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출신 29세의 한 남성 등반객이 장비만 일부 남긴 채 실종돼 구조 당국이 안위를 걱정하고 있다.

 

이 등반객은 지난 7월 27(남섬의 마운트 아스파이어링(Mount Aspiring) 국립공원에서 등반길에 나섰으나 예정 귀환 시간인 7월 30(오후 2시 30분까지 돌아오지 않았다.

 

구조 당국은 그가 31(정오 무렵에 가지고 있던 조난신호기(locater beacon)’를 작동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구조에 나선 수색대는 프렌치 리지(French Ridge) 산장에서 실종자의 침낭과 취사도구 등 장비 일부를 발견했지만 실종자를 찾지 못했으며 궂은 날씨로 인해 수색에 지장을 받고 있다.

 

구조 당국은 전날 밤 기온이 영하 9도까지 떨어진 데다가 81(당일도 시속 70km 강한 바람이 불어 헬리콥터 출동이 지연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1일 오후 2시 30분경 그의 조난신호기는 최초 신호가 포착됐던 쿼터 덱 패스(Quarter Deck Pass)’로부터 북동쪽으로 5km 떨어진 곳으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당일 저녁까지도 후속 뉴스는 전해지지 않고 있다.

 

실종자의 장비들이 발견된 곳은 난이도가 높은 등반로 상에 위치한 침상 20개 규모의 산장인데구조대는 현재 실종자가 돌아올 것에 대비해 이곳과 마운트 아스파이어링 산장에서 대기 중이다. (사진은 프렌치 리지 산장과 등반로)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75 뉴질랜드 DHB의 안과 치료, 2천 명 이상 기다려야 치료 가능 NZ코리아포.. 18.10.25.
1074 뉴질랜드 NZ 경찰 “새로운 경찰관 모집 홍보 영상 공개” NZ코리아포.. 18.10.24.
1073 뉴질랜드 꽉 막힌 고속도로 “복권 1등 당첨의 행운 가져다줬다” NZ코리아포.. 18.10.24.
1072 뉴질랜드 오클랜드와 노스랜드 병원 시설 20%, 문제 있어 NZ코리아포.. 18.10.24.
1071 뉴질랜드 폭력적인 포르노 그라피 공유, 정부의 조치 요구 NZ코리아포.. 18.10.24.
1070 뉴질랜드 NZ관광객들, 하이킹 시작 전 위험 대비 필요 NZ코리아포.. 18.10.24.
1069 뉴질랜드 카운트다운 헌틀리 바나나에서 유리 조각 나와 NZ코리아포.. 18.10.24.
1068 뉴질랜드 애완 동물 국립 공원 입장 허용 제안, 환경 운동가들 분노 NZ코리아포.. 18.10.23.
1067 뉴질랜드 순이민자 감소 추세 여전, 비시민권자 출국 증가가 가장 큰 영향 NZ코리아포.. 18.10.23.
1066 뉴질랜드 국제적인 ‘별 관측 명소’로 지정 신청한 스튜어트 아일랜드 NZ코리아포.. 18.10.21.
1065 뉴질랜드 뱀이 살지 않는 뉴질랜드에 운전 중 뱀이 떨어져.... NZ코리아포.. 18.10.21.
1064 뉴질랜드 벽난로 나무와 석탄 연기, 어린이 피부 질환 위험 높여 NZ코리아포.. 18.10.21.
1063 뉴질랜드 타스만 여성, 2만 5천 피트 스카이 다이빙 기록 세워 NZ코리아포.. 18.10.21.
1062 뉴질랜드 무인 양심가게에 설치된 CCTV NZ코리아포.. 18.10.19.
1061 뉴질랜드 먼 태평양에서 상어에 부착했던 발신기, NZ해안에서 발견돼 NZ코리아포.. 18.10.19.
1060 뉴질랜드 호주에서 납치된 어린이들, 남아프리카와 뉴질랜드로 보내져 NZ코리아포.. 18.10.19.
1059 뉴질랜드 2025년까지 2,500명의 교사 부족 예상 NZ코리아포.. 18.10.19.
1058 뉴질랜드 잭슨 감독 “1차대전 다큐멘터리 작품 선보여” NZ코리아포.. 18.10.18.
1057 뉴질랜드 Rocket Lab 로켓 연구소, 미국 버지니아에 발사시설 건설 NZ코리아포.. 18.10.18.
1056 뉴질랜드 수요 증가로 웰링턴 주택 가격 급등 NZ코리아포.. 18.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