 프랑스 샴페인 1명은 $8.45, 위스키, 버번, 보드카 1125ml 는 $32.81이다. 알코올 도수가 높을 수록 세금이 훨씬 더 높아진다.

 

한 뉴질랜드 수입업자는 뉴질랜드에서 세금을 회피하는 것이 얼마나 쉬운지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위스키, 버번 또는 보드카로 가득 채운 20피트(6M)컨테이너를 수입해올 경우 관세가 15만 달러~25만 달러 정도 되지만, 컨테이너에 실린 내용을 도수가 낮은 술로 속여서 신고하면 10~20%의 관세만 지불하게 된다.  그렇게 밀수입된 술들은 정상적인 경로로 수입하는 술들보다 싸게 유통되고 있다.

 

밀수입자들은 인보이스를 조작하고, 언어 장벽 뒤에 숨어서 패키지 용기를 조작해서 동유럽, 남아메리카, 아시아 및 전세계 곳곳으로 이를 퍼뜨리고 있다.

 

세관은 위험 요소 관리 도구로 데이터 분석을 한 후 악성 트렌드와 시스템을 속이는 사기꾼을 찾아내고 있다.

 

세관은 최근 몇 년 사이에 한인 수입업자를 조사하여 발각한 것을 그 예로 들었다.  지난 2014년, 오랜 조사 끝에 오클랜드 소재의 한 젊은 한인 사업가는 이중 청구서를 사용해 속임수를 쓴 것이 발각되어 뉴질랜드 언론 매체에서 크게 보도된 바 있다. 

 

당시 세관원은 수입 컨테이너를 실제로 조사하면서 용기 몇 개를 수색했는데, 앞 줄에는 맥주가 있고 나머지 상자들은 실제로 알코올 도수가 훨씬 높은 소주가 있었던 것을 발각해냈다.

 

적발된 한인 수입업자는 한 번에 22,000병의 소주를 4년 동안 50개의 컨테이너에 밀수해 약 4백만 달러를 탈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3년 반 동안 감옥에 수감되어 있는 이 한인 수입업자에 대해 지난해 10월 세관 측에서는 잘못을 부인하고 물건을 숨기고, 송장을 조작하는 것 등은 세관이 조사하는 심각한 범죄라고 말했다. 세관에서는 체계적인 사기의 증거를 수집함에 따라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수는 없지만, 가해자가 기소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오클랜드의 한 주류 업계 종사자는 이 업계에서 밀수입이 늘어나고 있으며 그것이 그들이 살아남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음성적인 거래로 밤새 백만장자가 되었다고 하는 경우가 있다고 그는 제보했다. 

 

또다른 음성적인 주류 유통 방법으로 가짜 보드카가 사용되고 있다. 높은 수준의 메탄올을 함유한 가짜 보드카는 지난 12년 동안 유럽 전역에서 사람들을 사망하게 하거나 실명하게 하는 사태를 초래했다. 총대리점 등 메이커 승인 판매 경로 이외의 경로를 통한 수입을 의미하는 병행 수입으로 이같은 가짜 보드카가 유통되고 있으며, 병행수입은 합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알코올에 대한 암시장과 조직 범죄간의 연관 또한 문제가 되고 있다.

 

세관의 자료에 의하면, 2013~2014년부터 매년 뉴질랜드 입국장에서는 평균 266건의 주류 압수가 있었다. 그 중 대부분은 공항에서 여행자를 포함한 사람들이 소량으로 압수당한 것이다.

 

세관 및 MPI는 대규모 밀수 사건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지는 않지만, 의심스러운 운영자 등에 대한 정보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Spirits New Zealand 로버트 브루어 대표는 주류 밀수입이 세계적으로 골치를 앓고 있는 글로벌 이슈이며 현재 뉴질랜드의 밀수입 규모를 확인하기 위한 작업을 착수하고 있으며, 어느 정도 조사가 되면 세관과 MPI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News&TalkZB

 

24d9e4b591f66bfd4f775c73e726ff02_1532818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55 뉴질랜드 비과세 인터넷 쇼핑, 내년 10월에 끝나 NZ코리아포.. 18.10.18.
1054 뉴질랜드 DOC, 카우리 보호 위해 21개 트랙 폐쇄 NZ코리아포.. 18.10.17.
1053 뉴질랜드 오클랜드 항만에서 페리가 남기는 항적 타고 질주한 보더들 NZ코리아포.. 18.10.17.
1052 뉴질랜드 "안녕, 죽음", 코라콜라의 마케팅 실수 SNS에서 화제 NZ코리아포.. 18.10.16.
1051 뉴질랜드 뉴질랜드 2018 올해의 새는 ? NZ코리아포.. 18.10.16.
1050 뉴질랜드 금전적 압박으로 젊은 키위들, 쉽게 돈 버는 유혹에 빠져... NZ코리아포.. 18.10.15.
1049 뉴질랜드 경찰 추적 피해 골프장으로 돌진한 뒤 불타오른 승용차 NZ코리아포.. 18.10.15.
1048 뉴질랜드 투포환 선수 발레리 아담스 “둘째 임신 중, 도쿄 올림픽에도 출전하겠다” NZ코리아포.. 18.10.15.
1047 뉴질랜드 웰링턴 해변에 나타난 물범 NZ코리아포.. 18.10.15.
1046 뉴질랜드 알코올 제품, 임신 중 음주위험 경고 라벨- 의무 부착 NZ코리아포.. 18.10.12.
1045 뉴질랜드 합성마약 복용자 “3주 동안 31명이나 CHCH 병원으로 실려와” NZ코리아포.. 18.10.12.
1044 뉴질랜드 사이클리스트 받아버리라고 충동질했던 트럭 운송업체 직원 NZ코리아포.. 18.10.12.
1043 뉴질랜드 김치찌개, 파리가 제일 비싸고 미얀마 가장 싸 file 선데이타임즈 18.10.11.
1042 뉴질랜드 뉴질랜드, 소득대비 휘발유값 지출 비율 세계 2위 file 선데이타임즈 18.10.11.
1041 뉴질랜드 전세계에서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싼 곳은? NZ코리아포.. 18.10.11.
1040 뉴질랜드 비자 면제 혜택, 가장 많은 국가의 여권은? NZ코리아포.. 18.10.11.
1039 뉴질랜드 9월 17일 밤 집계된 오클랜드 노숙자는 336명, 전체는 800여명으로 추정돼 NZ코리아포.. 18.10.10.
1038 뉴질랜드 자살 문제 대응 촉구차 어린 두 아들과 웰링턴까지 도보행진 나선 CHCH 엄마 NZ코리아포.. 18.10.10.
1037 뉴질랜드 애완 앵무새의 죽음, 6,000달러 이상의 수의사 청구서 NZ코리아포.. 18.10.10.
1036 뉴질랜드 운송 업계, 휘발유 세 부과로 '모든'비용 상승 경고 NZ코리아포.. 18.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