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앞바다에 위치한 와이헤케(Waiheke) 섬이 오는 2025년까지 무천적(predator free)으로 변신한다.

 

9월 16(유지니 세이지(Eugenie Sage) 보존부 장관은 와이헤케섬에서 토종 조류 등을 위협하는 쥐와 담비(stoat) 등 천적들을 박멸하는 ‘Towards Predator Free Waiheke’ 계획을 발표했다.  

 

이 같은 계획은 당일 현지의 피리타히 마라에(Piritahi Marae)에서 발표됐는데사업에는 모두 1090만달러가 쓰이며 이 중 260만달러는 정부의 장기 천적 박멸 계획인 ‘Predator Free 2050’ 기금에서 출연된다.

 

세이지 장관은 이번 사업으로 주변의 모투이헤(Motuihe)나 모투타푸(Motutapu), 그리고 랑기토토(Rangitoto)섬 등 기존의 무천적 섬들로부터 와이헤케섬으로 카카(kaka)와 같은 토종 조류들이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오클랜드 페리 터미널로부터 21.5km 떨어져 있는 와이헤케섬은 면적이 92km²로 하우라키만에서 두 번째로 넓은 섬이며 약 8000여명의 인구가 거주하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79 뉴질랜드 가스통에 연결된 샤워기, 일산화 탄소 중독으로 12세 소년 사망 NZ코리아포.. 18.10.27.
1078 뉴질랜드 키위 33%, 위험할 정도로 폭음 NZ코리아포.. 18.10.26.
1077 뉴질랜드 아던 총리 딸이 외국 총리로부터 받은 선물 NZ코리아포.. 18.10.25.
1076 뉴질랜드 호주산 독거미 “암컷 거미줄에서 나온 화학물질로 수컷 잡을 덫 만든다” NZ코리아포.. 18.10.25.
1075 뉴질랜드 DHB의 안과 치료, 2천 명 이상 기다려야 치료 가능 NZ코리아포.. 18.10.25.
1074 뉴질랜드 NZ 경찰 “새로운 경찰관 모집 홍보 영상 공개” NZ코리아포.. 18.10.24.
1073 뉴질랜드 꽉 막힌 고속도로 “복권 1등 당첨의 행운 가져다줬다” NZ코리아포.. 18.10.24.
1072 뉴질랜드 오클랜드와 노스랜드 병원 시설 20%, 문제 있어 NZ코리아포.. 18.10.24.
1071 뉴질랜드 폭력적인 포르노 그라피 공유, 정부의 조치 요구 NZ코리아포.. 18.10.24.
1070 뉴질랜드 NZ관광객들, 하이킹 시작 전 위험 대비 필요 NZ코리아포.. 18.10.24.
1069 뉴질랜드 카운트다운 헌틀리 바나나에서 유리 조각 나와 NZ코리아포.. 18.10.24.
1068 뉴질랜드 애완 동물 국립 공원 입장 허용 제안, 환경 운동가들 분노 NZ코리아포.. 18.10.23.
1067 뉴질랜드 순이민자 감소 추세 여전, 비시민권자 출국 증가가 가장 큰 영향 NZ코리아포.. 18.10.23.
1066 뉴질랜드 국제적인 ‘별 관측 명소’로 지정 신청한 스튜어트 아일랜드 NZ코리아포.. 18.10.21.
1065 뉴질랜드 뱀이 살지 않는 뉴질랜드에 운전 중 뱀이 떨어져.... NZ코리아포.. 18.10.21.
1064 뉴질랜드 벽난로 나무와 석탄 연기, 어린이 피부 질환 위험 높여 NZ코리아포.. 18.10.21.
1063 뉴질랜드 타스만 여성, 2만 5천 피트 스카이 다이빙 기록 세워 NZ코리아포.. 18.10.21.
1062 뉴질랜드 무인 양심가게에 설치된 CCTV NZ코리아포.. 18.10.19.
1061 뉴질랜드 먼 태평양에서 상어에 부착했던 발신기, NZ해안에서 발견돼 NZ코리아포.. 18.10.19.
1060 뉴질랜드 호주에서 납치된 어린이들, 남아프리카와 뉴질랜드로 보내져 NZ코리아포.. 18.10.19.